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민족예술인총연합 수원지부(지부장 이주영)가 주최하는 19회 수원 민족에술제<세월의 명()>이라는 재목으로 지난 23일부터 시작을 하여 31일까지 열린다. 이번 수원민족예술제는 미술위원회의 세월아 세월아 가슴 아픈 세월아 전22일부터 수원시 팔달구 행궁동에 소재한 행궁레지던시 1층 행궁마을커뮤니티아트센터에서 31일까지 열린다

 

이전에 미술위원회와 음악위원회, 풍물위원회, 영화위원회가 공동으로 마련한 23일 오후 640분부터 화령전 앞 생태교통 홍보관 큰마당에서 열렸다. 이날 음악위원회는 현실의 고단함과 미래의 꿈과 희망 등 우리의 삶이 녹아있는 아름다운 노래들을 보급하고 함께하는 시간을 가졌다.

 

풍물위원회는 우리의 자랑스러운 문화유산인 풍물을 올바르게 지역사회에 계승발전 시키고자 풍물굿과 대동놀이와 같은 흥겨운 한마당 판굿으로 신명나는 세상, 살맛나는 우리 풍물을 만들아 가는데 앞장섰다.

 

 

화성박물관 AV실에서는 영화제 열려

 

영화위원회가 마련한 세월이 간다영화제는 수원박물관 AV실에서 24일 오후 430분부터 개회식에 이어 섹션2호 회원들이 제작한 5, 3, 18분 다큐멘터리인 세월아리랑(감독 노수옥), 여기 어디(감독 이정훈), 팽목항 가는 길(감독 오점균) 등의 다큐 영화 상영이 있었으며, 뒤를 이어 감독과의 대화로 이어졌다.

 

630분부터 시작한 섹션1 ‘기억과 치유 초청작 - 달이 기울면에서는 김유신 감독의 향, 정지윤 감독의 흔적, 김다정 감독의 향기, 김성철 감독의 괜찮아, 김상력 감독의 나의 마음이 너에게 가 딯길, 정소영 간독의 달이 기울면 등이 상영되었다.

 

세월호를 주제로 한 미술전 눈길 끌어

 

2014416일 진도 팽목항 앞에서 벌어진 참사인 세월호의 침몰. 우리 모두가 아파하고 분노한 이 인재는 아직도 채 끝나지 않았다. 행궁마을 커뮤니티 아트센터 1층 전시실에서 열리고 있는 미술위원회의 전시는 세월호의 아픔을 그대로 전해주고 있다. 27명의 작가가 참여한 이 미술전은 돌아보는 내내 아픔이었다.

 

전시실에서 만난 손채수의 작품 넋굿은 가변설치 그림과 혼합재료로 조형을 한 작품이다. 바닥의 흰 천에는 한지로 접은 고깔에 꽃이 담겨져 있다. 그리고 그 앞에도 역시 흰 종이로 점은 꽃이 있다. 벽에는 넋전을 오려 붙인 그림이 걸려있다. 그저 바라다반 모아도 세월호의 아픔이 그대로 전해온다.

 

전시실 입구 허공에는 오은주의 작품인 피리부는 사나이가 걸려있다. 한 마디로 이 작품의 느낌은 젊은 생명들이 그대로 승천을 하는 형상을 담아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리고 아주영의 미안해는 어린 생명들을 지켜주지 못한 미안한 마음이 무릎을 꿇고 고개를 숙인 모습에서 그대로 나타나 보인다.

 

정말 세월호의 아픔이 그대로 나타나 있어요. 아이들과 힘께 왔는데 아이들도 이 전시를 보면서 언니오빠들이 다시 생각난다고 하네요. 이제는 이 아이들을 놓아주어야 하지만, 아직도 차가운 바닷물 속에서 나오지 못한 어이들을 생각하면 너무 화가 나요. 얼른 이 아픔이 끝났으면 좋겠어요.”

 

전시실에서 만난 시민 한 사람은 울먹이면서 말을 한다. 아직도 끝나지 않은 세월호의 아픔. 수원민예총 작가들인 수원민미협 작가들과 경기지역 작가들이 함께 마음을 모아 준비한 이 전시로 인해, 세월호 참사를 잊지 않고 상처 입은 사람들의 마음을 공감하였으면 하는 바람이다.

  1. The 노라 2014.07.28 07:46 신고

    가슴이 짠하고 아프네요. 세월호 사고의 진상이 제대로 규명되어야 저 넋들이 덜 억울할 것 같은데...
    아직도 깊은 바다에 계신 분들이 곧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기를 기도할께요.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7.28 08:06

    두 번째 사진이 가슴을 또 먹먹하게 만드네요..
    아직도 찾지 못한 10명의 실종자는 대체 언제.....
    이 땅에 다시는 이러한 비극이 일어나지 않도록 사회 전체가 다시 한 번
    각성했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더운 날 시원하게 보내시구요..

  3. 라이너스™ 2014.07.28 08:09 신고

    가슴이 먹먹해지네요.ㅠㅠ
    잘보고갑니다.

  4. 포장지기 2014.07.28 09:20 신고

    결코 잊지못할 참혹한 현장을 다시보는마음 아프기만 하지만
    모두가 반드시 기억해야할 우리들의 아픈 기억 입니다..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7.28 20:48

    잊으면 안 되는데
    자꾸만 잊으라잊으라 하네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