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포여러분 형제여러분 이렇게 만나니 반갑습니다.

얼싸안고 좋아 웃음이요 절싸 안고 좋아 눈물 일세

[] 어허 어허어 늴리리야

반갑습니다 반갑습니다 반갑습니다 반갑습니다

 

21일 오후 6시부터 수원 화성 남수문 앞 지동교 위에서 펼쳐진 공연에서는 이북의 가수인 리경숙이 불러 귀에 익숙한 반갑습니다라는 노래가 다리 위에 올린다. 앞에는 세 사람의 아름다운 여인이 손박수를 치며 노래를 유도하고 있고, 사람들은 덩달아 박수를 치면서 흥겹게 노래를 따라한다.

 

반갑습니다. 동포여러분. 그쪽 동무들은 어디서 오셨나요? 나는 저분들이 북에 두고 온 우리 자매들인 줄로만 알았습니다. 우리 자매들이 아니면 저런 환호성이 나오질 않거든요

구수한 북한 사투리로 사회를 보면서 좌중을 압도하는 여인은, ‘평양예술인과 함께하는 투표참여 음악회의 사회자이다.

 

 

팔달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마련한 투표참여 공연

 

수원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네 곳의 선거구 중 세 곳에서 730일 국회의원 보궐선거가 실시되는 곳이다. 그런 지역답게 팔달구 지역인 수원시 병선거구(팔달구 전체와 서둔동)730일 보궐선거를 하는 구역이다. 수원시 팔달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는 이날 보궐선거의 투표율을 높이기 위해 마련한 곳이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지동교 위의 공연이다.

 

자난 주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 이 공연이 열리고 있으며, 730일에는 어명이요!’라는 재목으로 공연이 기다리고 있다. 이 공연장에 나온 한 시민은

참 세상이 달라져도 너무 달라졌습니다. 선거관리위원회에서 투표율을 높이기 위해 이렇게 홍보성 공연을 연다는 것도 그렇지만, 이곳에 모인 많은 시민들이 부채를 하나씩 들고 자발적으로 투표에 참여하라고 종용하는 모습도 참 놀랍습니다.”라고 한다.

 

 

다양한 음악과 춤도 선보여

 

이날 두 시간 가까이 지동교에서 열린 공연은 한국연예예술단 소속의 회원들로 평양예술인들이란다. 사회자가 종용하는 대로 많은 박수가 터져 나온다.

이번에 나올 동무는 춤을 추는 무희입니다. 우리나라에서 춤을 가장 잘 추었던 사람은 바로 최승희 선생입니다. 그 선생의 춤을 예술단에서 배워서 오늘 이 무대에서 여러분에게 보여줄 곳입니다. 많은 박수를 부탁드립니다.”

 

날렵하게 부채를 들고 나와 춤을 무희는 전형적인 북한의 춤사위를 보여준다. 경쾌하고 빠른 장단에 회무(回舞)가 많은 북한만의 특징인 춤이다. 우리의 전통춤과 기타 여러 나라의 춤사위가 섞인 북한의 춤은 상당히 경쾌한 것이 특징이다.

 

오늘 여기 모이신 분들은 정말 예술을 가장 사랑하시는 분들입니다. 저는 팔달구가 우리나라의 문화의 중심지가 될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여러분 모두가 이 지동교예서 열리는 공연을 잘 감상하시고 꼭 투표에 참여해 주시기 바랍니다.”

 

 

 

교통정리 등 더 신경을 써야

 

사람들은 사회자의 독특한 북한 억양과 행동에 연신 동조를 하면서 박수를 친다. 지동교 공연장에는 시간이 갈수록 점점 많은 사람들이 모여든다. 공연장 한 곳이 갑자기 시끄럽다, 차도를 막고 사람들이 구경을 하고 있는데, 그 틈으로 차가 지나가겠다고 들어온 것이다. 순간 많은 사람들이 운전자를 향해 비난을 한다, 한 마디로 꼭 그곳으로 들어와야겠느냐는 것이다.

 

치도로 차를 몰고 들어온 운전자는 사실 아무 잘못이 없다. 이렇게 차도가 있는 지동교 위에서 공연을 펼치면서, 시전에 그런 것에 대한 준비를 미처 하지 못한 주최 측의 관리소홀일 뿐이다. 선거의 투표율을 높이기 위해 마련한 지동교 위에서의 공연. 주변은 조금 정리를 필요로 했지만, 구경을 하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정말 좋은 공연을 관람한 셈이다.

  1. 참교육 2014.07.22 07:43 신고

    문화수준이 높은 수원 시민들이 선량들도 수준 높은 사람을 뽑았으면 좋겠습니다.

  2. 포장지기 2014.07.22 09:42 신고

    이제 만나러 갑니다에서 나오던 출연자네요..ㅎㅎ
    무용하는분...잘보고 갑니다^^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7.22 09:51

    평양예술인들이니 더 실감나게 표현했을 것 같네요.
    그런데 왜 교통정리에는 그렇게 신경을 안 썼을까요?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7.22 09:51

    평양예술인들이니 더 실감나게 표현했을 것 같네요.
    그런데 왜 교통정리에는 그렇게 신경을 안 썼을까요?

  5. The 노라 2014.07.22 11:44 신고

    북한에서 공연하는 춤이나 노래등은 남한쪽과 상당히 다르던데 비교도 할 수 있고 색다른 느낌도 느낄 수 있고 아주 좋겠어요. 역시 지동교 예술장이네요. 게다가 투표율을 높이려고 이런 행사를 했다니 그것도 놀라워요. ^^*

  6. 익명 2014.07.22 22:15

    비밀댓글입니다

  7. 자칼타 2014.07.23 10:06 신고

    정말 문화와 예술을 사랑하는 도시 수원이네요...
    공장과 경제 가치만 사랑하는 울산이랑은 차원이 다르네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