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남과 나눌 수 있다는 것보다 행복한 일은 없다고 한다. 꼭 가진 것이 많아서 나누는 것도 아니다. 물론 나눌 수 있는 마음의 여유야 갖고 있다고 하지만, 그렇다고 누구나 나눌 수는 없다. 일 년에 몇 차례 자신의 이웃들을 위해 마음으로 나누며 사는 사람이 있다. 수원시 팔달구 지동 271-124에 거주하는 고성주씨(, 60)가 바로 그이다.

 

올 해만 해도 벌써 몇 차례 인근의 어르신들을 모시고 잔치를 벌였다. 한 여름 더위가 시작되던 초복에는 삼계탕 200그릇을 마을 어르신들을 위해 대접을 했다. 전날부터 그 더위를 이겨가면서 불을 떼고, 200마리의 삼계 닭을 사다가 끓였다. 지동에 거주하는 어르신들을 집으로 초청해 삼계탕 대접을 한 것이다.

 

 

 

매년 한 해도 거르지 않아

 

마음에 여유가 있다고 해도 어떻게 그 복중에 200명 분의 삼계탕을 끓여 사람들에게 대접을 할 수 있겠는가? 심성이 착하다고 해도 그렇게 가정에서 사람들에게 대접을 한다는 것이 결토 쉬운 일이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매년 한 해도 거르지 않고 어르신들을 모셔 대접을 하고는 한다.

 

16일에 고성주씨의 마당은 한바탕 난리가 났다. 마당 가득 쌓인 절인 배추들. 그 전날인 15일에 모두 절여놓았다가 김장을 하는 것이다. 고성주씨는 무속인이다. 스스로 만신이라고 자청을 한다. 경기안택굿 보존회의 회장인 그는, 자비를 들여 매년 안택굿을 이어가기 위해 무대에 올린다. 그렇게 바삐 살아가면서 한 해도 거르지 않고 주변 사람들에게 대접을 한다. 이 집은 항상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지난달에는 지동 벽화골목에 조성 된 시인의 벽에 글을 쓰기위해 지동을 찾아 온, 수원시인협회 회원 25명에게 삼겹살을 대접하기도 했다. 그렇게 나누기를 좋아하는 고성주씨가 김장을 하는데 자그마치 배추 700포기를 한다는 것이다.

 

독거노인들께 나누어 줄 김치

 

배추 700포기는 배추 값만 해도 상당하다. 하지만 그렇게 많은 김장을 하는데는 다 이유가 있다고 한다.

저희 동네에는 혼자 사시는 분들이 많이 계세요. 매년 30분 정도에게 김장을 해서 나누어 드리고 있어요. 그분들에게 10포기씩만 갖다드린다고 해도 300포기가 필요하잖아요. 그리고 자식들에게도 주어야 하고요.”

 

 

그래서 700포기나 되는 김장을 한다는 것이다. 고성주씨가 이렇게 해마다 사람들에게 베푸는 것은 다 이유가 있다고 한다. 자신이 만신이기 때문에 남을 위해 살아야 한다는 것이다. 그렇게 어려운 이웃에게 베푸는 일이 곧 자신의 수양부리(자신을 따르는 신도들을 고성주씨는 아범, 어멈이라고 부른다. 나이가 많아도 수양부리들은 고성주씨에게 아버님이라는 호칭을 사용하다. 이것은 과거 단골네들의 습속으로 고성주씨는 이 시대에 남아있는 유일한 단골이다)들을 위하는 길이라는 것이다.

 

"매년 이렇게 많은 김장을 하시고 나면 몸살을 앓아요. 그래서 말리고는 하지만 한 해도 가르지 않아요. 혼자 사시는 분들이 김장을 하지 못하면 한 겨울 동안 무엇으로 사시느냐고 걱정을 하죠.“

 

 

김장을 통에 담던 한 수양부리의 말이다. 그렇게 매년 나눔에 익숙해져 있는 고성주씨. 커다란 통에 김치를 꾹꾹 눌러 담는다. 그것이 모두 독거노인들께 나갈 통이라고 한다. 이틀 동안 배추를 절이고 속을 버물리고, 김장을 마친 시간은 해질녘이 다 되어간다. 700포기 김장을 하기 위해 사용한 용기들만 해도 엄청나다.

 

해마다 이렇게 나눔을 연례행사처럼 하고 있는 고성주씨. 김치를 담은 통을 들고 이집 저집 찾아다닌다. 독거노인 분들이 사시는 집을 찾아가는 것이다. 올 한해 나눔의 마무리인 김장. 700포기 김장이 그렇게 많은 사람들에게 기쁨을 줄 수 있어 행복하다고 한다.

  1. 주리니 2013.11.18 07:07

    제게도 김장은 쉽지 않은 일인데
    저렇게 많은 양을요? 와우.... 정말 그 마음이 대단하십니다.

  2. Boramirang 2013.11.18 07:38 신고

    김장 거들러 가셨다가 곡차만 마시고 오신거 아니심?...^^*

    참 아름다운 풍경입니다.
    날씨가 찹니다. 오가시는 길 늘 무탈하세요. ()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11.18 08:19

    정말 대단하신 분입니다.
    놀랍고 또 잘배우고갑니다 ^^

  4. pennpenn 2013.11.18 08:29 신고

    김장 700포기면 상상할 수 없는 고역이데요~
    대단한 분입니다
    새로운 한 주를 잘 보내세요

  5. 행복끼니 2013.11.18 08:31

    정말 존경스럽네요~~
    즐겁고 행복한 일주일되세요~^^

  6. 부동산 2013.11.18 08:46 신고

    정말 대단하신 분이시네요 ㅎ
    덕분에 많이 배우고 갑니다

  7. 귀여운걸 2013.11.18 08:53 신고

    우와~ 독거노인들을 위해 700포기를..
    정말 훈훈하고 따뜻한 광경이네요~
    너무 멋지고 존경스러워요^^

  8. 김용택 2013.11.18 09:01

    이런분이 다 있었군요.
    복받겠습니다. 좋은분이시네요

  9. Hansik's Drink 2013.11.18 09:11 신고

    너무너무 따뜻한 소식이네요 ^^
    잘 보고 갑니다 ~ ㅎㅎ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11.18 09:13

    참 훌륭하신 분입니다.
    말은 쉽지만 실천하기가 얼마나 어려운 일인가요?
    저런 분들 덕분에 세상이 이만큼이나마
    아름다울 수 있는 거겠지요?

  1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11.18 09:22

    따듯한 소식이로군요^^
    너무 잘 보고 갑니다^^

  12. *저녁노을* 2013.11.18 09:30 신고

    대단하신 분이군요.
    나눔...

    쉽지 않은 일이지요^^

  13. 오렌지수박 2013.11.18 09:36 신고

    정말 쉽지 않은 일인데 그 양만큼이나 푸짐한 인심이 느껴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14. The 노라 2013.11.18 10:22 신고

    초복에 삼계탕을 동네 어르신께 대접하신 분이라고 하셔서 지난 글이 딱 생각났었어요.
    무속인인 그분이신가 했는데 맞았네요. 세상에 700 포기라니...
    이웃분들 너무너무 따뜻하고 맛있는 겨울 보내시겠네요. 제가 다 감사드립니다.

    김치소 색이 빨갛고 아주 좋아서 맛있는 느낌이 팍 느껴져요.
    수육 삶아서 같이 먹으면 정말 끝내주겠어요. ^^

  15. 클라우드 2013.11.18 10:35

    훌륭하신 분이세요.
    저도 수욜에 김장을 해야 하는데...
    건강하세요.^^

  16. 와코루 2013.11.18 10:53

    김장 다함께 하고 먹으면 정말 맛있겠어요~ㅎㅎ 대단하시네요~ㅎㅎ

  17. 행복한요리사 2013.11.18 11:08

    정말 대단한 분이시네요~
    이런분들이 많았으면 더 행복할것 같아요. ^^

  18. 놀다가쿵해쪄 2013.11.18 17:07 신고

    쉽지않은 일인데.. 매년 하신다니..
    정말 대단하신분인것 같습니다..

  19. 포장지기 2013.11.18 23:45 신고

    음지에서 선행을 펼치시는 분들이 계시기에
    아직은 따뜻한 사회가 이곳 저곳에서 느껴 집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