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의 주민자치 센터의 자치기구 중에는 통친회라는 모임이 있다. 제대로 발음을 하자면 통장친목연합회라고 보아야 한다. 각 주민센터의 통장들이 모인 모임이다. 주민센터의 각 통의 통장님들이 모인 이 통진회는, 지역의 현안을 가장 잘 알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직접 주민들과 상담을 하고, 주민들의 속내를 가장 잘 아는 직책을 맡고 있기 때문이다.

 

수원시 장안구 경수로 757에 자리하고 있는 연무동주민센터. 그 뒤편으로 돌아가면 컨테이너 건물이 한 채가 있다. 문 옆에는 반딧불이 실버빨래방이라는 작은 간판을 달고 있다. 회원 45명의 통친회가 모여 봉사를 하고 있는 곳이다. 말 그대로 통장님들이 모여 빨래방을 운영하고 있는 곳이다. 그 빨래방 이름이 바로 반딧불이 실버빨래방이다.

 

 

2012924일 개소를 한 빨래방

 

이 반딧불이 실버빨래방은 어렵게 살아가고 있는 홀몸어르신들에게 희망과 삶의 의욕을 북돋아 주고, 쾌적하고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는 생활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마련한 공간이다. 컨테이너 안에는 17kg 형 드럼세탁기 4대와 건조기 2대가 자리하고 있다.

 

매주 목요일마다 통장님들 6~7분이 나오셔서 오전 9시 정도에 홀몸어르신들의 빨래를 모아가지고 나오십니다. 그러면 빨래를 하고 건조를 해서 오후 3시쯤에는 세탁된 빨래를 다시 갖다 드리고는 하죠. 빨래 배달까지 마치시면 하루해가 다 가는 것이지만, 45명이 돌아가면서 하기 때문에 한 달반 만에 한 번씩 봉사를 하시는 꼴이죠.”

 

안내를 맡은 연무동 총무담당 조남진 주무관의 설명이다. 세탁실인 컨테이너 안은 봄맞이 정리를 하느라 부산하다. 몇 분의 통장들이 겨울 동안 사용을 하지 않던 장비며 세정제 등을 여기저기 정리를 하고 있다. 세탁기 4조는 연신 돌아가면서 소리를 내고.

 

 

홀몸어르신 등 124세대 사용

 

2012년에 처음으로 시작을 한 반딧불이 실버빨래방은 처음에 세탁기와 컨테이너 등을 마련하기 위해 11000천원을 조성한 후, 마을만들기 사업으로 2013년에는 4200천원을 사용했다. 2013년 한 해 목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까지 20회가 운영이 되었으며, 봉사자 211명에 이용자가 155명이었다.

 

세탁물은 주로 홀몸어르신들이 하기 힘든 이불빨래 등이 가장 많았으며, 514개의 세탁물에 총 세탁량은 2,485kg 이었다. 이 사업으로 인해 기초생활수급자와 홀몸어르신 등 124세대가 혜택을 받고 있으며, 이제는 빨래감을 걷으러 가기 전에 미리 알아서 세탁물을 쌓아놓는다고 한다.

 

통친회 변명숙(연무동 11통장) 간사는 지금은 어르신들이 빨래를 해다 드리면 너무 좋아한다고 하면서

통장님들이 목요일마다 아침에 어르신들을 찾아가 빨랫감을 수거해 오세요. 그러면 빨래하고 건조해서 갖다드리고는 하죠. 너무들 좋아하세요. 이제는 기다리시는 분들도 생겼고요. 한 겨울에는 세탁기가 제대로 작동이 되지 않아 못하지만, 어르신들이 무거워 하는 세탁물들만 아니고, 더운 물이 나오지 않는 집에서 생활을 하시는 분들은 양말이며 속옷까지 다 빨아다가 드리죠.”라고 한다.

 

 

주민위한 봉사 당연하다는 통친회 회원들

 

통장님들이라 조금은 생각이 다르다. 주민들을 위한 일인데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고 한다. 그래서인가 매달 통친회 기금에서 10만원씩을 빨래방 운영기금으로 사용을 한다고.

 

빨래방 운영을 하다가보니 그 외에 경비도 만만찮아요. 처음에는 세탁기만 있었는데 시장님 순시 때 말씀을 드려서 건조기가 두 대 들어왔어요. 그런데 전기가 약해서 건조기를 사용할 수가 없다는 거예요. 그래서 변압기를 한 대 더 다는데, 통친회 기금이 40만 원 정도 더 들어갔어요. 사전에 계획되지 않은 운영비는 통친회 기금으로 이용을 하고 있어요.”

 

연무동은 광교산에서 흐르는 수원천을 끼고 있다. 연무시장 등 구도심에 접한 구역이라 홀몸어르신들과 기초수급자들이 타 동에 비해서 많이 거주하고 있다고 한다. 그러니 자연 빨랫감도 많아질 수밖에. 통장님들은 이용을 하시는 집집마다 다니면서 빨래를 걷어오기도 하지만, 급한 빨래가 있으면 자신이 속한 조가 아니라고 해도 갖고 온다고 한다.

 

어르신들을 잘 모셔야죠. 그 분들이 정말 힘든 세월을 살아오셨는데요. 지금 연세가 드셔 빨래조차도 제대로 하지 못해, 남들에게 추하게 보인다면 저희들이 더 죄스럽죠. 그래서 딴 일은 젖혀두더라도 빨래방 운영하는 날은 빠질 수가 없어요.”

 

가득 쌓인 빨래를 세탁기에 넣고 돌리면서 한 통장이 하는 말이다. 날은 비록 쌀쌀하고 시간이 허기질 때이지만, 그래도 기분 좋게 돌아설 수 있었던 것은 아름다운 봉사를 하는 통친회 회원들을 만났기 때문이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김지철 2014.02.21 07:36 신고

    어르신들을 위해 이렇게 직접 뛰어주시는분들 참 감사하죠.^^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3. 부동산 2014.02.21 08:22 신고

    정말 좋은일 하는곳들이 주위에도 너무 많네요
    잘보고갑니다

  4. 朱雀 2014.02.21 08:28 신고

    정말 이렇게 보이지 않는 곳에서 선행을 하시는 분들 덕분에
    그나마 살만한 세상이 아닐까 싶습니다. 너무나 훈훈한 소식 잘 보고 갑니다.
    온누리님. 복 받으실 겁니다. ^^

  5. 행복한요리사 2014.02.21 08:31

    아름다운 봉사를 하시네요~
    통친회회원님들
    파이팅하세요. ^^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2.21 08:36

    실버빨래방 정말 대단히 좋은 일입니다
    덕분에 잘보고갑니다

  7. The 노라 2014.02.21 08:43 신고

    원래 수원만 이렇게 정이 넘치는 건가요?
    세상에 정도 많고 어르신들 도와주시는 분들도 많고 멋진 수원입니다. ^^*

  8. 할말은 한다 2014.02.21 08:47 신고

    이웃의 정을 느끼게하고 기쁨을 주는 분들이 있어 행복하네요..
    좋은 모습 잘 보고 가네요.

  9. 노피디 2014.02.21 09:01 신고

    마음이 따뜻한 분들의 이야기는 늘 반갑습니다!

  10. URBAN 2014.02.21 09:03 신고

    멋진일 하시는 분이네요~
    박수를 보내드립니다.

  11. pennpenn 2014.02.21 09:07 신고

    통진회라~ 통진당을 연상시키네요~ ㅎ ㅎ
    참 좋은 모임입니다~

  1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2.21 09:16

    정말 의미있는 봉사네요.
    혼자 사시는 분들이나 연세 드신분들은
    빨래도 힘들어 하시거든요.
    문득 마음이 따뜻해집니다.

  13. 될놈 마인드 2014.02.21 09:26 신고

    추천 누르고갑니다.

  14. Boramirang 2014.02.21 09:41 신고

    연아 메달 때문에 찬바람이 휭~했는 데
    훈훈해 졌습니다. ^^

  1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2.21 09:49

    정말 좋은 일을 하시는 분들이네요..
    이런 미담이 널리 퍼지고, 알려지면 더 좋구요..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16. 에스델 ♥ 2014.02.21 10:07 신고

    이렇게 멋진 봉사활동을 하시는 분들이
    계시다니~정말 마음이 따뜻해집니다.^^
    나이가 많은 어르신들에게 꼭 필요한
    봉사활동인것 같습니다.
    오늘도 좋은 시간 보내세요!

  17. 카르페디엠^^* 2014.02.21 10:37 신고

    정말 아름다운 모습입니다.
    복 받으실꺼에요^^

  18. 익명 2014.02.21 10:42

    비밀댓글입니다

  19. Yujin Hwang 2014.02.21 10:58 신고

    모든 업계의 봉사활동자들은
    정말 천사입니다.

  20.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2.21 11:09

    정말 아름다운 모습이에요^^
    너무너무 잘 보고 갑니다^^

  21. ★입질의추억★ 2014.02.21 11:43 신고

    이런 분들이 계시니 세상은 아직 살만한거 같습니다 ^^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