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따듯해지면서 수원천 천변 산책로를 이용하는 시민들이 많이 늘어났다. 겨울동안 움츠렸던 몸과 마음을 풀기위해서는 걷기만큼 좋은 운동은 없을 듯하다. 그것도 수원의 심장부를 흐르고 있는 수원천의 천변은 아무래도 많은 시민들이 즐겨 찾는 곳일 수밖에. 더구나 수원을 찾은 관광객들도 선호하는 것이 수원천 천변 산책로이다.

 

18일 오후 시내에서 일을 보고 난 뒤 일부러 수원천을 걸어보았다. 한 겨울 가뭄으로 인해 물이 줄어 든 수원천의 물이 고이는 곳곳에는 바람에 날려 온 쓰레기들과 물이끼가 파랗게 끼어있다. 광교공원까지 걸으면서 수원천의 여기저기를 살펴보니, 그만 낯이 뜨거워진다. 여기저기 널려있는 각종 쓰레기들과 누군가 갖다버린 봉지에 가득한 쓰레기까지.

 

 

널린 쓰레기 사람들도 외면해

 

일부러 광교공원으로 올라가 수원천을 따라 걸어보았다. 주변에서 날아온 쓰레기도 문제지만 그보다 누군가 이곳에 쓰레기를 투기한 것들도 있다. 다리 밑에는 불이라도 놓았는지 돌에 그을린 자국도 있다. 돌 위에는 커다란 물고기 한 마리가 죽어있고, 수풀 속에는 새의 시체도 보인다.

 

요즈음 고병원선 AI‘H5N8’ 때문에 수원의 서호공원도 일반인들의 출입이 통제되었던 터에 새의 죽은 모습을 보면서 수원천 천변 길을 걷는 사람들도 한 마디씩 하고 지나간다. 행궁동에 산다는 경아무개(, 43)

저 새는 왜 죽었는지는 모르지만 저렇게 방치를 해 놓으면 보기도 안 좋은데, 여기저기 너무 심하게 쓰레기들도 쌓여있고, 정말 보기 흉하네요.”

 

 

부끄러운 수원시민의 자화상

 

연무교 밑을 지나보니 물속에 누군가 치성을 드리고 두고 간 것 같은 양초 더미가 있다. 정월이 되면 많은 무속인들이 물가를 찾아 치성을 드리는데, 저렇게 치우지도 않고 두고 가버렸다. 주변에 마른 건초더미가 수북한데 자칫 화재로 이어질 수도 있다. 매향교 쪽으로 내려오니 비닐봉지 안에 가득한 쓰레기가 보인다.

 

누가 저런 짓을 한 것일까? 주변 쓰레기 집하장에서 바람에 날아오는 쓰레기들과 전단지들이 여기저기 널려있는 것도 볼썽사나운데, 저렇게 쓰레기를 몰래 투기하고 가는 사람들은 어떤 생각을 갖고 사는 사람들일까? 부끄러운 수원시민의 자화상이 아닐 수 없다. 그러고 보니 여기저기 검은 비닐봉지 안에 있는 것은 모두 쓰레기들이다.

 

 

물이 줄어들어 수원천의 물이 고이는 곳에 생겨난 시퍼런 물이끼는 어쩔 수 없다고 해도, 이렇게 몰래 쓰레기까지 버리는 사람들이 있다니, 풀린 날에 수원천을 걷는 사람들이 한 마디씩 하고 지나간다.

 

쓰레기봉투가 사기 싫으면 제대로나 처리를 하던지 저렇게 몰래 갖다버리는 사람들은 도대체 누구인지 모르겠네요. 참 이런 모습을 보면 외지에서 수원을 찾아 온 관광객들에게 낯이 부끄럽습니다.”

 

검은 봉지에 든 쓰레기를 주워서 들고 가는 한 시민의 말이다. 갈대숲에도 여기저기 널려있는 쓰레기들이 보기에 안 좋다. 아직은 날이 다 풀리지 않았다고 하지만 점점 수원천의 천변 길을 걷는 시민들이 많아질 텐데, 그 이전에 수원천에 널린 쓰레기들과 죽은 물고기들을 치웠으면 하는 바람이다. 3월이 되면 또 많은 사람들이 수원을 찾아올 텐데, 부끄러운 모습은 보이지 말았으면 한다.

  1. 에스델 ♥ 2014.02.19 12:05 신고

    널려 있는 쓰레기의 모습에 마음이
    좋지 않습니다.ㅠㅠ
    무단투기만큼은 하지 않아야 할텐데....

    절기상 우수여서 봄이 성큼 다가온 기분이 듭니다.
    오늘도 행복한 시간 보내세요!

  2. Yujin Hwang 2014.02.19 12:23 신고

    차라리 쓰레기통을 재 배치하는것도 좋을거 같아요.
    한국엔 쓰레기통이 너무 작거나 아예 없더라구요.

  3. 익명 2014.02.19 12:27

    비밀댓글입니다

  4. 행복한요리사 2014.02.19 12:51

    보기에도 민망해지는데요~
    쓰레기는 꼭 쓰레기통에 버렸으면 합니다. ^^

  5. 버섯공주 2014.02.19 13:00 신고

    에궁. 안타깝네요. ㅠㅠ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2.19 13:01

    그냥도 부끄럽습니다.
    제발, 저런 짓 좀 안했으면 좋겠습니다.

  7. pennpenn 2014.02.19 13:41 신고

    쓰레기 왕국이라는 오명을 언제 벗을 지 걱정이네요~
    건강도 잘 챙기세요~

  8. 대한모황효순 2014.02.19 14:09

    버리는 사람 따로있고
    치우는 사람 따로있는.ㅠ

  9.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2.19 14:56

    아~ 정말 쓰레기가 있어서는 안될텐데 말이죠.ㅠ

  10. 박씨아저씨 2014.02.19 15:01

    암튼 아직가지 정신나간 사람들 양심없는 사람들이 너무 많은듯합니다.
    날씨 풀리면 더욱더 외출이 잦아질텐데 걱정입니다.

  11. 펨께 2014.02.19 17:01

    어딜가나 무개념 사람들 있는가봅니다.
    나만 편하면 그만이다는 생각은
    그만해야 할 것 같은데...

  1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2.20 00:30

    의식의 변화가 있어야 하는데....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꿈 꾸세요^^

  13. 알숑규 2014.02.20 00:53 신고

    아침부터 고생많으십니다. 열심히 치우는 사람이 있는 반면, 버리는 사람도 존재하죠.
    치우길 바라지는 않겠지만, 최소한 버리지 않았으면 하건만...

  14. 초원길 2014.03.04 18:42 신고

    요즘 조금만 미디어에 나와도 바로 인파들로 넘쳐나지요..
    그런 곳마다 보면 곳곳에 흩날리는 쓰레기들 참 많이 보입니다.
    얼마전 화선 행궁에 다녀왔는데 야간에 보이는 곳곳마다 쓰레기들이 만원이더군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