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우리의 전통 화장실은 자연을 오염시키지 않고, 사람에게서 배출되는 변을 그대로 자연으로 환원시키는 기술을 가진 최첨단 화장실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지금처럼 대변과 소변을 구분하지 않고 한꺼번에 수세식으로 내보내는 화장실을 고발합니다.”

 

15일 오후 1시부터 수원시 팔달구 소재 수원화성박물관 AV실에서는 신개념 화장실 문화와 기술이라는 주제로 국제 컨포런스가 열렸다. 서울대학교 건설환경종합연구소 지속가능한 물관리연구센터(소장 한무영)우리나라 전통의 화장실 기술’ , ‘유럽의 화장실 역사’ , ‘페르시안의 화장실’ , ‘친환경화장실 기업들의 기술소개등의 주제의 강의가 실시되었다.

 

서울대학교 건설환경종합연구소가 주최하고 환경부와 세계화장실협회, ()미스터토일렛 심재덕 기념사업회가 후원하는 국제컨퍼런스는, 주거지역에서의 저배출 자원순환 기술을 통해서 생활 속에서 나오는 배출물을 줄이고 자원화하여 지속가능한 환경문제 해결을 원천적인 곳에서 시작하자는 취지로 준비됐다.

 

 

다양한 변과 화장실의 이용방법 등 소개

 

이 날 발표는 서울대학교 한무영 교수의 우리나라 전통의 화장실 기술과 문화로 시작하여, 독일의 Dr. Haiko Pieplow ‘유럽의 화장실 역사’, 그리고 이어서 독일 베르린 공대의 Dr. Joachim Zeisel독일의 화장실 최신기술동향 및 전망등으로 발표가 이어졌다. 잠시 휴식을 가진 컨퍼런스는 오후 330분에 재개가 되었다.

서울대 김재영 교수의 ‘CROSS 개요에 이어 ()미스터토일렛 심재덕기념사업회 이원형 국장의 화장실 문화운동의 경과 및 전망으로 진행되었으며, 한국화장실연구소 조의현 소장의 화장실의 법칙등으로 진행이 되었다. 이란에서 온 Shervin페르시안의 화장실4개사의 화장실 절수기업 기술소개도 있었다.

 

 

수세식 화장실을 고발한다.

 

서울대 건설환경공학부 한무영 교수는 물을 많이 잡아먹는 수세식 화장실을 고발한다면서 고발 이유를 다음과 같이 들었다.

수세식 화장실은 물을 너무 많이 사용합니다. 수세식 변기가 하루에 90리터 정도의 물을 사용합니다. 또한 깨끗한 물을 더럽히기도 하고요. 수세식화장실에 사용하는 물이 깨끗한 물로, 물 부족 사태의 요인이 된다는 것이죠. 그 뿐만 아니라 수세식 화장실에서 흘러나오는 오물을 관리하기 위해서는 하수관과 탱크 등의 건설에 많은 돈을 들여야 합니다.”라면서

 

똥은 곧 돈인데 돈을 버리고 있습니다. 대소변을 구분하지 않고 섞어서 버려 환경오염을 가중시키고 있기도 하고요. 그런 대소변을 정화시키기 위해 에너지가 부족한나라에서 전기 사용을 많이 합니다. 제일 문제는 자기가 만든 변을 남이 치우게 만든다는 것입니다.”라면서 수세식 화장실의 고발 이유를 밝혔다.

 

 

우리나라에는 이미 이런 화장실이 있다.

 

여주군 북내면 상교리 335번지에 있는 김원주(, 53)의 집에는 두 곳의 변소가 있다. 이 변소는 모두 집 밖에 마련되어 있으며 판자로 지어졌다. 얼핏 생각하면 변소에 들어서면 지독한 악취가 날 것으로 생각을 하겠지만, 냄새가 거의 나지 않는다. 변을 보기 위해 자리에 앉으면 소변과 대변이 분리가 되도록 하였다.

 

플라스틱 통을 잘라 앞부분에 대어 소변은 그곳으로 나갈 수 있도록 정확하게 각도 조절까지 해놓았다. 대변을 보면 밑으로 떨어지는데, 대변을 받는 용기와 소변을 받는 용기가 구분되어 있다. 소변은 통으로 받아 밭에 사용을 하고, 대변은 손수레로 떨어져 그대로 옮겨 갈 수가 있다.

 

 

변소 안에는 재와 쌀겨가 준비되어 있다. 변을 보고나면 쌀겨와 재를 뿌려주면 된다. 휴지는 통에 담아 그런 불순물들이 변과 섞이지 않도록 하였다. 여름이면 풀을 그 위에 덮어주기도 하고. 효소를 뿌려 변이 자연적인 퇴비 역할을 하도록 하였다. 이 변을 유기농비료로 이용해 밭에 뿌려준다.

 

지난 해 뒤편의 밭에서 수확한 각종 야채 등은 일체 화학비료를 주지 않아, 그대로 씻어서 바로 먹을 수 있는 즐거움을 주기도 했다. 이 집은 음식도 주변에서 자라나는 무공해 나물 등을 그대로 이용한 음식으로 사람들을 대접한다. 이 시대에 우리가 고민하고 있는 신개념 화장실을 벌써 사용하고 있는 집이다. 이 집에 가서 마음대로 밭에 들어가 유기농비료로 잘 자란 야채 등을 솎아 먹는 재미 또한 일품이다.

  1. 여기보세요 2014.04.18 12:01 신고

    잘보고 갑니다.즐거운 하루되세요.

  2. 소스킹 2014.04.18 12:11 신고

    음... 쌩뚱맞게 갑자기 제주도 똥돼지가 생각나네요. 쿨럭... 관념이란게 무섭습니다. ^^;

  3. 대한모황효순 2014.04.18 14:46

    우리 어렸을때는
    집집 마다 저런 화장실
    이었는데~
    추억 돋는걸요.

  4. 천추 2014.04.18 17:45 신고

    글읽고 좀 독특한 소재라 당황했었는데.
    생각해보니 저것도 사는데 중요한 문제니...
    중요한 주제인것 같군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5. 공룡우표매니아 2014.04.19 05:04

    발상은 좋은것 같은데
    편한 방법이 아니라는 생각이....
    좀더 편리한 방법 위생적인 방법이 개발 되어야할듯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