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교통 수원2013’로 인해 수원의 많은 행사가 날짜를 옮기기도 한다. 시범지역인 행궁동 인근의 재래시장인 팔달문 앞 9개의 상가가 주관하는 ‘팔달문 시장거리축제’도 9월 4일~6일로 옮겼다. 원래 이 시장거리축제는 10월에 매년 개최를 하던 축제였다. 팔달문 앞 9개의 시장이 모여 개최를 하는 이 시장거리축제도 생태교통에 맞추어, 행사를 극대화시키기 위한 것이다.

 

“저희는 매년 10월에 팔달문 앞 9개의 전통시장이 모여 거리축제를 열었습니다. 이 축제는 수원시의 지원과 각 상인회의 도움으로 열게 되죠. 올해는 9월 4일에는 한복맵시대회, 5일에는 시민가요제, 6일에는 대학가요제를 열 예정입니다. 생태교통에 맞추기 위해 날짜를 옮긴 것이죠.”

 

지동시장 상인회 최극렬 회장의 말이다. 최극렬 회장은 수원시 상인연합회 회장이기도 하다.

 

 

외국 VIP들도 맵시대회에 참가한다.

 

지난해까지는 수원시내 소재 대학이나 수원에 거주하는 대학생 중에서 만 19세 이상 (신장 165cm~175cm) 20여명을 선정해, 각 점포마다 한 사람씩을 맡아 대회에 참가시켰다. 하지만 올해는 지난해와는 다른 한복맵시대회를 연다는 것이다.

 

“올해는 세계인의 이목이 집중되는 생태교통에 걸 맞는 한복맵시대회를 열 생각입니다. 우선 이클레이를 통해 외국인 10명을 참가시킵니다. 한복은 치수를 잘 재야하기 때문에 저희가 한복을 재는 방법을 동영상으로 제작해 보내드리고 나면, 그곳에서 참가자들의 치수를 재서 저희에게 보내주는 방법으로 외국인 10명의 옷을 제작합니다.”

 

 

영동시장 상인회 이정관 회장은 올 해 한복맵시대회에 참가를 하는 외국인들은 모두 VIP 손님들이기 때문에, 그들이 우리 한복을 입고 맵시대회에 참가한다는 것이 상당히 의미가 있다는 것이다. 이들은 9월1일부터 4일까지 한국에 체류하기 때문에, 그 전에 한복을 제작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따른다는 것. 하지만 생태교통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그 정도 번거로움은 이해를 해야 된다고.

 

예전과는 달리 가족단위 맵시대회도 연다.

 

“저희 수원에는 다문화가정이 많습니다. 이번 한복맵시대회에는 다문화가정에서 전통의상을 입은 다문화 가족들이 한복맵시대회에 함께 출연한 것입니다. 그들이 각자 자신의 나라의 고유한 전통의상을 입고, 한복과 함께 무대에 오른다면 그도 볼거리가 될 것입니다. 거기다가 생태교통의 취지에도 맞다는 생각입니다”

 

최극렬 상인회장은 이번 팔달문 시장거리축제는 예전과 갈리 많은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준비를 하고 있다고 한다.

 

“올해는 예전처럼 여대생들로 선정해 한복을 입혀 무대에 올리는 것이 아닙니다. 방법을 바꾸었죠. 가족이 되었던지, 아니면 어디 합창단이 되었던지 인원에 제한이 없습니다. 몇 명이 한 팀으로 참가를 해도 무방합니다. 개인도 가능하고요. 사전에 미리 예선을 거쳐 본선무대에는 10개 팀이 올라가겠지만, 인원제한 없이 참가가 가능합니다. 그리고 본선에 오르는 팀은 정상적인 한복 가격의 50%로 한복을 맞출 수가 있습니다.”

 

이정관 영동시장 상인회장은 할아버지와 손녀가 함께 한복을 입고 참가를 하거나, 아니면 젊은 부부가 참가를 해도 좋다고 한다. 또한 마을 부녀회가 단체로 참가를 해도 좋고, 어느 교회 성가대 전체가 참가를 해도 좋다는 것이다. 모든 본선 참가자들에게는 제작비를 50%로 제공하겠다고 한다.

 

 

‘생태교통 수원2013’은 벌써부터 시범지역 주변까지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고 있다. 지동교 일원에서 열리는 팔달문 시장거리축제 역시, 이곳을 찾는 많은 사람들에게 더 많은 것을 보여주기 위해 준비에 여념이 없다.

 

“올 팔달문 시장거리축제는 더 많은 것을 보여줄 것입니다. 그리고 그동안 보지 못했던 다양한 모습도 볼 수 잇을 것입니다. 특히 9월 4일 시장거리축제 첫날에 열리는 ‘한복맵시대회’에 거는 기대가 남다릅니다. 많은 동참들을 바랍니다.”

 

두 시장의 상인회장들의 부탁만큼이나, 그날 정말 우리 옷에 대한 생각이 바뀌었으면 하는 생각이다. 전통한복의 아름다움을 전 세계에 얼릴 수 있는 생태교통 수원2013. 외국의 대사 등 VIP가 참가하는 한복맵시대회로 인해, 수원시민의 자긍심이 한층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1. 온누리 온누리49 2013.08.08 04:43 신고

    오늘 아침 6시30분부터
    이봉주 선수와 함께 장안공원 - 팔달산 성신사를 돌아오는 달리기가 있습니다
    일찍 나서려고 서두리고 있습니다
    이와 나선 김에 취재까지 하고 오렵니다^^
    좋은 날 되시고요. 다녀와 뵙겠습니다

  2. 해바라기 2013.08.08 06:26

    외국사람들이 우리나라 한복을 입으면 더 자랑스럽습니다.
    좋은 하루 여세요.^^

  3. pennpenn 2013.08.08 07:27 신고

    매우 멋진 행사로군요
    찜통 같은 목요일을 뜻깊게 보내세요

  4. 가을사나이 2013.08.08 07:34 신고

    색다른 행사네요.
    잘보고갑니다

  5. 예또보 2013.08.08 09:40 신고

    오 좋은 행사입니다
    잘보고갑니다

  6. landbank 2013.08.08 09:40 신고

    그렇군요
    덕분에 잘보고갑니다

  7. S매니저 2013.08.08 09:55 신고

    멋진 행사 잘 보고 간답니다^^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래요~

  8. +요롱이+ 2013.08.08 10:40 신고

    오호 좋은 행사인 듯 합니다^^
    너무 잘 보고 갑니다^^

  9. 주리니 2013.08.08 10:48

    우리네 옷이 보여주는 맵시... 이것만한게 없지요.
    기품있고 우아하잖아요. 다소 불편해도 그만큼의 조심스러움이 있으니깐요.
    보는 즐거움과 기품이 있네요.

  10. 참교육 2013.08.08 10:59

    수원 알리기 아이디어는 끝이 없습니다.
    다른 지자체들도 벤치마킹해야겠습니다.

  11. The 노라 2013.08.08 12:06 신고

    온누리님께서 워낙 잘 알려주셔서 그런 건지, 수원시가 정말 다이나믹한 건지, 수원시 정말 대단해요.
    역동성이 정말 팔닥팔닥 느껴지는 멋진 도시입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