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일순 80, 최선예 81. 그림을 그린 할머니들의 이름과 연세가 적혀있다.

성한 곳이 없는 손으로 밭을 일구어 가꾼 푸른 보리밭 물결을 바라보는 농부의 미소에는 행복이 가득합니다. 투박한 손으로 일구어 낸 들녘의 생명들은 농부의 숨결이며 삶인 까닭이지요. 고단함을 고단함으로 여기지 아니하고 삶의 이야기로 그대로 드러낸 농부의 손이 아름다운 것처럼, 삶의 고단함을 이겨낸 우리의 어머니와 아버지의 손에는 지나온 세월이 고스란히 담겨져 있습니다(중략)

 

한 곳을 향해 온 정성을 다하는 마음은 휘어진 손가락을 만들고. 그 휘어진 손가락은 다시 많은 사람의 이야기를 그려냅니다. 평생을 고단하게 삶을 이겨내고 자식들을 모두 독립하도록 뒷바라지 하고. 이제는 노년이 되신 우리 어머니와 아버지의 손으로 소박한 크레파스가 다시 피어납니다.

 

삶의 모습이 제각각인 어르신들의 삶에서, 사람을 그리고 풍경을 그려낸 모습이 모두 다르지만, 그 안에 담겨진 삶의 이야기와 사랑은 투박한 손을 따라 그려진 그림 안에 고스란히 전해져 눈물이 됩니다(하략)

 

휘어진 손가락이라는 제목이 붙어있는 글귀이다. 13일부터 17일까지 수원시청 로비에서 열리고 있는 수원사랑, 효사랑 기획전을 설명하는 글귀이다. 이 기획전은 한국치매미술치료협회가 주최를 하고 있다.

 

75세 이상의 어르신들이 그린 그림전

 

이 그림을 만났을 때는 의아했다. 어느 그림은 초등학생이 그린 그림인 듯한데, 어느 그림들은 전문가의 솜씨처럼 느껴졌기 때문이다. 거기다가 장화홍련을 연작으로 그린 그림도 있다. 그런데 크레파스로 그린 그림들의 설명을 보다가 깜짝 놀랐다. 그림을 그리신 분들의 연세가 모두 80이 가깝거나 넘었기 때문이다.

 

 

어떻게 이렇게 연세가 많이 드신 분들이 이렇게 그림을 그리셨을까? 여기 이 그림은 정말 우리가 마을에서 본 풍경을 그대로 묘사를 하고 있네. 할머니들께서 아트센터에서 그림을 그리시더니, 정말 이렇게 전시까지 하시네.”

 

전시가 되어있는 그림을 관람하던 몇 사람의 주부들이 박수를 치며 감탄을 한다. 그림 중애는 그림 안에 글을 같이 써 놓아 보는 사람들이 편하게 그 분위기를 파악할 수 있도록 하였다. 어르신들께서 젊은이들이 잘 알아보지 못할까봐 배려를 하신 것이나 아닌지. 아마도 어르신들은 평생 부모의 마음을 갖고 계신 것은 아닐까? 혹여 후손들이 제대로 알아보지 못할까 봐 그런 것까지 신경을 쓰셨다.

 

 

어르신들의 그림 놀라워

 

마을가꾸기로 달라진 효 영 실버 아트센터 - 영 실버 아트센터가 달라진 후 눈을 즐겁게 해준다고 우리들 보고도 고맙다고 한다. 우리 역시 자부심을 갖고서 열심히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 2013, 12, 2 최선예 81

 

마을가꾸기라는 제목이 붙어있는 그림에 적힌 내용이다. 영실버 아트센터는 수원시 권선구에 소재하고 있다. 한국치매미술치료협회와 3세대문화사랑회가 주관이 되어 매년 아동미술대회 및 어르신들의 그림을 기획전시하고 있다. 이번에 열린 수원사랑, 효사랑 기획전역시 이렇게 준비된 그림들이다.

 

 

정말들 대단하십니다. 이렇게 연세가 많으신 어르신들께서 수원을 사랑하는 마음과 효를 주제로 한 아름다운 그림을 그려 전시를 한다는 것이. 이런 그림전은 단순히 한 번으로 그칠 것이 아니라, 학교마다 순회를 하면서 전시를 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아이들에게 효와 마을사랑에 대한 의미를 부여할 수 있도록.”

 

꼼꼼하게 구경을 하던 한 시민의 말대로, 이 그림전시는 많은 사람들이 만나볼 수 있도록 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그리고 모든 어르신들의 안녕을 함께 기원한다.

  1. 온누리49 2014.01.14 03:51 신고

    13알에 예약발행한 글입니다
    14일에도 일직 나갑니다
    오늘도 8시에 나가 10시에 돌아왔습니다
    탈고를 할 때까지는 이래야 할 듯 하네요
    댓글은 달지 못해도 추천으로 인사는 드리겠습니다
    이해하여 주시길^^

  2. 해바라기 2014.01.14 06:35

    한복차림 우리의 옛을 보는것 같아요.
    그림솜씨 대단하네요.
    좋은 날 되세요.^^

  3. Boramirang 2014.01.14 07:01 신고

    대단하십니다.
    아름다운 영혼을 간직하신 분이십니다.

    장염은 다 나았는지요.
    오가시는 길 늘 무탈 하세요.()

  4. pennpenn 2014.01.14 08:07 신고

    정말 대단한 할머니로군요
    그림 솜씨가 짱입니다

  5. 참교육 2014.01.14 08:25 신고

    늙으면 애기가 된다더니 마음도 솜씨도 천사같이 되는가 봅니다.
    멋집니다.

  6. 익명 2014.01.14 08:32

    비밀댓글입니다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1.14 08:36

    대단합니다
    덕분에 너무 잘보고갑니다

  8. 부동산 2014.01.14 08:39 신고

    ㅋ 재미있고 너무 잘그려진 그림이네요 ^^
    잘보고갑니다

  9. 행복끼니 2014.01.14 08:42

    아주 멋지네요~
    행복한 하루되세요~^^

  10. 포장지기 2014.01.14 08:49 신고

    어르신들의 열정에 박수를 보냅니다^^

  11. The 노라 2014.01.14 08:52 신고

    어르신께서 참 아름답게 사십니다.
    언제나 정열과 삶에 열정을 가지고 살면 그게 진짜 멋진 인생인 것 같아요. ^^*

  12. 자칼타 2014.01.14 08:58 신고

    연세의 아름다움이 느껴지는 그림이네요.^^
    대단해요~

  13. 행복한요리사 2014.01.14 09:03

    정말 대단하시네요~
    건강은 괜찮으신가요?

  14. 할말은 한다 2014.01.14 09:04 신고

    아 다들 대단하신 듯 합니다~ 그림도 너무 잘 그리시고
    덕분에 소중한 그림 잘 보고 갑니다 ^^

  15. 워크뷰 2014.01.14 09:24 신고

    와 ~~~ 대단하신 할머니세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