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네 풍습에 보면 정월에 많은 놀이가 전해지고 있다. 각 마을마다 전승되던 그 많은 놀이문화가 세월이 흐르면서 거의 소멸 직전에 놓여있어 안타까움을 주지만, 그래도 아직은 이곳 저곳을 찾아다니면 꽤 볼만한 놀이가 현장에서 연희되고 있다.

 

정월 초하루엔 차례를 지낸 후 세배를 하고 이웃을 찾아다니면서 어른들을 뵙고 덕담을 듣는 재미와 함께 각종 놀이를 즐기곤 했다. 사실은 아주 어릴 적에야 덕담이 무엇인지도 몰랐다. 그 보다는 안주머니 깊숙한 곳에서 꺼내어 주는 세뱃돈이 탐이 나 세배 후 내어주는 떡국도 마다하고 한집이라도 더 다니려고 바람난 수캐처럼 온 마을을 휘젓고 다녔다.

 

한데 요즘 아이들은 그런 놀이문화보다는 세뱃돈을 들고 먼저 피시(PC)방으로 달려간다고 하니 참으로 세상이 많이 변했다는 느낌이다. 우리 전승민속 중 80%는 정월에 몰려있다. 이것은 새해를 맞이하면서 일 년 동안 모든 일이 잘 되기를 염원하는 기원적(祈願的) 사고에서 기인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대동의 놀이인 줄다리기

 

초하루를 분주하게 보낸 뒤 이튿날은 귀신날이라고 하여서 하루를 근신한다. 초사흘부터 시작되는 각종 민속놀이는 날이 갈수록 그 열기를 더해 정월 보름을 기해 그 절정에 달한다. 지신밟기를 비롯해 정월 열나흘날이 되면 마을마다 동제(洞祭)를 지내고, 개인들은 물가를 찾아 일년의 안전을 위한 치성을 드리면서 방생을 한다. 그런가하면 액송(厄送)의 연을 날리기도 하고, 마을의 가장 큰 행사로 펼쳐지는 줄다리기를 하기도 한다.

 

줄다리기는 기원적 사고를 띠우고 있는 민속놀이로 마을마다 그 규모나 줄을 다리는 내적사상, 그리고 줄을 당긴 후에 갖는 의미가 조금씩 다르다. 물론 풍농(豊農)이나 풍어(豊漁)에 대한 기원과, 일 년의 초복축사(招福逐邪)를 의미하는 뜻은 공통적이다.

 

그러나 줄을 당기고 나면 팔, 다리가 튼튼해져 각종 질병에서 벗어날 수 있다거나, 줄을 당기고 난 후 그 줄을 잘라다가 대문에 매달면 액을 쫓을 수 있다거나, 또 줄을 가마솥에 넣고 푹 삶아 물을 마시면 위장병이 낳는다거나 하는 속설은 지역마다 다르다. 어느 지역에선 줄을 당긴 후 그 줄을 태워 비료로 쓰기도 하고, 보를 막기도 한다. 그런가하면 줄다리기가 끝난 후 마을 입구에 있는 장승에 줄을 감아 마을에 드는 액을 막기도 한다.

 

이렇듯 다양하게 표출되는 줄다리기는 마을의 크고 작음에 따라 그 줄의 형태나 크기가 다르다. 그저 외줄로 당기는 곳이 있는가 하면 쌍줄이라는 암줄과 숫줄로 구분이 되기도 한다. 충남 당진 기지시줄다리기나 충북 음성 등에서는 줄의 크기도 대단하려니와 수천 명이 달라붙어 줄을 당겨 장관을 연출하기도 한다.

 

정월 초부터 꼬기 시작하는 줄

 

우리 경기도에서도 마을마다 줄을 당겼으며, 아직도 많은 마을에서 줄다리기가 전승되고 있어 전통을 지키려는 마을 주민들의 애정을 읽을 수 있다. 성남시 판교 너더리(널다리) 줄다리기는 그러한 의미에서 매우 중요한 가치를 지니고 있다. 아주 오래 전부터 전승돼 온 너더리 줄다리기는 정월 초부터 줄을 꼬기 시작한다. 처음에는 가로대를 세우고 그 위로 줄을 걸어 선소리에 맞추어 소리를 받아가면서 신명나게 춤을 추며 줄을 꼬아 나간다.

 

평원 광야 넓은 들에 우로 중에서 절로 자란

(드리세 드리세 동아줄을 드리세)

육척 칠척 길고 긴 짚을 거꾸로 잡고 추리고 추려

(드리세 드리세 동아줄을 드리세)

고이고이 추린 후에 동아줄을 드려보세

(드리세 드리세 동아줄을 드리세)

동으로 열발 서로 열발 남으로 열발 북으로 열발

(드리세 드리세 동아줄을 드리세)

동서남북 길게길게 사오십발 드린 후에

(드리세 드리세 동아줄을 드리세)

 

흔히 동아줄 드리는 소리라고 하는 줄을 꼬는 소리는 먼저 지주대를 세우고 그 위에 가로대를 얹은 다음 짚을 걸어 여러 명이 서로 엇갈리면서 줄을 꼬아 나가면서 부르는 소리다. 선소리꾼이 북을 치면서 소리를 주면, 줄을 꼬는 사람들이 드리세 드리세 동아줄을 드리세로 소리를 받는다.

 

작업을 하는 소리이니 작업의 피로를 잊기 위해 장단도 경쾌하고 소리도 활기차다. 줄다리기에 사용하는 짚단은 많은 양이 필요하고 줄을 꼬는데 만도 며칠씩이나 걸리는 작업이다. 자연히 작업의 피로를 잊기 위해서는 소리가 필요했을 것이고, 이왕이면 경쾌하고 빠른 장단이 필요해 생겨난 현장성이 강한 소리다.

 

우리 소리는 모두 작업환경이나 장소 등에 따라서 그 창출의 조건을 갖게 된다. 줄꼬는 소리 또한 장시간 작업을 하다 보니 피로를 잊기 위해 다분히 오락적인 요소를 갖게된다. 여러 명이 소리를 주고받으면서 춤을 추어가며 줄을 꼬다보면 단순 작업에서 오는 지루함과 피로를 잊게 되는 것이다.

 

또한 작업을 할 때 막걸리라도 한잔 들이키면 흥에 겨워 춤이 절로 나오게 된다. 처음에는 느린 장단으로 소리를 하다가 흥이 올라 막바지에 다다르면 잦은 장단을 몰아치면서 분위기를 고조시키는 방법으로 소리를 이끌어 간다. 소리를 메기는 선소리꾼이 얼마나 소리를 잘 주느냐에 따라서 작업의 성과가 달라지는 것이 우리 소리나 작업의 특징이다.

 

2002226(음력 정월 15) 오후 6시부터 성남시 판교동에서는 마을 주민 500여명이 모여 마을의 안녕과 풍농, 가내의 안과태평(安過太平)을 위한 줄다리기가 진행됐다. 오래 전부터 전해지던 너더리 줄다리기는 1984년 이후 중단되었던 것을 지난해부터 마을 주민들이 재현시켜 정월 대보름을 기해 마을의 한마당 축제로 승화시켰다. 마을에는 수령 600여년 된 회나무가 있는데 이 곳에서 먼저 동제를 지낸 후 줄을 당긴다.

 

 

마을 토박이인 정인철옹(73, 판교동 242)에 따르면 과거에는 줄다리기를 하기 전에 주막거리인 이 곳에 남사당패들이 들어와 줄을 타고 한바탕 판굿을 했다면서 수많은 인파가 몰려들어 장관을 이루었다고 한다. 마을 어른들 이야기로는 암줄과 숫줄이 각각 5060m나 되는 거대한 줄을 썼으며, 줄다리기를 한번 하고나면 마을에 양식이 고갈 되었을 정도로 대단한 마을의 축제였다고 한다.

 

오후 7시가 넘어서 선소리꾼인 방영기씨(45, 성남시 분당구 이매동 361)의 선소리에 맞추어 주민들이 소리를 받으면서 줄을 드리는 모습을 시연한 다음 줄 고사를 지내고 줄다리기가 시작되었다. 판교파출소앞 구 도로를 막고 횃불을 밝힌 채 벌어진 줄다리기는 500여 주민들의 함성과 마을 풍물단, 판교농협 주부농악대의 풍장이 한데 어우러져 장관을 이루었다. 3회를 반복해 여성 쪽인 암줄이 이겨야 풍년이 들고 마을이 편안하다고 하는 속설을 지닌 너더리 줄다리기는 올해도 여성 쪽이 이겼다. 이는 여성이 다산의 의미를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2시간여에 걸친 너더리 줄다리기가 끝났다. 그 안에 녹아있는 우리 옛소리 한 도막의 의미는 남다르다. 잊혀져 가는 우리 것을 지키기 위해 열정을 가져왔던 마을 주민들의 노력과는 달리 이제 판교 재개발로 인해 현장을 잃게 된 줄다리기와, 그 줄꼬는 소리를 다시 듣게 될 수 있을 지 의문이다. 마을이 개발되고 현대화되면서 우리네 소중한 마을 민속과 소리가 퇴색되어 가고 있음이 못내 가슴 아프게 느껴졌다.

 

·사진 하주성(경기일보 2002311일 기사)

  1. 카르페디엠^^* 2014.03.04 12:03 신고

    한 번 가보고 싶네요^^
    성남 판교.ㅋ

  2. The 노라 2014.03.04 13:14 신고

    직접 가서 구경하면 정말 장관이겠어요. 줄놀이에도 조상의 지혜가 담겨 있는 듯해요.
    아내에게 져주는 것이 진짜 이기는 것이다. ^o^

  3. 에스델 ♥ 2014.03.04 14:02 신고

    올해도 여성쪽이 이겨서
    풍년이겠네요...ㅎㅎ
    실제로 보면 장관일것 같습니다.^^
    즐거운 오후시간 보내세요!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3.04 15:23

    이런 행사가 있었군요
    덕분에 잘보고 갑니다.

  5. 천추 2014.03.04 18:51 신고

    정말 상세하게 잘 설명해주신다 했더니 기사였군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6. 공룡우표매니아 2014.03.05 04:47

    줄다리기행사 2시간
    즐거운 시간이였을것 같습니다.

    오늘도 좋은 날 되세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