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의 명물이 있다. 명물이라고 하니 무슨 상품이나 장소 등을 생각해선 안된다. 그 명물은 바로 사람이다. 수원시 팔달구 창룡문로 58번길에 거주하는 고성주씨(, 60). 이 사람을 굳이 명물이라고 하는 데는 그럴만한 이유가 있다. 남자이면서도 여자가 하는 일을 한 가지도 못하는 것이 없다. 오히려 여자들보다 더욱 여성다운 사람이기 때문이다.

 

41일 오후. 고성주씨의 집안 마당이 시끌벅적하다. 무슨 일인가 해서 가보았더니 열심히 기름에 무엇인다를 튀기고 있다. 무엇이냐고 물었더니 약과란다. 집에서 약과를 만들고 있는데 우리가 흔히 보던 약과와는 다르다. 며칠 앞으로 다가온 큰 행사가 집에서 이루어지기 때문에 준비를 하고 있다고 한다.

 

 

모든 음식을 직접 준비해

 

고성주씨는 신을 모시는 사람이다. 이들에게는 단골들의 안녕을 빌러주는 굿이 있다. 비로 진적굿이다. ‘맞이굿이라고도 하는 이 진적굿은 신을 모시는 사람들이 하는 굿중에 가장 큰 굿이다. 보통 3년에 한차례씩 하지만, 고성주씨는 매년 봄, 가을로 이 굿을 한다. 그만큼 단골들에게 정성을 쏟아 붓는다.

 

이 약과도 그 맞이굿을 하는 날 상에 올릴 음식 중 하나이다. 아침부터 부산하게 준비를 하더니 기름을 튀겨내는 것으로 완성이 된다고 한다. 고성주씨는 큰일을 앞에 놓고 늘 이렇게 며칠씩이나 준비를 한다. 이 약과도 아침부터 몇 사람이 준비를 한 것이다. 어떻게 만드는 것인지가 궁금해 하는 방법을 물었다.

 

 

갖은 재료로 만들어 진설해

 

밀가루와 맵쌀가루를 섞어 만드는 약과는 모양새도 특이하다. 파는 것은 동그랗지만 이 집의 약과는 길에 반죽을 자르고 그 가운데에 칼집을 낸다. 그리고 양편을 가 칼집이 난 곳으로 집어넣어 뒤집는다.

 

처음에 내림을 받고나서 바로 이렇게 배웠어요. 10년간은 굿을 할 때 모든 굿거리 제차와 음식을 하는 방법 등을 배웠죠. 참 힘들게 배웠어요. 신을 모시는 사람이 신령께 음식을 올리면서 어떻게 사다가 할 수가 있어요. 하나같이 직접 준비를 해야죠. 그러다가 보니 며칠 전부터 준비를 시작해요.”

 

 

기름에 약과를 튀겨내면서 하는 말이다. 그 방법은 약과를 만든 밀가루와 멥쌀가루를 섞어놓고 계란노른자. 생강, 기름, 조청, 정종 등을 적합한 비율로 집어넣고 반죽을 한다고. 그리고 그것을 방망이로 밀어서 넓게 편 다음 길게 잘라 모양을 만든다는 것이다. 모양이 완성되면 기름에 튀겨낸다.

 

단골들이 다 챙겨간다는 약과

 

기름에 튀긴 것을 다시 조청에 담가 골고루 조청이 속에까지 배어날 수 있도록 놓아둔다. 마지막으로 통깨를 뿌려 식히면 완성이 된다는 것. 준비하는 양이 워낙 많다보니 아침부터 하루 종일 매달려 있다.

 

 

예전에는 색을 입히기도 했어요. 그런데 본 맛이 가시는 것 같아 올해는 색을 입히지 않았어요. 진적이 끝나고 나면 단골네들이 다 싸갖고 가세요. 그래서 많이 준비를 해야 돼요.”라고 한다. 함께 준비를 하고 있던 단골 한 사람은

정말 엄청난 양을 준비해요. 진적굿을 할 때는 단골네들 말고도 많은 사람들이 찾아오거든요. 어림잡아도 수백 명이 이 날 오기 때문에, 그 많은 사람들이 먹을 음식까지도 일일이 다 준비를 하세요. 아마 보통 사람들 같으면 병이 날거예요. 그런데도 불구하고 일일이 손수 준비를 하는 것을 보면 정말 입이 다물어지지가 않아요.”란다.

 

본인을 믿고 따르는 단골들이 잘 살고 평안하기를 바라는 진적굿. 신령을 제대로 위해야 단골들이 복을 받을 것이 아니냐면서 음식준비를 하는 모습을 보면서, ‘도대체 이 사람이 못하는 것이 과연 있기는 할까?’라는 생각을 든다.

  1. 온누리49 2014.04.02 09:11 신고

    나갑니다
    밤 늦게나 돌아올 듯 하네요
    들려주신 분들 늦게라도 찾아뵙겠습니다^^

  2. 자칼타 2014.04.02 09:13 신고

    수 백명이 먹을 약과를 직접 만드시니, 참 부지런하고 대단하신 것 같습니다.
    전 아직 많이 젊은데.. 조금 게으른 것 같아서 참 부끄럽네요..

  3. 할말은 한다 2014.04.02 09:15 신고

    온누리님 오늘 아침도 바쁘게 시작하시는군요.
    행운이 가득한 하루 되시구요.~^^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4.02 09:36

    정말로 대단하신 분입니다..
    나눠주는 사랑을 실천하시는 모습, 보기에도 훈훈합니다..
    수백명의 몫을 준비하실려면, 힘도 많이 드실텐데,,,,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5. ★입질의추억★ 2014.04.02 10:09 신고

    약과가 참 특이하네요. 일일이 손으로 만드는 부지런함과 정성.
    이런 분들이 인정받는 사회가 되어야겠죠. 잘 보고 갑니다.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4.02 11:35

    어렸을적에 엄마와 함께 만들어 보았던 기억이 나네요.
    조청도 집에서 직접 만드신 걸로 함께 버무려서 깨도 뿌리고..참 맛났었지요.
    이곳에선 타래과라고도 한답니다.^^

  7. 에스델 ♥ 2014.04.02 11:40 신고

    약과 모양이 타래과와 똑같습니다.^^
    만드시는 솜씨가 정말 좋으신것 같습니다...ㅎㅎ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8. 천추 2014.04.02 12:41 신고

    저런 약과도 있었군요...
    정말 대단한 분이신것 같네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9. 알숑규 2014.04.02 12:53 신고

    약과를 좋아하는데, 이런 식으로 만드는 과정을 세세하게 본 건 처음이네요. 잘 알고 갑니다.

  10. Hansik's Drink 2014.04.02 12:56 신고

    너무너무 맛나보이는군요~ ^^
    맛나게 보고 갑니다~ ㅎㅎ

  1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4.02 13:37

    아니, 아침에 분명 인사드렸던 것 같은데
    제가 또 남의 방에 댓글 남긴 걸까요?

  1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4.02 13:57

    너무 잘 보고 갑니다^^
    남은 하루도 기분좋은 시간이시길 바래요!

  13. The 노라 2014.04.02 14:25 신고

    고성주님댁은 시시때때 음식을 참 많이 하시네요.
    약과모양이 타래과에 비슷한데 먹고 싶어요. 제가 또 약과를 아주 좋아하거든요. ^^*

  14. 대한모황효순 2014.04.02 15:40

    오~~약과다.
    솜씨가 무지 좋으신것
    같아요.약과가 넘넘 이뽀요.^^

  15. 경제맨 2014.04.02 17:19 신고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16. 놀다가쿵해쪄 2014.04.02 18:22 신고

    꽈베기 인줄 알았습니다...ㅎㅎ
    솜씨가 좋으시네요...

    즐거운 저녁시간되세용~

  1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4.02 20:00

    오 이거 저도 어릴때 어딘가에서 먹었던 기억을 가지고 있네요. 누가 준거지는 모르겠지만,,,

  18.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4.02 21:48

    너무 잘 보고 갑니다^^
    아무쪼록 평안한

  19. 공룡우표매니아 2014.04.03 05:40

    부럽습니다 그런 좋은 솜씨가...
    뭣하나 제대로하는게 없어서 더욱 ^*^
    어디가나 꽃 천지네요 즐거운 날 되세요~~

  20. pennpenn 2014.04.03 07:34 신고

    요리 잘 하는 남자~
    참 신통합니다~ ㅎ ㅎ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