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영동시장은 벌써 시장을 개설한지 100년 가까이 되었다. 영동시장은 2~30리 밖에서도 이용하는 장으로 명성을 떨쳤으며, 일제강점기에는 영정시장이라고 불리기도 했다. 5일장으로 열리던 시장은, 1949년 수원이 시로 승격이 되면서 영동시장이라고 이름이 바뀌었다. 현재 영동시장은 수원천을 끼고 상가와 상점이 발달되어 있으며, 300개 점포가 회원으로 가입되어 있는 대형장이다.

 

한복 특화시장인 영동시장은 조선조 정조 시대에 만들어진 팔달문 앞의 시장 영역이다. 현재 화성 팔달문 인근의 장들이 모두 한 장터였다고 본다. 영동시장은 1919년 재래시장 등록 후, 문밖시장(팔달문 밖이라고 해서 붙여진 이름), 성외시장(성 밖에 개장이 되어있어 붙여진 이름) 등으로 불리며 4일과 9일에 장이 서던 곳이다. 벌써 정식으로 장을 개설하고 난 후 95년이 지난 유서 깊은 장이다.

 

이러한 유서 깊은 영동시장이 2014826일 오후 430, 영동시장 앞 수원천에 걸린 지동교 위에서 문화관광형 시장 육성사업 시행 선포식을 가졌다. 이 선포식에는 한정화 중소기업청장과 염태영 수원시장, 팔달구 국회의원인 김용남의원, 이철승 경기도의회 의원과 명규환 수원시의회 의원 및 22개 수원시 전통시장 상인회장들이 함께 자리했다.

 

 

전통시장이 살아가기 위한 모델 만들 것

 

이날 선포식은 문화관광형시장 육성사업추진단 양재학 본부장의 사회로 시작되었다. 지역의 난타그룹인 JM타드락의 식전행사로 시작해, 이정관 영동시장 상인회장의 내, 외빈 참석자 소개, 그리고 이정관 상인회장과 김춘홍 육성사업단장의 선포식 선서로 이어졌다. 뒤이어 한정화 중소기업청장의 축사와 염태영 수원시장의 인사말로 이어졌다.

 

우리 수원은 22개소의 시장이 있습니다. 이제 영동시장이 중소기업청 등에서 지원을 받아 문화관광형 시장으로 새롭게 자리를 잡게 되었습니다. 영동시장은 전국 유일의 한복특화 시장입니다. 또한 문화관광형 육성사업단이 영동시장을 새롭게 변화시킬 것으로 기대합니다. 시장 옥상에 있는 건물들이 게스트하우스로 변화를 하고나면 영동시장은 시장이 변화되어 나가야 할 새로운 모델이 될 것입니다. 관계기관에서 앞으로 많은 지원을 해 주실 것으로 기대합니다.”라고 말했다.

 

 

이날 영동시장에서 마련한 홍보차량을 이용한 현판 제막식을 가졌다. 영동시장 홍보차량은 앞으로 많은 시장을 돌면서 영동시장을 홍보하게 된다. 그 차량 안에 현판을 걸어놓고 제막식을 거행 한 것이다. 제막식을 거행하는 모습을 본 한 시민은

전통시장이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모인 가운데 큰 행사를 갖게 되어 반갑기 그지없다. 이제 어느 시장보다도 앞서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 전통시장을 좀 더 자주 찾아와 이용을 해야 할 것 같다고 하기도.

 

장금이 요리교실음식으로 시장 경쟁력 키운다.

 

문화관광형 육성사업추진단에서 준비 중인 사업 중에 특이한 것은 바로 영동시장만의 음식을 개발하고 있다는 점이다. 추진단에서는 영동시장 2층에 장금이 요리교실을 마련하였다. 이곳에서는 정조가 어머니의 건강을 위해 끓였다는 삼합죽과 된장 불고기 등을 개발하여 일반인 및 외국인들에게 판매를 할 계획이라고 한다.

 

이날 행사를 마친 후에는 요리연구가 김동희씨가 마련한 삼합죽을 선포식에 모인 사람들에게 나누어주어 시식을 할 수 있도록 하였다. <원행을묘정리의궤>에는 정조는 혜경궁 홍씨를 위해 특별히 미음과 죽, 노인용 식사를 준비하라고 지시했다고 기록하고 있다. ‘홍합은 허리와 다리를 튼튼하게 하며 해삼은 신장을 보하고 쇠고기는 당뇨와 부종을 낫게 한다.’고 했다. 이 음식이 바로 삼합미음이다.

 

 

정조의 효심이 가득한 음식 삼합죽

 

삼합죽은 추진단 회의에 참석한 김우영 시인에 의해 제안이 되었다고 한다. ()화성연구회 회원이기도 한 김우영 시인이 원행을묘정리의궤에 기록된 삼합죽을 개발했으면 좋겠다고 제안을 했던 것. 그것을 추진단에서 받아들여 요리연구가에게 삼합죽을 선포식에 모인 사람들에게 시식을 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정조가 어머니 혜경궁 홍씨를 위해서 준비하도록 지시한 삼합미음은 효의 음식이다. 홍합과 해삼, 소고기를 이용한 삼합미음은 먼저 해삼은 불려 내장을 손질하고 잘게 다진다. 홍합은 마른 것을 곱게 빻아서 불리거나 생홍합살을 잘 다녀서 사용한다. 소고기는 기름기가 없는 곳으로 잘게 다져서 먼저 끓인다.

 

 

삼합죽의 조리법(4인분)은 다음과 같다. 먼저 핏물을 뺀 소고기와 물 3컵을 넣고 육수를 만든다. 육수를 낸 소고기는 결대로 손으로 찢고, 적당한 크기로 다진다. 불린 쌀은 쌀알이 반쪽 정도로 빻는다. 불린 해삼은 손질 후 얇게 썬다. 홍합은 깨끗이 다듬어서 잘게 썬다. (이때 홍합 수염을 깨끗하게 제거해야 비리지 않는다) 냄비에 참기름을 두르고 준비한 소고기, 해삼, 홈합을 볶은 다음 3)의 쌀을 볶다가 물과 육수를 붓고 잘 저어가면서 죽을 쑨다. 쌀이 다 퍼지면 소금으로 간을 한다. 이날 삼합죽의 시식에는 쇠고기 장조림으로 간을 보탰으며 물김치도 함께 내주었다.

 

시식을 한 사람들은 담백한 것이 정말 영양이 풍부할 것 같다. 음식을 맛보면서 정조대왕의 효심을 느낄 수 있었다. 수원의 대표적인 음식으로 등록한 후 판매를 한다면 좋은 것 같다.“고 한다. 정조의 효심이 가득한 삼합죽. 추석이 지나고 난 뒤 본격적으로 판매를 할 것이라는 이 음식 하나로 영동시장으로 더 많은 발길이 몰려들 것만 같다.

  1. 참교육 2014.08.27 06:52 신고

    정조의 효심을 배워 예향이 됐으면 좋겠네요.

  2. The 노라 2014.08.27 10:18 신고

    역시 수원에서는 전통시장 살리기에 힘을 쓰고 있군요. 얼쑤~ 좋습니다!
    어머니 혜경궁 홍씨를 위해 준비한 정조의 사랑 '삼합죽'. 한 그릇만 먹어도 속이 든든해지겠어요. ^^*

  3. designer 2014.08.27 10:32

    정말 귀하의 블로그를 좋아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8.27 10:58

    별이 오랜만에 다녀가네요~^^
    앞으로 자주 들리도록 노력할게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5. pennpenn 2014.08.27 11:44 신고

    보통 삼합이라고 하면 묵은김치, 돼지수육, 그리고 홍어를 말하는데
    삼합죽은 전혀 다른 메뉴로군요.
    진짜 보양식 같아요~

  6. 클라우드 2014.08.27 15:20

    효심이 담겨진 삼합죽,그 맛을 음미해보고 싶어집니다.^^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8.27 15:25

    삼합죽은 집에서도 쉽게 해먹을 수 있겠네요.
    보신도 되겠지만 맛도 있을 것 같아요.
    번듯한 백화점도 잘 되어야겠지만
    영세상인들도 다들 안정적으로 생활할 수 있도록
    기틀이 마련된다면 더없이 좋겠지요.

  8. 익명 2014.08.27 18:32

    비밀댓글입니다

  9. 익명 2014.08.28 02:44

    비밀댓글입니다

  10. 해바라기 2014.08.28 04:56

    전통시장이 활성화 되어야 서민들이 잘 살수 있다고 봅니다.
    맛있는 삼합죽과 정조의 효심을 생각해 보고 갑니다.
    좋은 날 맞이하세요.^^

  11. *저녁노을* 2014.08.28 05:45 신고

    삼합죽...노을이두 만들어봐야겠어요.ㅎㅎ
    정조의 효심이 들어간 죽이군요.

    잘 보고갑니다.

  12. 코미 2014.08.28 06:29

    장금이 요리교실가서 삼합죽 배워보고 싶네요
    정조의 효심이 담긴 삽합죽 한긄 잘먹고 갈꼐요^^
    고운하룯 ㅚ세요
    온누리님 파이팅!~~

  13. 귀여운걸 2014.08.28 19:29 신고

    오호~ 효의음식 삼합죽 저두 먹어보고 싶네요~
    너무너무 맛나겠어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