참 어이가 없다. 이 정도면 우리 문화재에 대한 인식이 어느 정도인가를 알만하다. 도대체 문화재 현장에서 작업을 하는 사람들이, 소중한 문화재를 쓰레기통 취급을 하고 있다면 어떻게 설명을 해야 할까? 한 마디로 참담한 심정이다. 831, 경기도 여주시 북내면 상교리에 있는 사적 제382호인 고달사지를 찾았다.

 

혜목산 기슭에 자리한 고달사지는, 그동안 몇 번의 발굴과 정비작업으로 인해 주변 정리가 잘 되어 있다. 아직도 발굴 중인 이 고달사지에는 국보를 비롯한 보물들이 소재해 있는 옛 절터이다. 고달사지에 있는 보물 제6호인 원종대사 귀부와 이수가 그동안 몸돌을 복원해 놓았다는 소식을 듣고 찾아간 것이다.

 

 

신라 때 창건한 혜목산 고달사지 석조

 

혜목산 고달사는 처음에는 봉황암이라는 이름으로, 신라 경덕왕 23년인 764년에 창건이 되었다고 전해지고 있다. 처음에 절이 창건된 지 벌써 1250년이 지난 옛 절터이다. 이 절은 고려시대에는 왕실의 비호를 받는 절로, 광종 1년인 950년에는 원감국사가 중건을 했다.

 

고종 20년인 1233년에는 혜진대사가 주지로 취임을 했고, 원종 1년인 1260년에는 절을 크게 확장을 했다. 실제로 고달사지의 발굴조사에서도 남아있는 절터자리를 보면, 3차에 걸쳐 절을 중창한 흔적이 남아있다. 저만큼 새로 몸돌을 치장한 원종대사 탑비가 보인다. 반가운 마음에 그쪽으로 가려는데, 중간에 보이는 경기도 지정 유형문화재 제247호로 지정이 된 석조 안에 무엇인가가 널려있다.

 

 

이 석조는 각 면의 모서리부분을 부드럽게 다듬어, 세심한 부분까지 관심을 가지고 치석했음을 알 수 있다. 이 석조의 내부는 아래쪽으로 내려가면서 밑 부분에서 호형으로 치석하여 장식적인 기교를 보이고 있으며, 바닥 중앙부에는 지름 7.5cm의 원형 배수공이 관통 되어 뚫려 있다.

 

이 외에 주목되는 부분은 모서리의 치석과 장식 수법이다. 특히 모서리는 바깥 면 중간에 1단의 굴곡을 두었으며, 상면 모서리에는 안쪽으로 연꽃잎이 말려 들어가는 듯한 양감을 느낄 수 있도록 표현하였다. 이처럼 석조의 모서리부분을 화형으로 치석한 경우는 보기 드문 예에 속한다. 이 석조는 고려 때 조성한 것으로 추정된다.

 

 

유형문화재를 쓰레기통으로 알고 있는 사람들

 

그런데 이 석조 안에 무엇인가를 담은 봉지와 종이박스, 음식을 조리하는 휴대용 열기구 등이 보인다. 자세히 살펴보니 누구인가 이곳에서 컵라면 등을 끓여먹고 그 쓰레기들을 비닐봉지에 담아 놓은 것이다. 라면박스 안에는 라면도 몇 개 들어있고, 휴대용 조리기구와 그 케이스도 있다.

 

담배꽁초도 보인다. 이런 모습으로 볼 때 이곳에서 작업을 하는 사람들이 참으로 라면 등을 끓여먹은 것으로 추정된다. 그런데 그 처리가 문제가 되는 것이다. 그렇게 먹고 난 것들을 하필이면 유형문화재인 석조 안에다 놓은 것일까? 마침 일요일을 맞이하여 고달사지에는 꽤 많은 사람들이 모여들었다.

 

 

구경을 하고 있던 한 사람은 어이가 없다면서 혀를 찬다.

참 대책 없는 사람들이네요. 어떻게 문화재 현장에서 일을 하는 사람들이 자신들이 먹고 난 것들을 이렇게 문화재 안에다가 버젓이 쌓아놓을 수가 있는 것인지. 이 현장에도 문화재 관리를 하는 사람들이 있을 텐데 이게 무슨 짓거리들인지 모르겠습니다. 정말 창피하네요. 고작 이정도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문화재 현장을 지키고 있다니.”

 

문화재 현장에서 작업을 하는 사람들이 소중한 문화재 안에다 모아놓은 쓰레기들과 조리기구. 그리고 그것을 방치하고 있는 관리자들. 이 사람들이 정신이 있는 사람들인지 모르겠다. 우리문화재의 현실을 보는 것 같아 참담하기 짝이 없다.

  1. 오렌지수박 2014.09.01 07:15 신고

    세상에 어떻게 문화재 앞에서 저럴 수가 있는지.. 이렇게 문화재를 남겨 준 선조들에게 너무나 죄스러운 마음이 듭니다.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9.01 08:56

    참 그러고보면 개념상실한 사람들도 꽤 많은 듯 합니다..
    말로는 선진국하면서, 아직 갈 길이 멀어보이네요..
    월요일 아침부터 씁쓸해집니다...

  3. 참교육 2014.09.01 09:43 신고

    아는것만큼ㅁ 보인다고 했는데... 문화재에 대한 의식이 없는 사람들... 교육이라도 좀 시키고 난 후 일하시지... 답답한 현실입니다.

  4. 에스델 ♥ 2014.09.01 19:27 신고

    정말 보는 순간 참담합니다.
    문화재 안에 쓰레기와 조리기구라니요.....ㅠㅠ

  5. 워크뷰 2014.09.02 04:43 신고

    자주 목격하는 장면입니다
    문화재 관리 및 조경업체의 직원들은 문화재를 모르더군요!

  6. 영랑 2014.09.02 08:12

    문화재이을 알리는 팻말이 있었더라면 저정도는 않됬을텐데..

  7. 라랄라라 2014.09.02 08:44

    라면과 종이컵도 새것이고 포장상태가 좋은데
    왠지 설정분위기가 팍팍 느껴집니다

    • 에피우비 2014.09.03 19: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저도 이 댓글에 동조하는 바입니다.^^
      이걸 발굴하는 노가다 하는 인부들이 이 글을 봤다면
      "아 씨.... 다 먹고나서 한꺼번에 치울라고 그랬는데 어떤놈이 그새 이걸 찍어서 인터넷이 퍼트렸네 젠장" 이라는 식의 이야기전개가 될수가 있는건데 말이죠^^
      뜯지 않은 새 라면들도 있었으면 언제와도 다시올텐데.....
      이 포스팅은 조금더 경과를 지켜보다가 몇주뒤에도 이 상태라면 그때 사진을 찍고 포스팅을 하셨으면....
      "아이고 저 나쁜 사람들" 이라고 할텐데... 까스버너도 새것처럼 보이는데 굳이 저걸 저기다 버리고 갔다는 느낌은 안드네요^^

  8. 음.... 2014.09.02 11:20

    어디가나 이런 인간들이 참 많아 문제지요. 국립공원 화장실에 쓰레기를 버리지 말라고 써있어도 거기다가 과일이랑 라면 박스채 버리고 가는 인간들이 많으니... 그런 인간들은 엄벌에 처해도 자기가 무슨 잘못한지를 모르는게 현실입니다.

  9. Anna 2014.09.02 11:50

    한국인들은 중국 욕할 게 못됨 그나저나
    쓰레기보단 새것 같은데 정말 쓰레기 맞는지?...그리고 당신은 그냥 지나치셨나요?이렇게 글로 쓸 정도라면 저라면 그자리에서 즉시 빼내던지 했을 텐데요..

  10. 노가다 2014.09.02 12:02

    일 하던중간에 잠시 보관(?) 해놓은거 아닌지요?... 일끝나고 가지고 가려고...

  11. ㅇㅇ 2014.09.02 14:11

    한국 평균적인 국민 수준인 거 같은데.

  12. 돈보다 사람 2014.09.02 17:04

    국민의 수준을 운운하기 전에 관리가 안됨을 먼저 봐야겠죠.
    푯말이 잘 되어 있으면 저럴리 없고.
    설령 누군가가 버렸다고 하더라고 저곳을 관리 하는 인력이 있다면 당장 치우고, 소중하게 다룰 것을 알리는 조치를 했겠지요.

    자율적 국민성의 부재도 있지만 반드시 장치가 필요한 곳에 제도적 장치가 부족하다는 점이 바로 개발도상국의 형태이기도 합니다.

  1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9.02 17:14

    참 화가 나네요......

  14. 정준규 2014.09.02 20:02

    컵라면과 종이컵이 새거로 보이는데 이거에 대한 얘기는 없군요

  1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9.03 18:33

    예전에 석굴암갔을때가 생각나네요
    그래도 문화제인데 낙서천지에다가 쓰레기에..

  16. 에피우비 2014.09.03 19:11 신고

    에이 뭐 광화문도 불태우는 마당에 쓰레기 이렇게 버린게 뭐 그리 대수인가요 ㅎㅎㅎㅎ
    우리나라는 문화재에 대해서 무지한 나라인걸 어떻하겠어요 문화재들이 불쌍하죠....
    기왕이면 님께서 쓰레기통으로 갖다 버리는 그림을 gif파일로 만들어서 첨부했다면 좀더 멋드러진 그림이 나오지 않았을까 생각이 드네요 하하하

  17. 빠숑♡ 2014.09.04 11:27 신고

    앞에 안내판도 있는 것 같은데...
    물건을 저렇게 넣어둘수 있다는게 신기할뿐이네요.......

  18.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9.11 16:08

    어떻게 저럴수가 있는지 보고 있으니 부글부글 하네요

  19.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9.11 16:08

    어떻게 저럴수가 있는지 보고 있으니 부글부글 하네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