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내린 폭우로 인해 바위 등이 번들거린다. 이런날 계곡을 따라 다녀야 하는 산행은 정말 위험하다  


 

몇 년 전인가 산사에서 생활을 했던 적이 있다. 본의 아니게 여러 가지 주변의 복잡함이 싫어 세상을 회피한 것인지도 모른다. 산사의 생활이란 것이 우리기 흔히 생각하듯 그렇게 꿈같은 것은 아니다, 나름 규범이 있는 생활을 해야 하기 때문에, 우리네 같은 천방지축은 가끔은 속이 터질 것만 같기도 하다.

 

그런 산사에서의 생활을 하면서, 스스로 참 많은 공부를 한 것만은 사실이다. 우선은 ‘참는다.’는 것을 배웠고, 사람이 아무리 어렵다고 해도 갈 곳과, 가지 말 곳을 구별해야 한다는 것도 깨달았다. 그리고 덕분에 산행(등산이 아니라)을 하는 법까지 배웠으니, 산사생활이 나에게는 정말 많은 것을 가르친 것만 같다.

 

“산은 사람을 실망시키는 법이 없지”

 

아마도 그 어렵고 힘든 시기에 한 어르신을 만나지 않았다고 하면, 지금쯤은 어떻게 되었을까? 가끔은 그런 생각도 해본다. 산사의 틀에 박힌 무료한 시간을 달래느라, 산행을 하다가 만난 어르신. 무엇을 하느냐고 물으신다. 봄이라 산더덕을 캐러 왔다고 말씀을 드렸더니, 얼마나 캤는지 좀 보자는 것이다.

 

“그만큼 캤으면 됐네. 이제 그만 내려가게”

“일행이 아직 산에 있어서요.”

“알아서들 내려오겠지. 산에 올라서는 절대 욕심을 부리면 안 되지. 딱 필요한 만큼 가져가는 것이 산을 좋아하는 사람들의 마음가짐이라니”

 

 

더 할 말이 없어, 일단 산 밑으로 내려왔다. 어르신이 돌아가시면서 하신 말씀이 아직도 생생하다.

“산은 사람을 실망 시키는 법이 없지. 다음부터 산에 오를 때는 미리 무엇을 얼마큼 가져 갈 것인지 생각을 하고 올라가게, 딱 그만큼은 가져 갈 수 있으니”

 

구실을 만들기 위한 마음이 미안해

 

10일(토), 일기예보에서는 중부지방에 70mm가 넘는 비가 쏟아진다고, 산이나 계곡으로 피서를 가는 사람들은 조심을 하라고 한다. 하지만 그 이전에 산행을 하기도 작정을 했으니, 비가 많이만 오지 않는다면 강행을 하리라 마음을 먹었다. 주변에서는 요즈음은 국지성 소나기가 많이 내리는데, 어떻게 산행을 하느냐고 만류를 한다.

 

아침이 되었는데 날이 잔뜩 흐렸지만 비는 오지 않는다. 서둘러 집을 나섰다. 산행을 한다고 하니, 누군가 꼭 필요한 것이 있다면서 부탁을 했기 때문이다. 다급한 사람이 부탁을 하는 것을 듣고, 내 몸 하나 편하자고 안갈 수가 없기 때문이다. 동행을 하기로 한 아우도 한 시간만 출발 시간을 연장을 하잔다.

 

 

솔직한 심정이 이럴 때는 아우가 한없이 고맙다. 만일 출발하기 전에 비가 오면 기지 않아도 될 구실이 생기기 때문이다. 하지만 한 시간을 연장을 했는데도, 비가 오지 않으니 출발을 할 수 밖에. 피서객들도 인해 고속도로는 아침부터 정체라고 한다. 국도로 목적지까지 가서 산행을 시작했다.

 

딱 필요한 만큼만 채취를 해

 

산을 오르고 있는데 멀리서 천둥소리가 요란하다. 급기야는 시커먼 구름이 몰려오더니, 이내 빗방울이 후드득거리고 떨어진다. 곧 그치겠지 하면서 여기저기 찬찬히 살펴본다. 하지만 곧 그치겠지 하고 생각한 비는 점점 세차게 퍼붓는다. 이내 앞이 보이지 않을 만큼 거센 빗줄기에 천둥과 벼락까지 친다.

 

전화벨이 울린다. 이렇게 비가 오는데 누구일까? 전화와 지갑 등이 비에 젖을까봐, 비닐봉지로 꽁꽁 싸매 두었는데. 큰 나무 밑으로 가서 전화를 받는다.

“형님 비가 많이 와요. 천둥도 치고 벼락도 때리고. 산에서는 큰 나무 밑은 위험하다고 하니, 작은 나무 밑으로 가서 비 좀 피하세요.”

 

꼭 필요한 것이 있다고 당부를 한 아우의 전화다. 막상 산으로 간 형이 쏟아지는 비에 무슨 일이라도 벌어질까봐 전화를 한 것이다. 걱정 말라고 안심을 시킨 후 다시 산행을 계속한다. 저만큼 영지버섯이 보인다. 산을 올라왔으니 이것도 산에서 주는 선물이 아닐까? 잘 캐서 봉지에 집어넣는다. 이번에는 장수버섯이 나무에 가득 달렸다.

 

그리고 딱 필요한 산삼 두 뿌리를 캤다. 더 이상은 이 비에 있어야 할 이유가 없어졌다. 필요한 만큼만 가져가라는 어르신의 말씀 때문이다. 사실 그 이후로 산행을 하면서 많은 것들을 채취했지만, 아직 한 번도 나를 위해서 먹거나 사용을 한 적이 없었다. 모두를 주변에 필요한 사람들에게 주었으니.

 

크진 않지만 필요한 산삼 두 뿌리에 영지버섯과 장수버섯. 이 세차게 쏟아지는 빗줄기 속에서, 그래도 이만한 수확을 했으니 얼마니 기쁜 일인가? 장수버섯과 영지버섯을 함께 동행 한 아우와 나누었다. 세상에 내 것이 아니지 않은가? 욕심을 버리면 구하는 만큼 준다는 어르신의 말씀. 하산을 하면서 아우에게 그 말을 전해준다. 아우도 욕심을 내지 말고, 산에서 채취를 한 것은 나누어 주기를 바라는 마음에서이다.

  1. 해바라기 2013.08.11 06:30

    와! 천둥 폭우 속에서 귀한 산삼과 영지버섯을 얻으셨군요.
    축하드립니다. 온누리님 가시는 길에 늘 행운이 함께 하시길 빕니다.^^

  2. *저녁노을* 2013.08.11 07:08 신고

    ㅎㅎ보기 좋습니다.
    나눔...욕심 버리면 행복해 진다는 걸...느끼게 됩니다.

    잘 보고가요

  3. 펨께 2013.08.11 07:40

    무소유라는 말도 있지 않습니까.
    욕심을 비우면 얻는 것이 더 많이 법이지요.

  4. pennpenn 2013.08.11 07:52 신고

    으와~ 힁재하셨어요
    찜통 같은 주말을 잘 보내세요~

  5. 자전거타는 남자 2013.08.11 08:10 신고

    이 더위에 산행을 하셨군요.
    그래도 성과가 있었네요

  6. 김천령 2013.08.11 08:46

    고생 많으십니다. 아. 영지!

  7. The 노라 2013.08.11 09:21 신고

    심 봤다 아아아~~~ ^^ 산삼 두뿌리나 정말 심보셨네요.
    와~ 산행하실 때마다 산삼을 캐시는 것 같아요. 거기에 영지버섯. 저분도 몸에 좋다는 거죠?
    고생하시며 캔 건데 다 필요한 사람들에게 나눠주시고 온누리님 혹시 전직 산타??? ^^

  8. 朱雀 2013.08.11 09:32 신고

    욕심을 부리지 않으셨기에, 오히려 귀한 산삼 두뿌리를 채취하신 것 같네요.
    욕심을 버리는 만큼 구한다라는 말씀이 저에게도 크게 울림을 주시네요...^^;;;

  9. 예또보 2013.08.11 09:59 신고

    대단하십니다 ㅎ
    산삼 두뿌리 고생한 만큼 보람도 느끼셨겠습니다 ㅎ

  10. landbank 2013.08.11 10:07 신고

    필요한 만큼만 산에 오르는 마음 잘느끼고 갑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