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대부북동 1058에 소재한 쌍계사는 1660년 경 취촉대사가 이곳을 지나다가 깜빡 잠이 들었는데, 다섯 마리의 용이 승천하는 것을 보고 그 자리에서 물이 나와 이 절을 창건하였다고 전한다.

 

그러나 사찰에 보관된 <정수암성조기(淨水庵成造記)>에 의하면 1689년 죽헌비구가 정수암을 중창하여 없어진 후, 1745년 그 자리에 다시 사찰을 세워 1750년부터 쌍계사라 불렸음을 알 수 있다. 하지만 사찰 내에서 만력4(萬曆四年 : 1576)에 제작된 기와가 발견되어, 16세기 후반부터 이 지역에 사찰이 운영되었음을 확인 할 수 있다.

 

 

고개를 숙인 자세의 목조여래좌상

 

쌍계사 극락보전에는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181호인 쌍계사목조여래좌상이 봉안되어 있다.극락보전에 봉안된 목조여래좌상은 높이 92cm로 좁은 어깨에 머리를 앞으로 숙인 자세를 취하고 있다. 머리에는 소라모양의 나발이 촘촘하고, 지혜를 상징하는 육계가 높이 솟아 있다.

 

이 목조여래좌상은 이마 위에는 타원형의 중앙계주와 정수리에 원통형의 정상계주가 있다. 타원형의 얼굴은 이마가 넓고 귀가 어깨 위까지 내려올 정도로 길게 늘어져 있으며, 눈두덩이와 양미간이 각이 져 조선후기 제작된 불상의 전형적인 얼굴을 하고 있다.

 

 

두터운 법의자락은 오른쪽 어깨에 짧게 늘어져 반전하고, 팔꿈치와 배를 지나 일부 대의자락이 왼쪽 어깨로 넘어가게 조형하였다. 왼쪽 어깨의 법의자락은 수직으로 내려와 반대쪽 법의자락과 겹쳐져 유려한 U자형을 이룬다. 하반신을 덮은 법의자락은 중앙의 S자형 주름을 중심으로 좌우로 짧게 늘어져 있다.

 

법의 안쪽에는 복견의를 입고, 가슴을 가린 승각기를 끈으로 묶어 윗부분에 5개의 앙연형 주름이 있다. 불상의 뒷면은 법의자락이 목 주위와 등을 V자형으로 덮어 조선후기 불상의 후면에 나타난 표현과 차이를 가진다. 따로 제작한 손은 엄지와 중지를 맞댄 아미타수인이지만, 이와 같은 손의 자세는 조선후기 제작된 아미타불을 비롯한 약사불과 지장보살 등에서 흔히 볼 수 있다.

 

대좌는 연꽃이 위를 향한 앙연의 연화좌와 삼단을 이룬 팔각대좌가 한 쌍을 이루고, 팔각대좌 중단에 하늘을 날고 있는 용과 천인이 화려하게 투각되어 있다. 조선 후기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 목조여래좌상은 고개를 앞으로 숙인 모습을 하고 있어 특이하다.

 

 

봄기운이 느껴지는 쌍계사 다시 돌아보고 싶어

 

절은 그 그곳에 있다. 산이 있어 산에 오르듯 절이 그곳에 있어 절을 찾는다. 문화재 답사를 하기 위한 순례지만 절을 찾아가면 꼭 한 가지 서원을 하고 다닌다. 하다보면 한 가지가 넘을 수도 있지만, 우리 주변의 모든 아픈 사람들. 그것이 몸이 되었던지 마음이 되었던지 그들의 아픔을 조금이라도 가시게 해 주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이날도 여래좌상 앞에 가 머리를 조아리면서 마음속으로 간절히 서원한 것은 역시 다르지 않았다. 가진 자들의 끝없는 욕심 속에서 민초들이 조금이라도 행복해 질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을 서원한 것이다. 봄이 오는 길녘에서 찾아간 대부도 쌍계사. 그리고 극락전에 좌정하고 있는 마애여래부처님. 봄꽃이 흐드러지게 피었다는 소식이 전하는 날 다시 한 번 찾아가고 깊은 곳이다.

  1. 참교육 2014.03.21 06:58 신고

    박근혜는 가진자들을 위해 끝장토론을 하더군요.
    가진자드이 유리하게 묶인 규제를 철폐한다고.... 드디어 줄푸세 시대가 열렸습니다.
    재벌 세상이지요.
    부처님이 바라는 극락세상은 언제나 올지... 미륵시대는 민초들에게는 꿈입니다.
    부처님 귀 좀 씻어드려야겠습니다.

  2. 머쉬룸M 2014.03.21 07:29 신고

    편안한 주말 시작되세요~~~

  3. 라이너스™ 2014.03.21 07:31 신고

    덕분에 구경잘하고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4. pennpenn 2014.03.21 07:44 신고

    쌍계사라는 사찰의 이름이 많군요~
    오늘도 건강하세요~

  5. Boramirang 2014.03.21 07:50 신고

    목조여래상도 머리를 숙인 겸손(?)한 모습이군요.
    온누리님을 보는 듯...^^
    (언제 이런 데 다니셨는지...대단대단...^^)

    기분좋은 하루 되세요.

  6. 라오니스 2014.03.21 08:02 신고

    쌍계사라고 해서 하동에 있는 줄 알았습니다..
    안산에 있는 쌍계사의 모습도 궁금합니다..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3.21 09:23

    온누리님 포스트 읽다 보면
    미술작품 감상법이 죄 들어있어요.^^

  8. 포장지기 2014.03.21 09:41 신고

    자세한 설명이 머리에 쏙쏙 들어오네요^^
    잘보고 갑니다^^

  9. ★입질의추억★ 2014.03.21 10:13 신고

    이것도 사연과 자초지종을 알아야 볼 때 또 다른 시각으로 볼 수 있는 거 같습니다.
    불금 되세요.

  10. Hansik's Drink 2014.03.21 10:36 신고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
    기분 좋은 하루가 되셔요~~

  11. IPA-해룡이 2014.03.21 10:54 신고

    마음의 숙연해지네룡

  12. The 노라 2014.03.21 13:32 신고

    저번에 글 올려 주신 것 기억나요. 취촉대사께서 다섯마리 용을 꿈에 보신데다가 샘물까지 나온 것이라서 쌍계사가 정말 영험한 곳이구나 생각했었죠. 쌍계사 목조여래좌상은 고개를 살짝 숙이고 계시네요. 아마도 중생들의 아픔과 어려움을 굽어 보시려고 그러는 게 아니실지...
    즐거운 주말 되시구요, 선배님. ^^*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