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이 비어버린 서낭나무 아래 부부가 나란히 섰다. 합장을 하고 난 뒤 남편은 무릎을 꿇고 부인은 잔에 술을 따른다. 그리고 맨 땅에서 삼배를 한다. 서낭할머니에게 드리는 마지막 예를 올리는 것이다.

 

여주시 북내면 상교리 335번지에는 화가 부부가 산다. 남편도 부인도 모두 화가이다. 하지만 생활을 하기 위해 남편이 도자기를 만들기 시작했다. 장작가마에 구워내는 도자기의 색은 화려하지는 않지만 품위가 있다. 그런데 문제는 도자기를 구워 팔아도 생활이 되지 않는다. 주변에서는 생활자기를 만들라고 조언을 해보지만, 굳건히 자신의 길을 지켜간다.

 

단종이 울며 지나던 길 가에 선 서낭나무

 

이 부부가 사는 집은 상교리 중에서는 맨 끝 집이다. 이 집을 해우재라고 부른다. 해우재는 남편인 김원주(54)의 호이다. 아래채는 도자기 전시관과 손님맞이 방으로 사용을 한다. 20여 년 전 부부는 어린아이 하나를 데리고 이곳에 정착을 했다. 그리고 이곳에 터전을 내리면서 자연 그대로의 삶을 살아가고 있다. 그런 삶이 이 부부가 우리 것들에 대해 남다른 애착을 갖게 했는지도 모르겠다. 이 집에서 흙길을 따라 뒤편으로 돌아가면 여주 고달사지로 나가는 길이다.

 

그 길가 구부러진 곳에 6.25 한국동란 때 폭탄이 떨어져 한 편이 잘려나간 고목이 한 그루 서 있다. 속은 텅 비었지만 그래도 한 가지는 늘 잎을 달고 있다. 이 나무가 바로 서낭할머니로 불리는 나무이다. 나무의 밑동으로 보아 수령이 수백 년은 족히 되었을 것 같다. 이 나무가 서 있는 길은, 예전 단종임금이 노산군으로 강등이 되어 울면서 영월로 향하던 소로 길이라고 한다.

 

 

이포에서 배를 내린 단종임금은 지금 여주시 대신면 상구리에 소재한 블로헤런 CC 안에 자리한 어수정에서 목을 축인 후, 북내면 소재 고달사지 곁을 지나 이 좁고 낮은 고개를 넘어 서원리로 행했다는 것이다. 그 때도 이 서낭나무가 있었는지는 모르겠다.

 

고속도로 공사로 나무를 자른다고

 

이곳이 제2영동고속도로 부지로 들어갔단다. 13일 이른 시간부터 굉음을 내는 중장비들이 일대를 시끄럽게 만든다. 전날 모임이 있었기 때문에 늦은 시간까지 이야기들을 하느라 늦잠이 들었다. 하지만 이른 시간부터 중장비 소음이 잠을 깨운다. 다시 잠을 청해보지만, 집이 울리는 소리 때문에 잠을 잘 수가 없다. 밖으로 나가보니 7시 밖에 되지 않았는데도, 주변에 중장비들이 여기저기 작업을 하고 있다.

 

 

이 서낭할머니 나무는 상교리 주민들이 위하는 나무였다고 한다. 그리고 지금 김원주 부부가 사는 집에 사시던 할머니 한 분이 이 서낭나무를 지극히 위했다고. 하지만 한국전쟁 때 폭격을 맞아 반이 잘려나간 후 마을의 섬김이 끊어진 듯하다. 서낭나무 뒤편에는 옛날 제를 올리던 제단 터의 흔적이 보인다.

 

우여~ 서낭할머니 이제 떠나신다.

 

이제 고속도로 공사로 인해 이 서낭할머니 나무가 잘려나간다고 한다. 마을에서는 제를 올렸다고 하지만, 이 부부의 마음은 아직도 편치 않은 듯하다. 그 서낭할머니 나무에 대해 늘 마음속으로 정성을 들여왔기 때문이다. 점심을 먹은 후 빗방울이 떨어진다. 막걸리 한 통과 북어 한 마리를 들고 서낭나무를 찾아갔다.

 

 

마침 이 집에 모임 때문에 들린 스님 한 분이, 서낭할머니께 마지막 축원을 해준다고 자청을 한다. 막걸리를 따르고 삼배를 한 후, 스님의 독경이 시작되었다. 서낭할머니를 마음속으로 떠나보내는 절차이다. 폭탄을 맞고도 살아남은 서낭할머니는 고속도로로 인해 댕강 잘리게 되었다.

 

스님의 독경이 끝 난 후 막걸리 잔을 손에 든 김원주의 피 토하는 소리가 즘골을 울린다. 통곡의 소리이다. 일제 때는 문화말살 정책으로, 그리고 그 뒤에는 우상이라고 떠들어 대는 광신도들에 의해, 그리고 새마을운동 때 무수히 잘려나간 서낭나무들이다. 이제 고속도로 공사 때문에 잘려나갈 상교리 즘골 서낭할머니. 마지막으로 막걸리를 늙은 나뭇가지 위로 냅다 쏟아낸다.

 

서낭 할머니 편히 가시오. 아무쪼록 무지한 것들이 할머니의 몸을 잘라도, 사고나 없게 해주시오.”

  1. 해바라기 2014.04.15 06:29

    서낭나무는 함께한 세월만큼 그래도 마지막 예우는 받고 갔군요.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겁니다. 좋은 날 되세요.^^

  2. 워크뷰 2014.04.15 06:48 신고

    전쟁도 피해갔는데 고속도로는 피하지 못하는군요!

  3. 참교육 2014.04.15 06:49 신고

    서민들과 애환을 함께 해온 나무네요.
    동네주민들과 생사고락을 함께해 온....
    노인과 늙은 서낭당 나무.... 참 안타까운 모습입니다.

  4. The 노라 2014.04.15 07:13 신고

    이런 소식 들을면 참 짠해요. 고속도로의 경우는 공공시설이고 공공의 편의를 위해 필요하지만, 전쟁에서 살아남은 서낭할머니가 가셔야 한다니... 부디 좋은 곳으로 가시길 바랍니다. ㅠㅠ

  5. 행복끼니 2014.04.15 07:18

    에구~~ 옮기면 좋을텐데요.. 쩝..

  6. Boramirang 2014.04.15 07:38 신고

    아 저 나무를 보지 않았다면 모를까
    원주 아우님의 모습을 보니 짠해 옵니다.
    상교리의 전설이 통째로 뜯겨나가는 듯한 아픔입니다. ㅜ

  7. 2014.04.15 07:43

    비밀댓글입니다

  8. pennpenn 2014.04.15 08:03 신고

    허~
    사람보다 좋은 대접을 받은 나무네요~

  9. 굄돌* 2014.04.15 08:16 신고

    그깟 나무가 뭐라고...
    이렇게 말할 사람들도 있겠지만
    마을 주민들과 고락을 함께 해온 나무인지라
    그렇게 떠나보내기가 아쉽고 안타깝겠어요.

  10. 朱雀 2014.04.15 08:41 신고

    참 안타깝고 답답한 일이네요...ㅠㅠ

  11. 에스델 ♥ 2014.04.15 09:25 신고

    고속도로 공사때문에 나무가 잘리는군요ㅠㅠ
    자르지 말고, 다른 곳에 옮겨져 심겨졌으면 좋겠습니다.

  12. +요롱이+ 2014.04.15 09:35 신고

    안타깝고 답답한 일이로군요..
    소식 접하구 갑니다.

  13. 다소미아 2014.04.15 09:46 신고

    정말 안타까운 일이네요.. 이목을 할 수는 없나요??
    단종이 노산군으로 강등되어 지나간 길이라하니, 더욱 감회가 새로운 곳이네요..
    숙부인 수양대군에 대한 회한으로 목을 축이지 않았을까요??
    오늘도 들러서,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