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즈음 수원은 어디를 가나 마을만들기 사업이 한참이다. 그런 마을 르네상스사업은 허름했던 주거환경을 바꾸면서, 사람들의 삶의 질까지 바꾸어놓는 대단한 힘을 발휘하고 있다. 그런 재미를 들인 주민들은 점차 마을을 아름답게 꾸미는 것이 재미를 들였고, 그런 재미는 마을을 송두리째 바꾸어 놓고 있다.

 

저희 연립은 참 낙후가 된 곳이죠, 아마도 지은 지가 30년은 되었을 거예요. 지난 해 마을만들기 사업을 하면서 시에서 지원을 받아 그림을 그리고 텃밭을 조성했어요. 사람들은 저마다 시간이 날 때 직접 참여를 해서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고요. 이제 지난해에 이어 2년차인데 이렇게 변했어요.”

 

 

만석거와 영화정을 뒤로 두다

 

수원시 장안구 정조로 1051번 길 4에 해당하는 송도빌라. 몇 개동의 높지 않은 오래 묵은 다세대 주택이 자리하고 있다. 뒤편으로는 만석공원이 있고, 그 옆으로는 수원시 배드민턴 전용경기장이 자리하고 있다. 그리고 소나무 숲 가까이에는 옛날 교귀정이었던 복원된 정자가 자리하고 있다.

 

만석거(萬石渠)’, 정조대왕이 수원 화성을 쌓으면서 정조19년인 1795년에 인공으로 축조한 저수지이다. 이 만석거로 인해 쌀 생산량이 1만석이나 늘어나 붙여진 이름이라고 하니, 정조대왕의 위민정책을 알만하다. 이 만석거는 일왕저수지, 교귀정방죽, 북지 등 많은 이름으로 불리고 있다.

 

 

만석거 한편에는 1996년에 복원한 영화정이 있다. 영화정을 교귀정이라고도 부르는데, 이곳에서 화성유수 등이 서로 거북모양의 관인을 주고받던 데서 유래한다. 영화정을 지나면서 소나무의 멋진 늘어짐에 김탄을 하고 있는데, 다세대 주택 담장에 붙어 무엇인가를 열심히 그리고 있는 여인들이 몇 사람 보인다.

 

우리 손으로 그리고, 우리 손으로 만들었어요.”

 

낮 기온이 30도를 웃도는 날이다. 시간이 오후 2시가 넘었으니 제일 더운 시간인데, 이 더위에 저 벽에 붙어서 무엇을 저리 그리고 있을까? 도로 한 편에 보니 물감 통들이 놓여있다.

 

 

이곳에 사시는 분들이세요?”

지금 무엇들을 그리고 계세요?”

벽화 그리고 있어요.”

덮지 않으세요?”

더워요 많이

 

대답은 그렇게 하면서 선 듯 벽에서 떨어지지를 않는다. 이 더위에 돈을 준다고 해도 그리기 쉽지 않을 텐데, 자신들이 살고 있는 이 낡은 건물을 아름답게 만든다고 그림을 그리고 있다고 한다.

 

저 해바라기와 벽에 그림 보셨어요? 앞으로 돌아가면 더 좋은 그림들이 있어요.”

그 말을 듣고 앞쪽으로 돌아가 보았다. 다세대주택의 측변 벽면 가득 그림들이 그려져 있다. 남녀노소가 손을 잡고 행복한 미소를 띠고 있다. 그리고 그 옆에는 행복한 사람들이라고 글씨를 써 놓았다. 보는 사람이 절로 행복해진다.

 

 

이 연립주택이 너무 오래되었어요. 그래서 이렇게 이곳에 사시는 주부들이 시간이 날 때마다 벽에 그림을 그리고 텃밭도 조성했어요. 정말 예쁘죠?”

무엇이라고 대답을 할 것인가? 당연히 예쁘다고 대답을 한다. 그리고 이렇게 자신들이 살고 있는 집을 아름답게 꾸미고 있는 이분들. ‘자신들이 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여인들이라는 사실은 알고 있는 것일까?

 

집이 넓고 좋은 아파트나, 넓은 전원주택에서 호화롭게 좋은 차타고, 좋은 옷 입고, 비싼 음식을 먹어야 잘 사는 것일까? 이분들을 보니 절대 그렇지 않다는 것을 알겠다. 오늘 무더위에 길을 걷다가 세상에서 가장 행복하고 아름다운 여인들을 만났다.

  1. 코미 2014.07.17 06:44

    정말 아름다운 행복을 만들어가시는 분들 이시네요
    직접 벽화와 텃받을 만드시니~
    벽화를 그리시며 아시겠죠~
    자신들이 참 행복한 사람들이란것을요~
    박수쳐드리고 싶네요~
    행복을 배워 봅니다~

  2. 탁발 2014.07.17 08:45 신고

    유난히 화가들이 조용히 자신들의 재능을 사회에 헌신하는 것 같습니다.
    저 역시 이런 분들을 가까이서 취재해보고 싶은 마음이 드는군요.
    더위에 건강 유의하세요...^^

  3. 에스델 ♥ 2014.07.17 09:10 신고

    보는 사람이 행복해지는 벽화입니다.^^
    자신이 사는 곳을 벽화와 텃밭으로
    이렇게 꾸미는 이분들이 계셔서
    지나가면서 보는 분들도 함께
    행복해질 수 있다는 사실이 무엇보다 좋습니다.ㅎㅎ
    오늘도 좋은 시간 보내세요!

  4. The 노라 2014.07.17 09:10 신고

    텃밭과 어울려서 벽화가 너무 이뻐요. 여성분들이 그려서 그런가 나름의 부드러움도 있고 색감과 포근한 느낌이 정말 좋네요. 정말 아름다운 여인들이시네요.
    이 무더위에 아름다운 여인들을 취재하신 선배님께서도 아름다운 기자시구요. ^^*

  5. 참교육 2014.07.17 09:15 신고

    광주를 느낀 이야기 입니다.
    정치인들이 하와이니 뭐니 하며 경상도와 대립각을 세우도록 부추겼지만 알고보니 정치적인 면에서는 적어도 반세기는 앞서가고 있다는 생각을 했던 일이 있습니다. 수원을 보니 그런 생각이 납니다. 앞서가는 시민정신.. 수원은 시민의식 차워에서는 타 지자체의 추종을 불허하는 앞서가는 도시로 만들고 있습니다. 부럽습니다.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7.17 09:24

    저라도 행복할 것 같아요.
    주변 환경이 바뀌면 삶의 질이 달라진다는 건,
    당연한 이치겠지요?
    참 좋은 도시입니다.

  7. 포장지기 2014.07.17 09:27 신고

    직접 손으로 자기집을 가꾼다는건 그 자체가 행복이죠^^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7.17 09:32

    저 역시도 행복이란 것은 세상의 다수가 정해주는 잣대로 평가 할 수는 없다고 생각되네요..
    민폐 끼치지않고, 자기가 만족하면 그게 행복인거죠..
    자기가 좋아하는 일을 즐기는 아낙네분들이 참 행복해보입니다..
    덕분에 오늘도 즐겁게 보다 갑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9. 행복끼니 2014.07.17 09:40

    벽화가 넘 이뻐요~~
    행복이 느껴지네요~^^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7.17 09:54

    타인의 행복까지 생각해 주시는 아름다우신 분들이세요.
    아름다운 벽화에 마음이 맑아져 옵니다.
    건강하세요.^^

  11. 해바라기 2014.07.17 20:22

    소담스러운 곳에 모인 사람들도 소박하지요.
    벽화에서 말해 주는것 같아요.
    내내 행복한 나날 되시길 바랍니다.^^

  1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7.18 00:23

    좋은 글 잘보고갑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13. *저녁노을* 2014.07.18 06:14 신고

    이런 재주...가졌기에...더 행복할 것 같아요.
    많은 사람들이 보고 또 행복해 하니까 말입니다.

    잘 보고갑니다.

  14. 정영희 2015.01.02 13:57

    참 좋으네여ᆢ
    내가그린벽화 이렇게 볼수있어 그때 힘들엇던
    기억은 눈녹듯 사라지네여
    좋은글 예쁜그림 만들어주신 분께 감사합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