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가 왔다. 팽목항에 가서 배를 타고 바다에 나가 세월호 희생자들의 위령굿읗 하고 왔단다, 보내온 사진을 보니 배 위에서 넋을 건지는 모습이 보인다. 그리고 뱃전에 노랑색 리본들이 바람에 펄럭이고 있다. 팽목항까지 가서 위령굿인 영혼제를 올리고 왔다는 승경숙(, 60. 중요무형문화재 제98호 경기도당굿 이수자)씨를 만나 보았다.

 

지난 63일이 진도 앞바다에서 세월호 참사를 당한지 49일째 되는 날예요. 2일 날 진도를 가는데 비바람이 얼마나 몰아치는지, 수원에서 문하생들과 함께 8명이 물건을 가득 싣고 15인승 차로 가는데 차가 뒤집힐 것만 같았어요.”

 

 

가는 길서부터 험난했다고 한다. 그렇게 진도에 도착해서 하루를 묵고난 후, 3일 날 아침 일찍 팽목항으로 이동을 했단다. 정작 팽목항에서 배가 바다로 나갈 수가 없어 차로 3분 거리에 있는 인근 항구에서 배를 타고 나갔다고 한다.

 

어선 두 척을 이용해 30분 정도 나갔는데 비가 얼마나 쏟아지는지 눈을 뜰 수조차 없었어요. 거기다가 바람이 불고 파도가 너무 높아 다시 항구로 돌아와 가까운 곳에서 굿을 시작했죠. 배 두 척에는 서울에서 내려온 만신 등 30명 정도가 배위에 오르고, 한 배에는 굿을 할 사람들이 탔죠.”

 

 

대명원 김현정 원장이 주관한 영혼제

 

사람들은 세월로 침몰 49일째인 지난 63일을 전후 해 곳곳에서 희생자들을 위한 위령제를 열기도 했다. 하지만, 정작 사고가 난 지점에 가서 안타깝게 목숨을 잃은 희생자들을 위한 굿을 하겠다고 한 사람들은 없었다.

 

이번 영혼굿은 서울 약수동에서 대명원을 운영하시는 김현정(, 69) 원장님이 주관을 했어요. 서울에서도 많은 신 제자들이 함께 참여를 했는데, 배 위에 올라 바다로 나가 막상 넋을 건지는 굿을 하려고보니 얼마나 눈물이 흐르는지 참을 수가 없었죠.”

 

준비를 해간 음식만 해도 150인 분은 족히 되었을 것이라고 한다. 거기다가 아이들 생각이 나서 아이들이 좋아하는 피자와 통닭, 빵까지 준비를 했다는 것. 그 많은 음식들을 선장들이 바다에 넣어 아이들이 배가 고프지 않게 해달라고 해서 모두 바다에 뿌려 주었단다.

 

 

왜 그렇게 많은 음식을 해갖고 갔는지 모르겠어요. 아마도 아이들이 그런 것들이 먹고 싶었나 봐요. 정말 많은 음식을 해갖고 갔는데도 정작 저희들이 먹은 것은 없어요. 아침 10시에 바다로 나갔다가 항구로 돌아온 것이 오후 330분 정도였나 봐요.”

 

8월에 100일 위령굿 열 터

 

그렇게 팽목항으로 달려가 위령굿을 하고 돌아온 지 일주일이 지났지만 아직도 가슴이 먹먹하다고 하는 승경숙씨. 10일 오후 자신의 신당이 있는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세지로 160 제석천궁이라는 신당에서 일일이 당시의 사진을 보여주면서 설명을 한다.

 

 

“82일이 세월호 사고가 난지 100일째가 되는 날입니다. 그때 다시 팽목항으로 갈 수는 없지만, 수원에서라도 장소를 잡아 제가 위령굿을 해주려고 합니다. 이번에 배위에서 굿을 할 때도 기에 일일이 글씨를 써서 했는데, 그때도 노란천에 글씨를 써서 늘이고 굿을 하려고요.”

 

아이들이 어른들의 부주의로 그렇게 세상을 떠난 것이 안타까워, 100일째 되는 날 자비를 들여 위령굿을 꼭 열어 주겠다고 하는 승격숙씨. 그때의 생각이 다시 나는 듯 눈시울을 붉힌다.

  1. 해바라기 2014.06.11 06:11

    비명에 간 많은 이들의 한을 풀어주는 신간이 되었군요.
    활기찬 하루 되세요.^^

  2. *저녁노을* 2014.06.11 06:19 신고

    아픔...달래고 오셨군요.

    참...안타까운 일이지요. ㅜ.ㅠ

  3. komi 2014.06.11 06:51

    세월호는 아직 진행형인것이 더욱 슬프게 합니다
    하지만 이렇게라도 위로를 주시니 감사드립니다
    고맙습니다.

  4. pennpenn 2014.06.11 07:33 신고

    참 좋은 일 하셨여요~
    가신 분들의 명복을 빕니다

  5. 참교육 2014.06.11 07:36 신고

    모든 국민의 한결같은 마음입니다.
    희생자 가족에게 작은 위안이라도 됐으면 좋겠습니다.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6.11 07:39

    억울하게 죽어간 원혼들에게
    다소나마 위로가 되었기를...

  7. 공수래공수거 2014.06.11 08:07

    어디에선가 위안이 되었을듯 합니다

  8. 믹스라임 2014.06.11 08:24 신고

    가슴이 아프네요. 이렇게나마 위안이 될 수 있다면 좋겠네요.

  9. 라이너스™ 2014.06.11 08:46 신고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6.11 09:10

    안타깝게 삶을 마감한 수많은 희생자와 유가족들에게 큰 위안이 되었겠네요..
    정말 좋은 일을 하셨고, 수고 많으셨습니다..
    평안한 하루 보내세요..

  11. 행복한요리사 2014.06.11 09:34

    마음이 많이 아파옵니다.
    부디 좋은곳에서 행복했으면 합니다.

  12. 자칼타 2014.06.11 10:01 신고

    희생자분들 이제 훌훌털고 좋은 곳으로 갈 수 있기를 바랍니다.

  13. 에스델 ♥ 2014.06.11 10:30 신고

    세월호 사고를 생각하니~
    마음이 먹먹해집니다.ㅠㅠ

  14. 카라의 꽃말 2014.06.11 10:55 신고

    생각할수록 먹먹해지는...ㅠㅠ
    오늘도 힘내서 아자아자ㅣ~ 파이팅~

  15. Hansik's Drink 2014.06.11 11:16 신고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6. 라오니스 2014.06.11 12:11 신고

    험한 파도 속에서 아이들의 영혼을 달래고 오셨군요 ..
    굿 준비하신 분들의 정성이 고맙습니다..

  17. 신기한별 2014.06.11 12:12 신고

    위령굿 생생한 현장 잘 보고 갑니다.

  18. 대한모황효순 2014.06.11 16:23

    부디 편히 쉬었으면...
    자꾸 한숨만 나옵니다.ㅠ

  19. 공룡우표매니아 2014.06.12 05:19

    밤새 천둥번개가 요란스럽드니
    이른 아침 넘 조용하네요
    좋은 날 되세요

  20. 워크뷰 2014.06.12 06:05 신고

    가슴이 아파옵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