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문화재단(대표이사 라수흥)이 오늘부터 는 화성행궁 내 봉수당에서 이야기가 있는 행궁음악회를 시작했다. 매주 수요일 오후 2시부터 시작되는 이 공연은 6월부터 10월까지(혹서기 7~8월 제외) 정조대왕이 어머니 혜경궁홍씨의 장수를 위해 지었다는 화성행궁 봉수당을 배경으로 ()’, ‘()’, ‘()’의 세 가지 테마를 주제로 이야기와 음악이 함께하는 색다른 음악회로 열린다.

 

행궁에서 열리는 이야기가 있는 음악회는 수원만의 특색 있는 스토리텔링과 어우러지는 국악공연 뿐만 아니라 전통춤과 성악곡 등 1795년 이 곳에서 열린 혜경궁 홍씨의 회갑연을 모티브로 하여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선보인다.

 

 

퓨전국악과 처용무 등 선보여

 

11일 오후 2, 30여 명의 관객이 모인 가운데 열린 음악회는 정조와 송충이의 일화로 진행되는 첫 번째 공연이다. 사화자의 소개로 수원부사 조심태의 곤장 한 대’, 퉁소바위에 전해져 오는 부부의 깊은 사랑 이야기까지 다양한 스토리가 음악과 함께 흥미진진하게 전개되었다.

 

관객들은 간간히 빗방울이 뿌리는데도 불구하고 봉수당 전각 안과 앞 무대에서 펼쳐지는 공연을 보면서 큰 박수로 격려를 하였다. 이날 공연은 수원전통문화국악단과 한국전통문화연구원 무용단 등이 30분 정도 관객들에게 전통음익괴 처용무, 퓨전 국악 등을 보여주었다.

 

 

공연 때마다 다른 주제를 설정해 이야기가 있는 음악회로 진행이 될 행궁음악회는 한국전통문화연구원 무용단과 소프라노 이영숙, 수원전통문화국악단 등이 출연하여 퓨전국악과 전통무용, 우리 역사를 주제로 한 드라마, 영화, 뮤지컬의 주제가 등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한다.

 

무대 등 고려해서 배치했어야

 

11일 첫 공연은 한 마디로 조금은 실망스러운 무대였다. 수요일 낮 시간에 하늘까지 온통 비구름으로 덮여있어서인지 관객들도 많지 않은데다, 출연을 한 사람들도 소수에 불과해 구경꾼들의 눈길을 제대로 잡지 못했다는 평이다. 처음 나팔과 소라를 들고 나온 4명이 소리를 내어 음악회가 시작됨을 알렸다.

 

 

이어서 관현악곡의 연주가 있었는데 대금, 피리, 해금, 장고 등 4명이 연주를 담당했다. 너른 봉수당 안에서 배치를 하다 보니 연주자들의 간격이 너무 벌어져 있어 집중력이 부족했다. 이어서 중요무형문화재 제39호인 차용무의 공연이 이어졌다. 그러나 좁은 무대 탓인지 동서남북 중앙을 상징하는 색의 옷을 입고 5명이 추어야 하는 처용무를 2명이 나와 대무를 하는 것으로 그쳤다.

 

처용무란 처용의 가면을 쓰고 추는 춤을 말한다. 궁중무용 중에서 유일하게 사람 형상의 가면을 쓰고 추는 춤으로, ‘오방처용무라고도 한다. 통일신라 헌강왕 때 살던 처용이 아내를 범하려던 역신(疫神 : 전염병을 옮기는 신) 앞에서 자신이 지은 노래를 부르며 춤을 춰서 귀신을 물리쳤다는 설화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

 

 

통일신라에서 고려후기까지는 한 사람이 춤을 추었으나, 조선 세종 때에 이르러 지금과 같은 다섯 사람으로 구성되었고, 성종 때에는 더욱 발전하여 궁중의식에 사용하게 되었다. 그 후 조선 후기까지 노래의 가사나 음악을 바꾸어가면서 전승되어 왔다.

 

봉수당 안에는 갖가지 기물들이 나영되어 있어 공연자들의 운신의 폭도 좁은데다 관객들도 비를 피하느라 멀리 떨어져 있어 큰 효과를 보지 못했다. 차라리 봉수당이 아닌 낙남헌에서 공연을 했다면 트인 시야와 주변에서 관람을 할 수 있어 오히려 효과가 클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계속될 이야기가 있는 음악회에 좀 더 세심한 관심이 필요하다.

  1. *저녁노을* 2014.06.12 06:29 신고

    비가와서...그랬겠어요.
    날씨가 요상하네요. 쩝..

    구경 잘 하고 가요

  2. 해바라기 2014.06.12 06:46

    행궁음악회 들어 보고 싶네요.
    좋은 날 되세요.^^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6.12 07:26

    비록 장소는 좁았을지라도
    아주 특별한 음악회가 되었을 것 같네요.

  4. pennpenn 2014.06.12 07:57 신고

    이런 곳에서 음악회도 하는군요~
    오늘도 건강하세요

  5. 코미 2014.06.12 08:17

    교과서에서 배웠던 처용을 보고 들을수있는 음악회였네요
    비가 안왔을면 저 좋았을것을요~
    온누리님 고운날 되셔요~

  6. 익명 2014.06.12 08:31

    비밀댓글입니다

  7. 행복한요리사 2014.06.12 08:38

    아름다운 선율과 함께
    의미있는 멋진 시간이 되셨겠어요... ^^

  8. 에스델 ♥ 2014.06.12 09:07 신고

    비오는날이어서 관객들이 많지
    않았던 점과 무대배치가 아쉽지만...
    좋은 문화공연이 열렸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어 보입니다^^
    행복한 목요일 보내세요!

  9. 자칼타 2014.06.12 10:18 신고

    비 오는 날에는 조금 다른 느낌일 것 같네요..^^
    잘 보고 갑니다.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6.12 10:18

    우중일엔 관객들이 비를 피하면서
    공연을 관람할 수 있는 시설이 갖추어져 있다면 좋을텐데요...

  11. Hansik's Drink 2014.06.12 11:21 신고

    다녀간답니다 ^^ 좋은 하루를 보내세요~

  12. 포장지기 2014.06.12 11:29 신고

    궂은 날씨도 그 열정을 식히지는 못했네요..
    잘보고 갑니다^^

  13. 대한모황효순 2014.06.12 16:42

    운치있고 디게 좋았겠어요.
    기회되면 저두 꼭 가보고 싶은걸요.^^

  14. *천추 2014.06.12 18:49 신고

    구성이 조금 아쉬워 보이지만 그래도 독특하군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15. 할말은 한다 2014.06.12 19:08 신고

    늘 보지 못했던 걸 여기서 보고 경험하고 갑니다~
    즐겁게 하루 마무리 하세요 ^^

  1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6.12 19:26

    참 볼만한 공연이군요..
    수원에서는 이런 보기드문 행사가 자주 열려 좋겠습니다..
    날씨가 좋든, 공연 준비가 매끄러웠든지 했으면
    더 많은 사람들이 즐겁게 공연을 볼 수 있었을텐데, 그게 좀 아쉽네요..
    오늘도 덕분에 좋은 구경하고 갑니다..

  17. 윤뽀 2014.06.12 22:40 신고

    수원온지 얼마 안 됐을 때 화성행궁 가 봤는데 ㅎㅎ 이제 오복이 델꾸 가봐야겠어요

  18.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6.12 23:22

    수원에서 다채로운 행사를 많이 하는 군요..
    시간 되면 한번 가봐야 겠어요~

  19. 황약사 2014.06.13 00:19

    요새 민음사에서 나온 박석무저의 '다산평전'을 읽고 있는데
    정조대왕이 다산으로 하여금 성의 규제를 만들게 하여 화성 축조를 시작했는데
    원래 공기를 10으로 잡고 시작한 공사가 다산의 공법 (거중기, 기중기, 녹로, 활차)을 이용하여
    2년 9개월만에 완공했다는 내용이 나오드라구요

    수원 행궁 이야기에 위 내용이 떠오릅니다.

  20. 공룡우표매니아 2014.06.13 05:43

    행궁음악회 멋진 문화행사네요
    수원은 인근 타 도시에비해 무척 발전적인
    시책을 주민을 위해 많이 노력하고 있는것 같네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