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이의동에 있던 원천유원지. 많은 사람들은 아직도 이 원천유원지에 대한 추억을 잊지 못하고 있다. 지금은 비록 광교신도시의 가장 중요한 거점 중 한 곳으로 자리를 잡고 있지만, 광교신도시 조성 전의 원천유원지는 젊은이들의 낭만과 애틋함이 그대로 배어있던 곳이었기 때문이다.

 

과거 이 원천유원지는 수원에서 가장 많은 사람들이 즐겨 찾는 곳 중 한곳이었다. 주말이 되면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이곳을 찾아와 북적였다. 주변에는 많은 식당들이 자리를 하고 있고, 카페며 찻집들이 즐비했다. 밤늦도록 술이라도 한잔 하는 날이면 어김없이 근처 숙박업소를 찾고는 했으니, 수원에 대한 기억보다는 원천유원지에 대한 기억이 더 많은 듯하다.

 

 

일제의 수탈을 하기 위한 대상으로 조성

 

사실 원천유원지를 처음 조성한 목적은 그리 반길만한 것이 아니었다. 일제강점기인 192831일에 아랫방죽인 원천저수지와 윗방죽인 신대저수지를 같은 날 공사를 시작했다. 그리고 신대저수지는 같은 해 1231일에 공사를 마쳤으며, 원천저수지는 192991일에 준공을 했다.

 

광교산에서 동편으로 흐르는 물을 모아 저수지를 만든 것은 이곳에 저수지를 만들어 농업용수로 사용하기 위함이었다. 또한 홍수를 예방하고 이 물을 이용해 농업의 생산력을 높인 후 그것을 수탈하기 위한 일제의 검은 속셈으로 조성이 되었다는 생각도 든다. 하지만 조국의 광복 후 위방죽과 아래방죽은 수원의 농업을 증진하는데 큰 도움을 주었다.

 

 

세월이 흐르면서 이곳은 유원지로 탈바꿈을 하여, 수원을 찾는 사람들에게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하는 꽤나 유명한 관광지가 된 것이다. 저수지에서 탈것들을 즐길 수도 있고, 많은 위락시설이 들어섰다. 주차장에는 주말이 되면 차를 댈곳이 없을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이곳 원천유원지로 모여들었다.

 

명품도시의 명품장소가 된 광교호수공원

 

과거 우리네 선조들은 집을 한 채를 지으면서도 명품저택을 지었다. 명품저택을 짓기 위해서는 가장 중요하게 따진 것이 바로 경관이다. 물과 산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지금도 만날 수 있는 전국의 고택들을 보면 대개가 배산임수(背山臨水)’를 집을 짓는 덕목으로 삼았다. 즉 뒤로는 산이 있고, 앞으로는 물이 흘러야 한다는 것이다.

 

 

명품 도시가 되기 위해서도 이러한 조건은 변하지 않았다. 사람들은 좋은 도시를 따질 때 반드시 물과 산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집에서 가까운 곳이 늘 접할 수 있는 물과 산이 있다면 그보다 더 바랄 것이 무엇이 있겠는가? 그러한 입지조건을 갖춘 곳이 바로 광교신도시이다. 광교신도시를 명품광교라 부르는 까닭이기도 하다.

 

25일과 26일 야간에 찾아간 광교호수공원. 광교신도시의 상징적인 곳이기도 하다. 광교신도시는 2005년부터 조성을 시작했다. 사업시행자는 경기도지사, 수원시장, 용인시장, 경기도시공사사장이며, 모든 조성공사가 끝나면 수용인구 77,000여명에 31,000여 세대가 입주를 한다. 수원시 이의동, 원천동, 하동 일원과, 용인시 상현동, 영덕동 일원을 포함하는 11,304,494.0의 광범위한 면적에 조성이 된다.

 

이 광교저수지에 조성한 광교호수공원은 수원시 영통구 하동 일원에 소재한 원천저수지와 신대저수지를 아우르는 광범위한 호수공원이다. 그동안 낮에는 이곳을 몇 번이나 찾아갔지만 야경을 보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늦은 시간인데도 주변 아파트의 불빛과 묘한 조화를 이루고 있는 저수지 주변의 길은 아름다운 빛으로 치장을 해놓았다.

 

 

또 다른 추억을 만들어 주는 광교호수공원

 

물은 네 가지 덕목을 갖고 있다. ‘만물을 뚫고 흐르므로 인()이요, 흐르는 중에 탁함을 없애고 더러움을 휩쓸어가니 의(), 부드럽지만 함부로 대하기 어렵고 때로는 두렵고 무서움이 있으니 용()이요, 물길을 따라 순리대로 겸허하게 흐르므로 지()라고 했다중국 전국시대 초나라 사람 시자(尸子)가 예찬한 물의 사덕(四德)이다.

 

옛 추억은 저 멀리 잡히지 않는 곳으로 밀쳐났지만, 광교호수공원의 야경은 또 다른 추억을 만들어 주기에 충분했다. 밤이 늦은 시간인데도 잘 조성된 호수 위에 걸린 길을 삼삼오오 걷기도 하도, 아이들은 자전거를 타고 물길을 미끄러지듯 지쳐나간다. 호수 주변에는 테이블과 의자가 조성이 되어있어, 누구나 이곳에 찾아와 담소를 할 수가 있다.

 

 

낮과는 전혀 다른 아름다움이다. 왜 이곳을 명품도시라고 하는 지 알 것 같다. 젊은 연인 두 사람이 지나는 이들의 이목도 아랑곳 하지 않고 부둥켜안고 떨어질 줄을 모른다. 이곳 어디서나 쉽게 만날 수 있는 풍경이다. 과거의 연인들과는 다른 모습이지만, 명품이 된 이곳은 세월을 뛰어넘은 연인들의 공간이 되었다.

  1. 온누리49 2014.04.30 06:12 신고

    잔인한 4월이 지납니다
    기억하고 싶지 않은 달이네요
    산행 떠나렵니다
    더불어 다음도 떠날까 생각입니다
    좋은 날들 되시고요

  2. 해바라기 2014.04.30 06:27

    밤 야경이 아주 아름답습니다.
    4월 마지막날 좋은 시간 되세요.^^

  3. 코미 2014.04.30 07:07

    사랑을 다져가는 광교호수공원이군요
    연인들속에서 세월의 변화를 느낄 수 있는 곳이네요
    온누리님 오늘도 고운하루 되세요

  4. 참교육 2014.04.30 07:21 신고

    단순한 유원지가 아니군요.
    역사가 담긴 유원지 가꾸고 지키는 시민들의 정성이 더 돋보입니다.

  5. The 노라 2014.04.30 07:59 신고

    와~ 광교호수공원 야경이 진짜 끝내줍니다.
    여기 거닐면 분위기 최고겠어요. 정말 멋있어요. ^^*

  6. pennpenn 2014.04.30 08:09 신고

    광교 호수공원 야경은 처음 보네요~!
    산행 잘 다녀 오세요~

  7. 솔향기 2014.04.30 09:02

    원천유원지 아이들 어릴땐 자주 갔었는데..
    야경이 참 아름답네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8. 자칼타 2014.04.30 09:50 신고

    야경이 너무 아름답네요...
    정말 한 번 경험해 보고 싶은 곳입니다.

  9. 나이스블루 2014.04.30 09:58 신고

    실제로 가봤는데 야경이 마음에 들더군요.
    주변에 거주하는 분들이 부럽다는 생각이 듭니다.
    가족분들이 많이 놀러오시더군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10. Hansik's Drink 2014.04.30 10:05 신고

    잘 보고 간답니다 ^^
    행복하게 하루를 보내세요~

  11. 포장지기 2014.04.30 11:43 신고

    첨단 도시 수원의 단면을 볼수 잇네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