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은 33살의 작가이지만 그의 생각은 남다르다. 사물을 보는 눈이 남다르고, 그것을 생각하고 작품으로 형상화시키는 기법도 남다르다. 작가 석희전 1982년 대구 출생으로 대구 영남대학교 서양학과를 졸업했다. 그동안 2008년에는 영남대학교 조형대 1층 전시장에서 ‘MACEDOINE’라는 주제로 개인전을 열었다.

 

그리고 2013년에는 수원에서 숨의 숲이라는 제목으로 개인전을 열었다. 그룹전도 활발하게 활동을 하고 있다. 수원 행궁동에 있는 레시던시 2003년 앙데팡당(대구), 2008년 오각시각 오인전(서울), 2009년 대한민국 청년작가 100인전(서울), 2013년 제6차 세계문화유산교류 프로젝트(수원), 2013년 꿈의숲 아트페스티벌 공모전(서울)을 거쳐 이번에 수원 일파문화공간에서 '일파만파' 일파문화공간 입주작가전을 함께 한 것이다.

 

 

화성잡초자연의 소재를 재조합 해

 

이번에 문화공간 일파에서 45일부터 20일까지 열리는 알파문화공간 입주작가전에 전시가 된 석히전 작가를 문화공간 알파에서 만나보았다. 석희전 작가의 전시작품은 화성잡초이다. 그동안 석희전 작가가 그린 그림들은 모두 자연의 형상을 그림으로 그려낸 것이다. 그녀는 씨앗, , 잡초, , 등의 자연적 소재들을 그녀만의 독특한 구성으로 재탄생시킨다.

 

제 작품 화성잡초는 화성이란 낯 선 곳에서 만나게 되는 식물을 모티브로 설정하였습니다. 사람들도 마찬가지란 생각이 들어요. 만일 화성이란 조형물이 없었다고 하면 지금과 같은 모습이 아닌, 또 다른 형태의 식물들이 자랄 것이란 생각을 하는 것이죠. 화성잡초는 어쩌면 원초적인 식물의 형태가 아닐까 생각을 표현한 것입니다.”

 

석희전 작가는 모든 사물은 연결과 분할, 재조합을 통해서 새로운 형태의 이미지를 형성한다는 것이다. 하기에 이러한 이미지의 변화는 우리가 모르고 있는 사이에, 무의식 속에서 그것을 받아들이며 공감하게 된다는 것. 하기에 늘 그 원초적인 형태의 자아를 찾아가며 원래의 세포와 근육을 찾아간다는 것이다.

 

그녀는 출품작인 화성잡초의 그림 속에 수많은 선이 바로 세포와 근육이라고 설명한다. 세상은 날마다 새로운 것이 쏟아져 나오면서 그런 것들이 마치 처음부터 그 자리에 있는 듯 보이지만, 그것은 우리도 모르는 사이에 그곳에 있었다고 느끼고 있을 뿐이라는 것이다.

 

화성잡초는 문제의 본질을 이해하려고 노력한 작품입니다. 우리가 언제 어떻게 변화했는지를 알지 못하는 사이에, 변해버린 것들의 본질을 찾아가는 것이죠. 곧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가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나만의 본질을 찾고자 함입니다. 원래의 모습으로 돌아가고자 하는 것이죠.”

 

어려서부터 그리고 싶었던 그림

 

석희전 작가는 어려서부터 그림이 그리고 싶었다고 한다. 하지만 집에서 지원을 해주지 않아 미술학원조차 한 번도 다니지 못했다고. 집에서도 그림을 그리는 것을 반대해 결국 재수를 하면서까지 미술대학을 택했다고 한다.

 

그림을 그리기 위해 고생을 많이 했어요. 집에서는 반대를 하시고 그림은 그리고 싶고. 그래서 알바도 하면서 재수를 하면서까지 미술입시학원을 다녔죠. 미대에 입학을 해서도 학자금을 만드는 것이 수월치가 않았어요. 결국 학자금 대출을 받았는데 지금까지 갚고 있는 중예요.”라면서 웃는다.

 

 

그림 속에서 작가의 본질을 찾아가고, 세상의 모든 사물의 근본을 찾아가기 위해 애를 쓴다는 석희전 작가. 지금도 아이들을 파트타임으로 가르치면서 작업을 하고 있다는 작가의 모습에서, 우리는 새로운 구상을 하고 새로운 작품을 간구하는 작가의 열정을 만날 수가 있다.

 

“1년 반 전에 결혼을 했어요. 그리고 앞으로도 저는 사물의 본질을 찾아가고, 그 정체성을 찾아가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화성잡초와 같이 화성이 있기 전에 그곳에 뿌리를 내린 식물들, 그리고 사람들의 모습을 찾기에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할 것입니다.”

 

조금은 낯선 그림이다. 그리고 미술에 관해 문외한은 나로서는 그 그림의 본질을 이해하기란 쉽지가 않다. 그러나 단 한 가지, 작가의 열정과 고뇌하는 감성은 그대로 전달이 되는 듯하다. 그것만으로도 작가와 교류는 이루어진 것이 아닐는지.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4.09 12:29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하고 즐거운 하루 보내시길 바래요~

  2. Hansik's Drink 2014.04.09 12:41 신고

    잘 보고 간답니다 ^^
    행복하게 하루를 보내세요~

  3. 발사믹 2014.04.09 12:53 신고

    님 덕분에 잘읽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4. 박씨아저씨 2014.04.09 13:03

    아하 젊은작가가 대단합니다.
    대구분이시군요^^ 고향분이라서 더욱더 응원합니다.

  5. 이른점심 2014.04.09 13:23 신고

    정말 발상이 독창적이군요~
    덕분에 좋은 작품 잘 보고 갑니다. ^^ 행복한 하루 되십시오~!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4.09 14:15

    열정이 있는 분이시네요.잘보고 갑니다.오늘도 행복한 하루되세요.^^

  7. 펨께 2014.04.09 15:11

    예술인과 소통을 많이 하시는 것 같네요.
    열정적으로 사시는 작가분 좋은 작품
    만날 수 있길 바랍니다.
    잘 지내셨죠.

  8. 할말은 한다 2014.04.09 15:22 신고

    조금은 낯설긴 하지만 예술적인 면이 돋보이는 작품같아요.

  9.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4.09 16:08

    덕분에 잘 읽어보고 갑니다.
    남은 하루도 평안한 시간이시길 바래요.

  10. *천추 2014.04.09 18:15 신고

    정말 독특한 작품이군요.
    확실히 어느행성엔가는 저런식물이 있을것도 같습니다.
    고생한 만큼 좋은 작품들을 많이 그리셨으면 좋갰군요.
    잘 보고 갑니다.

  11. 대한모황효순 2014.04.09 19:07

    이야~아름답다.
    환상적인 느낌.^^
    감사히 보고 갑니당.

  1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4.09 19:50

    덕분에 너무 잘 보고 갑니다^^
    남은 하루도 기분좋은 시간이시길 바랍니다.

  13. 공룡우표매니아 2014.04.10 04:59

    미술에 대해서는 잘 몰라서..
    특히 현대미술응 더... ^(^

    떨어지는 꽃잎이 멋진 목요일 좋은 날 되세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