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16일 진도 앞바다에서 침몰한 세월호의 여파는 대단했다. 모든 국민들 대다수는 미안하다’, ‘죄송하다는 말로 참사자들에게 고개를 숙였으며, 나들이 등도 삼간 체 근신을 하고 지냈다. 이렇게 국민들이 자숙하고 있는 동안에도, 얽히고설킨 비리들이 매일 방송과 자면의 톱을 장식하고는 했다.

 

벌써 25일이 지났다. 그러나 아직도 차가운 바다 속에는 29명이라는 생명들이 생사도 알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국민들이 그들의 아픈 죽음을 애도하는 동안, 여러 가지 사회문제가 대두되기도 했다.

 

세월호가 침몰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뒤 주말이면 몰려오던 관광객들의 발길이 뚝 끊겼어요. 4월은 너무 힘들었어요. 십 수 년 동안 장사를 하면서 이렇게 손님들의 발길이 끊어진 것은 처음인 것 같아요.” 관광특구인 강원도 속초에서 장사를 하는 사람의 말이다.

 

 

예약이 되어있던 사람들이 모두 예약취소를 해버렸어요. 그 많던 손님들이 예약취소를 한 후 매일 텅 빈 가게를 지키고는 했어요. 이번 초파일 연휴가 지나면서 조금 손님들이 찾아들기 시작했어요. 그동안 음식을 준비한 것이 모두 내다버렸고요. 손해가 이만저만이 아녜요. 하지만 그것보다 이렇게 수많은 아이들이 희생을 당한 것에 대한 분노가 먼저 치밀어요.” 수원 영통에서 장사를 하는 사람의 말이다.

 

모처럼 활력이 넘치는 거리

 

이렇게 침체되어버린 나라를 걱정하는 것은 바로 국민들이다. 그저 윗사람들은 자신들은 죄가 없음을 밝히기 위해 전전긍긍하는 사이, 국민들은 앞을 다투어 분향소를 찾았고 촛불을 들었다. 그리고 이렇게 나라가 지쳐가는 것을 볼 수가 없어 기운을 차리기 시작했다. 너나할 것 없이 살아갈 길을 택한 것이다.

 

지난 6일 부처님 오신 날의 연휴를 맞아 조금씩 살아나기 시작한 분위기는, 11일 예전과 마찬가지로 되살아 난 느낌이다. 휴일을 맞아 팔달문 앞 시장거리로 나가보았다. 수많은 사람들이 장을 찾아 북적인다. 지동시장 순대타운도 빈자리가 없이 사람들이 들이찼다. 장날 만두 앞에도 긴 줄이 늘어서 있다.

 

 

정말 오랜만에 이런 모습을 보네요. 그동안 손님이 없어도 아이들 생각에 참고 있었는데, 사람들이 스스로 정신을 차리기 위해 노력을 하는 것 같아요. 이제 숨통이 좀 트이네요.” 지동시장에서 장사를 하는 이아무개씨의 말이다.

 

끈기 있는 한국 사람들. 하지만 책임을 져야 할 사람들은

 

한국인들은 언제나 그랬다. 남들이 아파하면 함께 아파하면서 위로를 하고는 한다. 그것이 우리 역사 속에서 배어난 습속이다. 생활 속에서 언제나 공동체적인 삶을 영위해 온 사람들은, 남이 어려울 때마다 발 벗고 나선다. 그리고 자신이 그러한 아픔을 당한 듯 함께 아파하고 서로 어루만지며 살아왔다.

 

안산에서 진도까지 유가족들을 실어 나른 택시기사들. 생업의 현장을 버리고 진도로 내려가 자원봉사를 하면서 유족들의 아픔을 어루만진 자원봉사자들. 그 찬 바다 속으로 뛰어들어 한 사람이라도 더 찾아내려고 하다가 비명횡사를 한 잠수부. 모두 우리 국민들이다. 헌데 정작 책임을 져야 할 사람들은 어떻게 해서든지 책임회피를 하려고 발버둥을 치고 있다.

  

 

 

모처럼 살아난 사람들의 표정을 보면서 깊은 숨을 내쉰다. 저력이 있는 한국인들의 끈기 있는 모습이 고맙기 때문이다. 미안한 것은 미안한 것이다. 아픈 것은 아픈 것이다. 하지만 그 미안함과 아픔으로 인해 나라를 침체 속에 빠트린다면, 그 많은 희생자들에게 더욱 죄스런 일이다. 이 살아난 분위기가 앞으로 더 발전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1. 해바라기 2014.05.12 07:07

    장거리 사람들의 활기찬 모습이 보이네요.
    좋은 한주 되세요.^^

  2. 참교육 2014.05.12 07:18 신고

    이제 트라우마에서 벗어나야 하는데....
    범법자를 처벌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는 특별한 장치라도 마련해야하는데...
    슬퍼만하고 잊다 잊혀지면 안되는데... 국민 모두가 똑같은 마음입니다.

  3. pennpenn 2014.05.12 07:49 신고

    대형 참사가 발생했지만
    우리국민들의 일상이 무너져서는 안 되지요
    좋은 현상입니다.

  4. 워크뷰 2014.05.12 08:20 신고

    와 닿는 가슴아픈 말슴입니다
    윗사람들의 행동이 너무나 상상을 벗어나는군요!
    자식이 해를 당하면 부모가 내탓이요 내가 죄인이요 하는게 당연한데
    난 잘못이 없어요 왜 나한테 그래요 하는 꼴이니 말입니다...

  5. 코미 2014.05.12 08:21

    그러게 말입니다
    미개한 국민들은 내일같이 아파하고 동변상련하는데
    대가리란 것들은 미개하다고 하지않나 종북들이라하지않나
    아픔의 온도차가 너무 큰것이 젤 슬픈일이지요
    안산에서 진도 속초까지
    한마음으로 아파한 4월 그리고 오월~
    슬픔을 모두 이겨내면 좋겠습니다.
    온누리님
    항상 좋은글 감사합니다.

  6. The 노라 2014.05.12 08:28 신고

    피해자와 일반 서민들은 서로 감싸안으며 상처를 보다듬고 도우려고 하는데, 정작 책임질 사람들은 자기 잘못은 전혀 없다네요. 그러고는 서로 보다듬는 서민들보고 미개하다고 하더군요. 기가차서.... ㅠㅠ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5.12 08:45

    관련자들에 대한 엄정한 처벌과 이 땅에 대형참사를 영구퇴출할 수 있는,,
    재발 방지 시스템의 마련이 꼭 필요합니다..
    그리고, 또 이러한 비극을 잊어서는 안 되겠죠..
    온누리님도 새로운 한 주 활치차게 여시길 바랍니다..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5.12 08:50

    윤창중을 들고 나오고
    이런 저런 묻혀져 있던 기사들을 다시 꺼내오는 걸 보며
    이러다 묻혀버리겠구나 싶었어요.
    그런데 이젠 과감히 덮고 갈 모양인가 봐요.
    안타까운 마음입니다.

  9. 에스델 ♥ 2014.05.12 09:16 신고

    활력을 찾은 시장의 분위기가 앞으로
    더 발전하는 모습으로 보여지면 좋겠습니다.
    세월호 사건은 생각하면 할수록 마음이
    너무 아픕니다.ㅠㅠ

  10. 믹스라임 2014.05.12 09:55 신고

    힘겨워도 힘을 내야하는 시기인 것 같습니다. 온누리님도 힘찬 한주 보내세요.

  11. 박씨아저씨 2014.05.12 10:05

    절대 무너져서도 꺽여서도 안됩니다.
    어떻게 지켜오고 이루어낸 나라인데요~~~
    이번에도 잘 이겨내고 또 더 나아질 거라는 희망을 가지고 또 바꾸어야죠~~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