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신평리 산136-11에 소재한 강원도 문화재자료 제114호인 고성화암사(高城禾岩寺)’는 신라 혜공왕 5년인 769년에, 법상종의 개조인 진표율사가 화엄사라는 이름으로 세운 절이다. 이 절은 조선 인조 1년인 1623년에 소실되었다가, 인조 3년인 1625년에 고쳐 짓는 등 여러 차례 소실과 재건을 반복하였다.

 

그 뒤 고종 1년인 1864년에는 지금 있는 자리인 수바위 밑에 옮겨 짓고, 이름도 수암사(穗岩寺)라 하였다가 1912년에 다시 화암사(禾岩寺)로 이름을 바꾸었다. 한국전쟁 때 다시 한 번 불에 타 모두 소실이 되었던 것을 훗날 법당만 다시 지었다. 화엄사 경내에 현존하는 건물들은, 1991년 세계 잼버리대회 준비를 위해 기존 건물을 철거하고 새로 지은 것이다.

 

 

화암사 경내에 현존하는 건물로는 일주문, 대웅전, 삼성각, 명부전, 요사채 등이 있으며, 조선 후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보이는 부도군과 일부 계단석이 남아 있다. 화암사는 금강산 일반 이천봉 팔만 구암자 중 남쪽에서 시작하는 봉우리의 두 번째인 신선봉의 바로 아래 세워져 있다고 한다.

 

수바위에 얽힌 전설

 

속초에서 고성으로 올라가는 7번 국도를 따라가다가 보면 좌측으로 금강산 화암사라는 이졍표가 보인다. 또 한 곳은 속초에서 미시령 터널로 향하다가 미시령 옛 길로 접어들어도 같은 이정표가 보인다. 어느 방향을 택해도 화암사를 찾기에는 그리 어렵지가 않다. 화암사경내를 향해 가다가 좌측에 보면 희게 보이는 커다란 바위가 우뚝 솟아 있는 것을 볼 수가 있다. 이 바위를 수바위라고 부른다.

 

이 절의 이름을 공식적으로 화암사라 부른 것은 1912년부터이다. 절 이름을 바꾸게 된 것도 화암사 남쪽 300m 지점에 우뚝 솟은 왕관 모양의 바위인, 이 수바위에 얽힌 전설 때문이다.

 

 

진표율사를 비롯한 화암사의 스님들은 모두 수바위 위에 편안히 앉을만한 곳을 찾아 좌선을 시작했다. 이 수바위에는 아무리 가물어도 마르지 않는 샘이 있어 그곳에서 기우제도 지냈다고 한다. 화암사는 민가와 멀리 떨어져 있어 스님들의 공양을 해결하기 위해서 시주를 해오는데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었다.

 

그런데 어느 날 수행을 하던 두 스님의 꿈에 백발노인이 나타나 수바위에 있는 조그만 구멍을 지팡이로 세 번만 두드리면 쌀이 나올 것이다. 그 공양미로 밥을 지어먹고 열심히 수행에만 힘쓰라고 사라졌다. 꿈에서 두 사람이 같은 백발노인을 본 것을 이야기를 한 스님들은 백발노인의 말대로 했더니 정말 쌀이 나왔다.

 

 

지금도 이 수바위에서 기도를 한 스님이나 신도들이 밤에 꿈을 꾸면 이 백발노인이 나타나 미리 닥칠 일을 알려준다고 한다. 하지만 회암사로 이름을 바꾸게 한 그 수바위의 쌀이 나오는 구멍은 어찌되었을까? 여기도 마찬가지로 욕심이 많은 한 사람에 의해 그 쌀이 나오는 구멍에서 피가 흘러나왔다고 한다. 전설은 그렇게 어디서나 똑 같이 마무리를 한다.

 

삼성각은 유명한 기도도량

 

봄이 금강산 줄기 아래 고성 땅에 꽃소식을 몰고 올 때 찾아갔던 회암사. 한편에서 봄을 알리는 벚꽃이 망울을 터트리고 있었다. 경내를 한 바퀴 돌아 삼성각 쪽으로 걸음을 옮긴다. 이미 촬영을 다 마치고 여유롭게 삼성각을 합 바퀴 돌아보고 싶어서이다. 화암사 삼성각은 유명한 기도도량으로 소문이 나 있다. 이곳에서 치성을 드리면 서원이 이루어지려나?

 

 

삼성각 안 벽면에는 금강산 천신대, 상팔달, 세선봉, 삼신대 등의 그림이 그려져 있다. 화암사가 금강산 화암사임을 알려주는 것이다. 하긴 이 화암사에서 진표율사가 화엄경을 설하고 난 뒤 그의 제자 100명이 화엄경을 배우다가 그 중 31명이 하늘로 올라가고, 남은 69명은 무상대도를 얻었다고 하는 곳이다.

 

이런 이야기는 고성 끄트머리에 있는 절 건봉사에도 전한다. 건봉사에는 그렇게 많은 스님들이 하늘로 올라갔다는 곳에 등공탑이 서 있어, 이곳보다 더 실제에 가깝게 느껴진다. 삼성각에서 참배를 하고 전각 밖으로 나온다. 수바위에서 불어온 바람 한 점이 108배에 흐른 땀을 식혀준다. 이런 행복함에 절을 찾는 것이다 아닌지.

  1. 행복끼니 2014.02.12 06:54

    잘보고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2. 참교육 2014.02.12 07:26 신고

    곳곳에 보물이 뭍혀 있습니다.
    아름다운 전설하며.... 기암괴석과 호란의 아픔까지....
    감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우리집은 우리부부만 약하게 지나가지만 아들 딸 손자까지 혼이 났습니다.
    감기 조심하십시오.

  3. 해바라기 2014.02.12 07:30

    수바위가 신비를 머금고 있나봐요.
    좋은 날 되세요.^^

  4. 워크뷰 2014.02.12 07:40 신고

    산사를 찾는즐거움이 바로 이 맛 아니겠습니까^^

  5. 부동산 2014.02.12 08:00 신고

    정말 이런 전설이 있었군요
    덕분에 잘알고 갑니다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2.12 08:07

    덕분에 좋은 내용 너무 잘보고갑니다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2.12 08:09

    욕심이 사망이라는 말이 수바위에도 통하는군요.
    애초의 스님들은 시주에 마음 쓰지 않고
    열심히 수행에만 힘썼겠지요?

  8. 행복한요리사 2014.02.12 08:24

    수바위와 화암사에 얽힌 전설~
    잘 알고 갑니다.
    귀한곳 소개해주셔서 감사드려요. ^^

  9. pennpenn 2014.02.12 08:43 신고

    고성 화암사를 다녀오셨군요~
    수 바위에 직접 오르고 싶어요~

  10. *저녁노을* 2014.02.12 09:04 신고

    잘 보고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11. Hansik's Drink 2014.02.12 09:28 신고

    한 번 가보고 싶은 곳이네요~ ^^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12. 코미 2014.02.12 09:29

    온누리님
    전 이렇게 글쓰시는 분들 완전 존경 합니다.
    전 쓸말이 없던데...
    즐감 합니다.
    공누하루 되세요^^

  13. 익명 2014.02.12 09:30

    비밀댓글입니다

  14. 할말은 한다 2014.02.12 09:38 신고

    수바위와 화엄사에 얽힌 몰랐던 전설 이야기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시작하세요 ^^

  1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2.12 09:40

    절 안의 모습을 보고 있으니, 숙연함이 느껴지네요..
    수바위에 그런 전설이 있다니,,, 새롭게 느껴지기도 하구요..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1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2.12 09:57

    참좋으네요.ㅎㅎ 님 덕분에 좋은 공부 하고 갑니다.

  17. 자칼타 2014.02.12 10:05 신고

    강원도 고성..반갑네요...
    저의 피끓는 청춘을 바친 곳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18.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2.12 10:50

    인사드리고 갑니다.
    남은 하루도 기분좋은 시간이시길 바래요^^

  19. 놀다가쿵해쪄 2014.02.12 16:05 신고

    역시 욕심이 화를 부르는군요~
    즐거운 오후시간 되세용~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