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야

네가 아무리 추워봐라

내가 옷 사 입나

술 사 먹지

 

술타령이라는 소야 신천희 시인의 시이다, 술 좀 마신다고 하는 사람들은 이 시를 거의 다 알고 있다. 소야 신천희 시인은 아동문학가이며 시인이다. 현재 전북 김제시 금구면 오봉 3129에 있는 무주암에서 수행을 하고 계신 스님이기도 하다, 무주암에서는 4월 초파일에 다문화가족을 위한 잔치인 대문 열고 놀자라는 초청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도 했다.

 

소야 스님을 안지는 꽤 많은 시간의 흘렀다, 하지만 마음을 열고 대화를 한 것은 얼마 되지 않는다. 십 수 년 전 지금은 화재가 나서 불에 타 사라진 넉넉한 술집이 수원 장안문 근처에 있었다. 이곳은 시인, 화가 등 많은 사람들이 이용을 하는 집이었는데, 아마도 내 기억으로는 그곳에서 처음 본 듯하다.

 

 

그러고 나서 술타령이라는 시를 알게 되었다. 이번에 남원에서 열린 제84회 춘향제를 취재하기 위해 내려갔다가, 짜장스님(선원사 주지 운천스님)이 운영하시는 짜장면을 파는 부스에서 다시 뵈었다. 땀을 흘리면서 음식을 나르고 테이블을 닦는 스님의 모습을 만난 것이다. 스님은 스님대로 우리는 우리대로 워낙 바쁘다보니 조용히 앉아 이야기를 할 여유조차 갖지 못했다.

 

책 한 권을 선물로 받아

 

꾸준히 작품 활동을 하시는 소야 스님은 동시집 달님이 엿보는 일기장, 달을 삼킨 개구리, 밤하늘 엿보기 외 다수의 동시집이 있다. 또한 장편동화인 대통령이 준 완장, 꽝포 아니야요! 남북 공동 초등학교 와 어른과 아이가 함께 읽는 동시집인 똥꽃, 그림자는 착하다와 산문선 무얼 믿고 사나와 짜증을 내어서 무엇하나가 있다.

 

 

그러고 보니 지난해도 수원에 찾아오셨을 때 짜증을 내어서 무엇하나라는 책을 한 권 선물로 받았다. 이번에도 엄마 아빠와 함께 읽는 동시 그림자는 착하다라는 책을 직접 서명까지 해 주신다. 아이들을 워낙 예뻐하시는 스님은 아동문예 신인상 수상, 대전일보 신춘문예, 창주문학상, 녹색문학상 등을 수상하기도 했다.

 

스님 이 외상은 평생 못 갚으시겠네요?

 

어머니!

당신의 뱃속에서

열 달 동안이나 세 들어 살고서도

한 달 치 방세도 내지 못했습니다.

 

어머니!

몇 년씩이나 받아먹은

따뜻한 우유값도

한 푼도 갚지 못했습니다.

 

그것은

이승에서 갚아야 하는 것을

알면서도

저승까지

가지고 가려는 당신에 대한 나의

뻔뻔한 채무입니다.

 

 

외상값이라는 스님의 시이다. 이 시를 처음 접했을 때 스님이 아닌 인생의 스승 같았다. 그저 수행을 하시는 분이기에 이런 시를 쓰실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하기에는 부족하다, 늘 무엇인가 남을 위해서 살아야 한다고 하시는 스님이시기 때문이다. 현재 전주시 완산구 흥산남로 82에 사단법인 아이사랑 부모학교를 운영하고 계시는 스님은 부모도 자격증이 필요하다고 늘 말씀을 하신다.

 

아이사랑 부모학교는 현재 안성, 김제, 군산에 분교를 두고 있으며, 익산시 서동로에는 예절교육원을 운영하고 있다. 열심히 음식을 나르고 빈 그릇을 치우느라 땀을 흘리고 계시는 소야 스님. 오랜만에 3일간이나 얼굴을 대하면서도 제대로 이야기조차 나누질 못하고 책만 한 권 받고 헤어졌다.

 

스님 이 책값은 반드시 이승에서 곡차로 갚겠습니다.”

  1. 해바라기 2014.06.16 06:32

    우리는 누구나 외상값을 지고 사는 셈이군요.
    좋은 한주 되세요.^^

  2. pennpenn 2014.06.16 07:42 신고

    어머니에 대한 외상~
    미처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3. 코미 2014.06.16 07:52

    전주에 이런 훌륭하신분이 계시는군요
    인생에 스승 멋진분 같으십니다
    온누리님
    남원엔 잘 다녀오셨는지요~
    그럼 멋진 일주일 되세요~

  4. 행복한요리사 2014.06.16 09:22


    기회되면 읽어보고 싶네요.
    즐겁고 행복한 한 주 되세요. ^^

  5. 자칼타 2014.06.16 09:54 신고

    10달치 방세값....
    1년치 우유값...
    안타깝게도 저는 평생 갚을 수 없을 것 같아요...ㅠㅠ

    즐거운 하루 되시길 바래요~

  6. 포장지기 2014.06.16 10:42 신고

    곡차라 하시면..ㅎㅎ
    좋은 한주 되세요^^

  7. 대한모황효순 2014.06.16 12:47

    외상은 진짜 싫은뎅.ㅎ
    마음에 확~와닿는
    글귀 입니다.^^

  8. 朱雀 2014.06.16 13:31 신고

    아. 정말이지 누구도 갚을 수 없는 외상값이네요.
    새삼 삶에 대해 다시금 생각케 하는 멋진 시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온누리님~^^

  9. 루비™ 2014.06.16 13:57 신고

    누구도 갚지 못할 외상값이네요.
    어머니의 무조건적인 사랑을 다시 한번 생각케 하는 싯귀입니다.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6.16 14:05

    좋은글 잘보고 갈께요~
    행복한 한주 시작하세요

  1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6.16 14:37

    저도 외상값이 꽤나 밀렸는데, 언제 다 갚아야 될런지..
    가슴이 먹먹해지는 좋은 시네요..
    날씨야 네가 아무리 더워봐라 내가 밥 사 먹나? 술 사 먹지..ㅎ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한 주 힘차게 여시길 바랍니다..

  12. 참교육 2014.06.16 19:57 신고

    참 재미있는 스님이시네요. 선생님 빚은 꼭 갚으셔야겠습니다.

  13. 귀여운걸 2014.06.17 03:23 신고

    옳으신 말씀이시네요..
    삶에 대해 다시한번 생각해보고 제 자신을 되돌아보게 되었어요^^

  14. 공룡우표매니아 2014.06.17 05:26

    우리네 인생살이가 어차피 다 외상인것을...
    즐겁게 잘 보았습니다.
    즐거운 날 되세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