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아침부터 수원시의 22개 인정시장상이회의 모임인 수원시 상인연합회(회장 최극렮) 회원들이 점포의 문을 닫고 수원역에 모였다. 이들은 추석을 전후해 문을 열 계획으로 있는 롯데쇼핑몰의 철수를 외치며 집회를 가졌다. 오후 2시부터 시작한 역전 집회는 오후 430분 경에는 지리를 지동교 앞으로 자리를 옮겨 계속되었다,

 

이날 상인들은 단결 투쟁이라 쓴 붉은 띠를 머리에 두르고

롯데쇼핑몰 때려잡고 전통시장 지켜내자

애경입점으로 지역상권 초토화 되었는데 롯데쇼핑몰 웬말이냐?’

등의 구호를 외치면서 롯데쇼핑몰의 입점을 반대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롯데가 들어간 지역은 골목상권까지 모두 초토화가 되었습니다. 이렇게 지역의 상권이 망가진 곳이 한 두 곳이 아니라는 것이죠. 저희 수원은 10여 년 전에 애경백화점이 들어오면서 상권이 완전히 망했습니다. 로데오 거리는 당시만 해도 극장만 6곳이 있었어요, 젊은이들이 발길을 돌리면서 상가가 완전히 폐허가 되다시피 했죠. 이제 경우 그 악몽에서 벗어나려고 하는데 이번에는 롯데라니요.”

 

 

롯데와는 절대로 공존할 수 없다

 

수원시 상인연합회 회원은 5,000여명 정도라고 한다. 각 시장마다 회원의 수가 50명 이상이면 인정시장이 된다. 인정시장은 모두 22개 시장이다. 인정시장의 상인연합화 회장단들이 돌아가면서 롯데쇼핑몰을 성토하는 자리가 이어졌다. 이번 집회는 전국상인연합회장과 경상도 등에서도 상인회장들이 참석을 하여 함께 성토하는 자리를 가졌다.

 

롯데쇼핑몰과는 절대로 공존할 수 없습니다. 지금까지 롯데가 입점한 곳에서는 모두 상권이 죽었다고 합니다. 수원이라고 다르지 않을 것입니다. 저들은 어떻게 해서든지 지역의 모든 경제를 장악하려고 할 것이고요. 그래서 저희도 살 수 있는 방법을 택해야죠. 모든 방법을 동원해서라도 전통시장을 지켜내야 합니다.”

 

 

한 회원은 날이 무덥고 히도 들지만 이렇게라도 상인들이 뭉치지 않으면 수원을 그냥 롯데에 내주는 꼴이라면서 목소리를 높인다. 장을 보러 시장에 나왔다가 집회를 보고 있눈 시민들도 문제해결을 위해 시민들도 동참을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하기도.

 

시민들의 사고와 전통시장의 변화가 있어야

 

문제는 수원시민들의 사고라고 생각합니다. 시민들이 그동안 수원의 경재를 이끌어 온 전통사장을 이용하면 큰 문제는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전통시장이라는 곳이 우선은 교통도 불편한데다가 날이 덮거나 추우면 장을 보기가 힘들죠. 그러니 대형매장을 이용하는 것입니다. 교통도 편리하고 우선 매장 안이 쾌적하니까요.”

 

 

집회를 지켜보던 한 시민은 전통시장이 불편하기는 하지만 어떻게 해서라도 이 난관을 이겨나가기 위해서는 먼저 시장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지적을 한다,

이렇게 힘든 싸움을 한다고 해서 해결이 되겠습니까? 시장들이 무엇인가 사람들을 시장 안으로 끌어올 수 있도록 해야죠. 요즈음 지동교는 체험과 문화공연 등으로 먾은 사람들이 찾아오고 있습니다. 그런 식으로 시장이 무엇인가 즐길 수가 있고 볼 것이 있으면, 사람들이 절로 모여들겠죠.”

 

거대기업인 롯데와 전면전을 선포한 수원시 상인연합회. 2시부터 수원역에서 시작한 집회는 지동됴 앞으로 옮겨 오후 530분 정도에 끝이 났다. 상인회 회장들은 이어서 무기한 단식농성에 들어갔다.

  1. 온누리49 2014.07.26 07:12 신고

    이런저런 핑계를 대면서 블로그도 제대로 운영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당분간은 이렇게 대충 넘어가야 할 듯 하네요
    일 마무리를 빨리 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장맛비에 늘 겅강하시고요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7.26 16:38

    저도 이와 비슷한 일을 겪었는데,,
    아직 우리 사회에서는 만만치않은 일이더군요..
    바쁘신 와중에 건강 유의하시고,
    행복한 주말 보내시길 바랍니다..

  3. 카라의 꽃말 2014.07.26 20:55 신고

    덕분에 좋은 포스팅 잘보고갑니다~
    오늘도 힘내서 아자아자~ 파이팅~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