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초시 동명동 속초등대 밑의 바닷가에 크고 넓은 바위들이 깔려있는 곳이 영금정(靈琴亭)이다. 영금정이라 부르게 된 이유는 파도가 바위에 부딪치면서 신묘한 소리가 들리는데, 이 소리가 마치 거문고를 타는 소리와 같다고 하여 영금정이라 불렀다고 했다.

 

또 하나의 다른 이야기도 전한다. 선녀들이 밤이면 내려와 목욕을 하면서, 신비한 곡조를 읊으며 즐기는 곳이라 하여 비선대(飛仙臺)라고 불렀다고 한다. 김정호의 대동여지도에는 비선대라 기록하였고, 신증동국여지승람에는 다음과 같이 소개를 하고 있다.

 

 

비선대는 부 북쪽 50리 쌍성호(현재의 청초호) 동쪽에 있다. 돌 봉우리가 가파르게 빼어났고 위에 노송이 두어 그루가 있어서 바라보면 그림같이 아름답다. 그 위는 앉을 만하여 실같은 길이 육지와 통하는데, 바닷물이 사나워지면 건널 수 없다. 영금정의 또 다른 이름으로 화험정(火驗亭)이 있다.

 

영금정이라 불리던 바위, 일제가 훼파해

 

동해안에 흩어진 바위를 보고 부르던 영금정이 바로 첫 번째 정자다. 영금정은 지금보다는 높은 바위산이 있던 자리라고 한다. 바위산의 모양이 정자 같아 보였고, 또 파도가 이 바위산에 부딪치는 소리가 신비해 마치 거문고를 타는 소리 같다고 하여 영금정(靈琴亭)이라 불리었다고 한다. 그러나 일제 때에 속초항을 개발할 때 이 바위산을 부숴 이 돌로 방파제를 쌓아서, 바위산은 없어지고 현재의 널찍한 바위들로 형태가 바뀌었다.

 

바위들을 부르던 명칭이었던 영금정을 따서 속초시에서 영금정 일대를 관광지로 개발하여, 남쪽 방파제 부근에 정자를 하나 만들어 영금정이라 이름하였다이 정자는 영금정 바위 위에 세워진 해상 정자로 50m 정도의 다리를 건너 들어갈 수 있다.

 

 

해상 정자에서 바라를 바라보는 느낌은 방파제와는 또 다른 시원한 느낌을 주지만, 정자 자체는 콘크리트 정자여서 아쉬움이 남는다. 이 영금정을 해돋이 정자라고 부르는데, 정자 현판에는 영금정(靈琴亭)이라는 글을 써 놓았다. 이 영금정이 바로 두 번째 정자다.

 

두 번째 영금정이 비록 바위 위에 볼품없이 지어진 시멘트 건물이라고는 하나 영금정에 올라 동해의 파도소리를 들으면 막혔던 가슴이 뻥 뚫리는 느낌을 받는다. 파도가 밀려와 바위에 부딪치는 소리를 들으면 옛 이야기가 허구가 아님을 알게 된다. 오죽하면 거문고를 타는 소리와 비교를 했을까? 눈을 감고 소리를 들으면 그 안에 오묘한 갖가지 소리들이 사람을 현혹케 한다. 저 소리를 우리 선인들은 거문고를 타는 소리라고 표현을 한 것은 아닌지. 멀리 지나가는 배 한척이 낮은 파도에 모습을 드러내고 감추고를 반복하면서 떠간다.

 

바닷가 바위 위에 세 번째 영금정을 지어

 

그리고 2008년 새롭게 조성한 또 하나의 영금정이 있다. 두 번째의 영금정 정자가 서 있는 옆 산봉우리에 새로 또 하나의 영금정을 세웠다. 계단을 통해 오를 수 있는 이 정자에 오르면, 시원한 동해바다와 동명항, 그리고 설악산의 울산바위가 돌아가면서 보인다. 절경이란 생각이 들만큼 아름답다.

 

 

두 번째의 영금정이 저 아래편에 아름답게 보인다. 한 가지 욕심을 내자면 영금정이라는 이름보다는 신증동국여지승람에 소개된 또 하나의 이름인 화엄정이란 명칭은 어떠했을까? 모두 세 개의 영금정을 갖게 된 동명항은, 이제 새로운 해맞이 장소로 명성을 얻을 수 있을 듯 하다.

 

바닷가 바위 위에 올라선 영금정. 이 정자를 난 마음속으로 화엄정이라 부르기로 했다. 신증동국여지승람에서 밝혔듯 동해에서 떠오르는 해가 마치 불이 붙는 듯해서 붙인 이름일 것이라는 생각에서이다. 일제가 훼파한 아름다운 바위 영금정이 더 없이 그리운 날이다.

  1. 대한모황효순 2014.04.17 12:06

    아름다워라~
    저두 가보고 싶은걸요.^^

  2. 익명 2014.04.17 12:41

    비밀댓글입니다

  3. 할말은 한다 2014.04.17 12:59 신고

    몰랐던 이야기 여기서 듣고 갑니다 ~ 그리고 풍경이 아름답네요 ^^
    즐거운 하루 되세요 온누리님 ~

  4. 朱雀 2014.04.17 13:10 신고

    아름답네요. 저도 가보고 싶어집니다. ^^;;;

  5. 포장지기 2014.04.17 13:13 신고

    바다를 보니 참사 장면이...오래갈듯 하네요..ㅠㅠ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4.17 16:48

    덕분에잘보고갑니다

  7. *천추 2014.04.17 17:09 신고

    저런 곳도 있었군요...
    거문고소리 같았다던 파도소리를 못듣게되서 아쉽지만.
    새로지은 정자들의 위치도 좋은것 같으니 한번 가봐야 갰군요.
    덕분에 잘 알아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8. 귀여운걸 2014.04.17 18:38 신고

    아름다운 바위 영금정 너무 멋지네요~
    마치 거문고 소리가 귓가에 들리는듯해요ㅎㅎ
    저두 담에 한번 직접 가봐야겠어요^^

  9. The 노라 2014.04.18 05:14 신고

    영금정이란 이름도 좋지만 화엄정.... 정말 좋네요.
    동해에서 솟아 오르는 해가 불에 붙는듯 하다는 뜻. 해돋이 명소에 맞에 적합한 이름인 듯해요.
    저도 영금정대신 화엄정으로 여기겠습니다. ^^*

  10. 공룡우표매니아 2014.04.18 05:23

    비선대와 영금정의 숨겨진 이야기
    감사히 보고갑니다.
    즐거운 금요일 되세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