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다가 보면 가끔 황당한 일을 당하고는 한다. 그렇다고 나쁜 일은 아니다. 어제 저녁 잠을 설치는 바람에 아침에 게으름을 피우고 있는데 전화가 걸려온다. 모르는 번호지만 전화를 받았다.

 

나다. 나 지금 공항인데 바로 수원으로 간다.”

언제 나왔냐?”

지금 도착했다니까

. 그럼 형네로 가든지 누나네 집으로 가라

수원 가는 공항버스 벌써 탔다

 

 

참 매년 이맘때가 되면 한국으로 나오는 친구 녀석이다. 걸음을 걷기 전부터 이웃에서 살던 친구와 나는, 네 집 내 집이 없었다. 그저 아무 집이나 가서 쓰러져 자면, 그 집이 바로 자기네 집이었으니까. 거기다가 부모님들도 친구고 심지어는 누나들까지도 서로 친구였으니, 남이라고 할 수도 없이 형제처럼 함께 자랐다. 심지어는 동네 분들이 쌍둥이라고 했으니.

 

그래도 친구밖에 없어

 

이 친구가 찾아오는 것은 한 가지 이유이다. 어릴 때부터 형제와 같이 자랐으니 얼굴이라도 보고 싶어 먼 길을 달려오는 것이다. 하지만 꼭 , 밥해 놔라라고 말을 그친다. 친구가 해 준 밥이 맛있다고 하지만, 정말 맛이 있어서 그러는 것은 아니다. 그저 친구와 함께 한 상에 앉아 밥이라도 먹고 싶기 때문일 것이다.

 

 

서둘러 집을 치우면서 혼자 투덜댄다. ‘이 녀석은 맨 날 내가 무슨 제 마누라인줄 아나 서방인 줄 아나라면서. 하지만 그 투덜거림이 기분이 나빠서 하는 것은 아니다. 어찌 생각하면 눈물이 나도록 고맙기 때문이다. 내가 어려움을 당하고 있을 때도 혼자 나와서 고생을 하고 있을 때도, 무던히도 한국만 나오면 날 찾아와 귀찮게 한 녀석이다.

 

그 속마음을 알기 때문에 고맙기만 하다. 속초에 있을 때도 쉽지 않은 길을 달려와 밥 한 그릇 먹고는 바로 사라져버리고는 했다. 몇 시간을 달려와 고작 밥 한 그릇 먹겠다고 찾아 온 것은 아니다. 어릴 적 형제보다 더 많은 시간을 함께 했으니, 그리고 서로가 눈만 보아도 마음을 읽어낼 수 있으니 찾아오는 것이다.

 

 

친구를 위해 마련한 밥상

 

혼자 생활을 하면서도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늘 찬이 떨어지지 않기 때문이다. 주변에 있는 아우들이 항상 챙겨주기 때문에, 오히려 남들보다 찬이 더 많다. 이렇게 갑자기 누가 들이닥쳐도 비로 상을 차릴 수 있으니, 먹을 복은 타고났는가 보다. 이 친구 녀석 어릴 때부터 함께 잠을 자고 밥을 먹고는 했으니, 자연적으로 식성이 같아졌는지. 녀석은 음식도 같은 것을 좋아한다.

 

야 역시 한국에 나와 밥은 너한테 와서 먹어야 제 맛이 나더라.”

이젠 제발 그만 좀 와라, 아니면 나가서 사 먹든지

미쳤냐. 맛있는 밥을 두고 왜 나가서 먹어

 

이렇게 만나서 함께 얼굴을 보는 시간이 불과 한 시간 남짓이다. 그 시간을 얼굴이라도 보고 가야겠다고, 그 먼 길을 달려온 친구다. 아마 이 친구가 없었다고 하면 내 생활이 엉망이 되었을지도 모르겠다. 멀리서도 무슨 일만 있으면 전화로라도 걱정을 해주고는 했다.

 

 

요즈음 좋은 사람 안 생겼냐?”

주변에 다 좋은 사람들이지

그런 좋은 사람 말고. 형님이 사람 하나 소개시켜줄까?”

됐네, 이 사람아

오늘 밤에 제사 모시고 내일 새벽 비행기로 출국한다. 형님 없다고 슬퍼하지 말고 내년에 보자

 

60 중반에 든 남자끼리의 우정이란, 아마도 다시 아이가 되어가는 것만 같다. “내년에는 오지 말고 누나네 집으로 바로 가라말은 그렇게 하지만 이 친구가 내년 이맘 때 연락이 없으면, 아마 불안해서 못 살 것 같다. 그렇게 얼굴 보여주고 밥 한 그릇 먹고 훌쩍 떠나버린 친구 녀석.

 

그래 매년 괴롭혀도 좋으니, 그저 건강하게 오래도록 보자 친구야

  1. 포투의 기사 2013.11.15 11:45

    글을 읽으면서 서로에 대한 믿음과 우정이 그대로 묻어남을 느겼습니다.
    그리고 그런 친구와 오랫만에 함께하는 식사는 그 누가랑 먹는 것보다 맛이 있을 듯합니다
    돈독한 우정 언제나 영원하길 바라며~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2. 에스델 ♥ 2013.11.15 11:46 신고

    두분의 우정이 참 보기좋습니다.^^
    그리고 차려내신 상차림이 정갈해서 깜짝 놀랐습니다.
    너무 맛있어 보입니다...ㅎㅎ
    즐거운 금요일 보내세요!

  3. 순희 2013.11.15 11:51

    감독님!! 항상 정갈하신 모습 보기좋아요~~
    환절기 감기조심 하시고 행복한 불금되세요

  4. 온누리49 2013.11.15 11:55 신고

    내가 블로그질을 제대로 하고 있다는 생각이
    이 바쁜 와중에도 사진촬영을~~
    미친 블로거의 진면목을 보여주고 있었다고 봅니다...^^

  5. 클라우드 2013.11.15 11:55

    따뜻한 우정,아름다움이 보입니다.
    건강하세요.^^

  6. 포장지기 2013.11.15 12:42 신고

    아름다운 우정 ..
    너무 잘보고 갑니다..
    제게도 그런 우정을 나눌수있는 친구가 몇이나될까 생각좀 해봐야겠네요..

  7. 대한모황효순 2013.11.15 13:28

    우정은 변함이
    없는가 봅니다.
    아응~땃땃해라.^^

  8. The 노라 2013.11.15 13:38 신고

    정말 아름다운 우정이예요. 그런데 온누리님 식사 아주 잘 차리시네요.
    저 뽀글뽀글 끓는 찌개며 맛있는 반찬들... 꼬들빼기 김치도 보여요. 저 이거 정말 좋아해요.
    밥 두그릇 추가요~~! 저도 수저들고 가서 먹었으면 좋겠어요. ^^

  9. 행복한요리사 2013.11.15 13:40

    다른반찬없이 밑반찬만 봐도
    밥도둑일것 같은데요~
    멋진 우정을 만나고 갑니다. ^^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11.15 14:04

    너무 잘 보고 갑니다^^
    남은 하루도 기분좋은 시간이시길 바랍니다!

  11. 朱雀 2013.11.15 14:12 신고

    이런 게 남자들의 우정이 아닐까 싶어요.
    정말 훈훈한 글 잘 보고 갑니다. ^^;;;

  12. ★입질의추억★ 2013.11.15 14:32 신고

    왠지 뭉클한 기분이 드네요 ^^
    불금 되세요~

  13. 놀다가쿵해쪄 2013.11.15 16:09 신고

    전... 나름 바쁘게 살다보니
    1년에 한번 친구들 볼까 말까한데 부러운 우정입니다...

  14. Boramirang 2013.11.15 16:57 신고

    흠...그래서 오늘 막걸리타임 빵구 낸(?) 것이로군요.
    이번엔 공항에서 전화해야지...우훗...^^*

  15. Hansik's Drink 2013.11.15 18:12 신고

    좋은글 잘 보고 간답니다 ^^
    행복하게 하루를 보내세요~~

  16. 알숑규 2013.11.16 02:59 신고

    어쩐지 마음이 뿌듯해 집니다. 저도 그런 우정을 가지고 싶네요.

  17. 공룡우표매니아 2013.11.16 05:10

    넘 멋진 친구를 두셨네요
    옛 시골에 살때는 그런 친구가 있었지만
    고향을 떠나 온 세월이 이르고 길어서.....

    오늘도 좋은 날 되세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