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호수란 보존 및 증식(增殖)의 가치가 있어 보호하는 나무.’를 말한다. 보호수는 어떠한 경우에도 훼손이 되거나, 훼손이 될 수 있는 나쁜 환경 속에 놓아두면 안 된다. 500년 역사의 이야기를 간직한 지동의 할아버지나무와 할머니나무. 이 두 나무는 과거 득남을 기원하고, 가내의 안과태평과 마을의 안녕을 기원하던 나무였다.

 

팔달구 지동 465 도에 소재한 수령 550년의 느티나무와, 지동 230에 소재한 수령 500년의 나무. 10m 거리에 마주하고 있는 두 그루 느티나무는, 마을 사람들은 할아버지나무와 할머니나무로 부른다. 이 나무들은 화성 축성 이전인 조선 초부터 이곳에서 숱한 역사의 소용돌이를 거치면서 살아 온 노거수들이다.

 

할아버지나무는 높이가 12m에 나무의 둘레는 4.7m에 이른다. 할머니나무 역시 높이 13m에 이르는 노거수이다. 이 나무들은 화성 축성의 역사를 보았고, 한국전쟁 때도 그 자리에 서 있었다. 한 때 마을에서 위하기도 했던 이 나무들이, 현재는 그 자리에 서 있는 것조차 버거울 정도로 몸살을 앓고 있다.

 

 

주민들의 건의로 이루어진 쌈지공원 조성

 

지난 해 6월 팔달구 지동 제일교회 1층 세미나실에서는 지동 주민들과 이재준 수원시 제2부시장과의 간담회가 열렸었다. 이 자리에서 지동 마을계획단의 유지현 14통장은

 

우리 지동에는 530년 정도가 된 느티나무 두 그루가 있다. 그런데 이 느티나무가 지금 고사할 위기에 처해있다. 이 나무들은 수원에서도 가장 오래 된 느티나무인 것으로 알고 있다. 이 느티나무 주변을 쌈지공원으로 조성해, 많은 사람들이 찾아오는 관광자원으로 이용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한 바 있다.

 

이에 대한 답변으로 이재준 제2부시장은

좋은 지적이다. 그런 오래된 나무들을 이용해 공원을 조성하고, 사람들을 불러들일 수만 있다면 정말 좋은 마을르네상스 사업이 된다. 먼저 주민들이 선도적으로 무엇인가 시작을 해야 한다. 그리고 그것을 마을만들기 추진단에 수시공모로 신청을 해서 무엇인가 이루어져야 할 것 같다. 그렇게 오래 된 보호수가 있다면 당연히 살려내야만 한다.”라면서 주민들이 먼저 시작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한 바 있다.

 

 

쉼터로 조성한 할아버지 느티나무

 

수령 550년이 되었다는 할아버지나무는 외과수술을 한 흔적이 마음 아프게 다가온다. 위로 뻗은 큰 줄기 하나는 고사해서 잎도 달지 못한 체 그렇게 서 있다. 이 할아버지 나무의 주변에는 사람들이 버린 담배꽁초와 빈 담배갑 등이 지저분하게 나뒹굴고 있었고, 한편에는 쓰레기들이 쌓여있었다.

 

그런 이 할아버지 나무 주변을 이번에 말끔하게 단장을 했다. 수원 녹지사업소에서 보호수 외과술 및 생육관리공사를 마친 것이다. 하지만 아직도 나무 곁에 주차를 시키거나 쓰레기 적치장이 그대로 남아있어, 이것도 시급히 정리를 해야 보호수인 할아버지 나무가 제대로 생육을 할 수 있다.

 

지동주민센터 김인배 총괄팀장은

앞에 있는 못골 어린이 놀이터와 이 느티나무를 연결해 이곳을 공원으로 한 단계 발전시킬 것이다. 지동은 이런 소공원이 딴 곳에 비해 많지가 않아, 이젠 주변 정리도 함께 해 공원으로 주민들이 사용을 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한다.

 

할머니 나무쪽으로 가보았다. 다행히 실하게 잎을 달고 있는 할머니나무는, 할아버지나무보다는 상태가 나은 편이다. 하지만 이 할머니나무 역시 곤욕을 치루기는 마찬가지. 가지 사이로 숱한 전선들이 지나고 있다. 도대체 이 전깃줄을 가지사이로 보낸 사람들은, 보호수가 무엇인지도 모르는 모양이다.

 

할아버지 나무 주변이 말끔히 정리가 되었듯, 할머니나무 역시 나무 사이로 지나가는 전깃줄을 걷어내고 뿌리 주변에 덮어 놓은 시멘트를 걷어내야 할 것이다. 오랜 세월 이 자리를 지켜가면서 숱한 이야기를 담고 있는 두 그루 나무에 대한 애정만이 나무를 보호할 수 있기 때문이다.

  1. 온누리49 2014.05.16 06:33 신고

    오늘은 아침에 연화장(수원에 있는 화장터)을 갑니다
    그냥 볼 일이 있어서요
    댓글은 달지 못해도 들려는 가겠습니다
    금요일..... 좋은 날들 되시고요

  2. 해바라기 2014.05.16 06:56

    보호수 주위환경 때문에 기를 못피고
    죽어가고 있군요. 안타깝네요.
    좋은 하루 여세요.^^

  3. 참교육 2014.05.16 07:25 신고

    수원은 나무관리까지도 다르네요.
    환경의식 그래서 살기 좋은 수원을 주민들이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4. pennpenn 2014.05.16 08:01 신고

    보호수를 보노라면 삶의 연륜이 보입니다.
    오늘도 건강하세요~

  5. 에스델 ♥ 2014.05.16 09:24 신고

    보호수를 보면 그 장엄한 모습이
    항상 감동스럽더라구요...
    그런데 사진 속 나무는
    전깃줄과 시멘트로 덮여 있는 모습이
    안타깝습니다.ㅠㅠ

  6. The 노라 2014.05.16 10:34 신고

    500여년 역사를 지닌 보호수인데 할아버지/할머니 나무를 시민들이 지켜주시와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