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화장!!

수원시 연화장은 이 세상을 떠난 고인들을 화장하는 곳입니다

이 연화장은 요즘 젊은 채 피지도 못한 꽃들이 이승을 하직하는 장소가 되어버렸습니다

안산 단원고등학교의 학생들이 수학여행길에서 참변을 당한

세월호의 아픔은 날마다 계속되고 있습니다.

 

가족들의 아픔을 무엇이라고 위로를 할 수 있을까요?

그리고 누가 그 아픔을 감당할 수 있을까요?

전 국민이 모두 슬퍼하지만 그 중에 이상한 인간들도 있습니다

그저 터진 아가리라고 마구 지껄여대는 사람들

그들도 자식들이 있을 텐데 말입니다

그 사람들...

과연 자기 자식이 세월호에서 참변을 당했다고 해도 그리 지껄여댈까요?

 

"다시는 이 나라에 태어나지 마라"

 

"내 새끼를 살려주세요

내가 세상을 잘못 산것이 있으면 차라리 나를 데려가세요

그리고 우리 아이를 돌려주세요

그 어린 것이 얼마나 춥고 무서움에 떨었을까요"

 

한 어머니의 절규입니다.

벌써 10여일이 다 돼갑니다

히지만 아직도 물속에서 뭍으로 나오지 못한 아이들이 있습니다

죽은 혼백이라도 있다면 얼마나 무능한 어른들을 탓하겠습니까?

정말로 고개를 들지 못하고 살 것만 같습니다.

 

"아들아 다시는 이 나라에 태어나지 마라"

 

어머니의 절규입니다. 믿을 수 없는 나라가 되어버렸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잠수를 하면서 어린 학생들의 시신을 찾아냈지만

결국 단 한 명도 생존자를 구하지는 못했습니다.

 

정말 미안하다. 얘들아 할말이 없구나

 

정말 할 말이 없습니다.

입이 있다고 한들 무슨 말을 할 수 있겠습니까?

이 나라를 이렇게 만들어버린 장본인들입니다

백배사죄를 한들 그 아이들이 살아오겠습니까?

아무리 슬퍼한 들 그 부모, 형제들의 아픔보다 더 하겠습니까?

절말 부끄럽고 또 미안합니다.

다시는 이 나라에 태어나지 말라는 어머니의 당부

정말 가슴이 미어집니다.

얘들아 저 세상에서는 고통스럽고 춥지말고 평온하게 살아라.

 

 

무예24기 상설공연시 노란 리본착용

 

"단 한명의 생존자라도 찾기를 염원합니다."

 

수원문화재단(이사장 라수홍)은 수원화성행궁 신풍루 앞에서 진행하는 무예24기 시범과 관련해, 세월호 침몰 사고에서 단 한 명의 생존자라도 찾기를 염원하는 의미에서 노란 리본을 왼팔에 착용한 후 공연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수원문화재단은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해 야외 공연 등의 행사를 취소 및 연기했으며, 무예24기 시범공연은 세월호 희생자에 대한 애도와 무사귀환을 기원하는 인사말을 시작으로 엄숙하면서 차분하게 진행하고 있습니다.

 

노란 리본은 전쟁터에 있는 사람의 조속한 무사귀환을 바라는 뜻으로 노란 리본을 나무에 매달은 것에서 유래했습니다.

 

  1. 온누리49 2014.04.24 21:32 신고

    25일과 26일 블로거 팸투어에 안내를 맡아 자릴 비웁니다
    이번 팸투어는 블로거로 참여를 하는 것이 아니라
    블로거들을 수원의 역사문화유적지를 설명하는 역할을 맡았습니다
    주말 좋은 날들 되시기 바랍니다^^

  2. 해바라기 2014.04.25 07:05

    꽃다운 나이에 피지도 못하고 간 세월호 참사학생들 앞에 머리숙여
    저도 애도 합니다.

    저 요즘 어깨통증이 있어 댓글창을 닫아놨습니다. 양지해 주시기 바랍니다.
    좋은 금욜 되세요.^^

  3. 코미 2014.04.25 07:13

    어떻게 단 한명도 구조를 할 수 없는 것인지
    그저 비통할 따름입니다

  4. 참교육 2014.04.25 07:16 신고

    가슴이 먹먹합니다.
    어른들의 잘못으로 저 어린것을 바다 속에...
    분통이 터집니다. 이 무능한 정부며 어른들이 한 짓이....

  5. 익명 2014.04.25 07:37

    비밀댓글입니다

  6. 라이너스™ 2014.04.25 08:08 신고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ㅠㅠ

  7. 자칼타 2014.04.25 09:29 신고

    아직도 희망이 있을거에요..... 그렇게 믿고 싶어요...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4.25 09:59

    누가 노란리본을 생각했을까요

  9. pennpenn 2014.04.25 10:05 신고

    부모의 한탄을 새겨 들어야 하겠습니다
    블로거 안내하느나 무척 바쁘시겠군요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4.25 10:08

    참 생각하면할수록 답답한 일입니다..
    이 나라 정부의 위기관리능력이 이렇게도 어이없는 수준인가 한심하기도 하구요..
    선박검사부터 구조작업까지 뭐 하나 제대로 풀린게 없네요..
    정말 이민이 생각나는 요즘입니다..
    다시 한 번 숙연하고 참담한 마음입니다..

  11. 할말은 한다 2014.04.25 10:10 신고

    유가족들의 뼈아픈 고통을 어찌할까요.
    숨막히는 하루를 어찌 이겨낼지 그역시 걱정이 큽니다.

  12. Hansik's Drink 2014.04.25 10:31 신고

    정말 너무나도 가슴아픈 일입니다..
    다시는 이런일이 발생되어서는 안되겠죠..

  13. 대한모황효순 2014.04.25 10:41

    올 4월은 최악의 달
    잔인한 달인것 같습니다.
    어린 아이들이.ㅠ

  14. The 노라 2014.04.25 11:23 신고

    이번 사고를 보고 너무 아파서...
    희망을 버리지 않습니다. 단 한명이라도 살아 돌아오는 생존자가 있으리라고 믿습니다.

  1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4.25 11:25

    마음이 갈기갈기 찢기는 듯 합니다.
    자식을 잃은 부모 맘을 생각하면...ㅠㅠ
    아직도 기적을 바라는 마음은 간절하기만 합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