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뷰가 전면 개편을 했다. 그런데 그동안 몇 년이나 눈에 익고 숙달이 되어있던 이웃 찾아가기가 영 불편하지 않다. 시간을 쪼개서 싸야 하는 나로서는 늘 먼저 이웃 블로거들의 글에 추천을 누른다. 그리고 시간이 날 때 찾아가 글을 읽고 댓글을 달고는 했다. 그런데 개편에 된 뷰는 그렇게 할 수가 없단다.

 

일일이 글을 보지 않으면 추천을 누를 수가 없다. 그런데 참 알 수 없는 것들이 너무 많나. 글을 읽지 않으면 추천을 누를 수가 없다고 했는데... 추천은 많은데 조회 수는 0인 것들도 있다. 도대체 이해하지 못할 이런 개편을 두고 블로거들이 힘들어 한다. 개편이란 좀 더 좋고, 손쉽고, 편리해야 하는 것인데, 대음 뷰의 개편은 전혀 아니란 생각이다. 적어도 나는 그렇다. 물론 여타 블로거들이야 더 편할 수도 있을 것이니, 나 혼자의 푸념으로 놓아두자.

 

 

두 시간 만에 겨우 찾아본 20명

 

꼭 두 시간이 걸렸다. 이놈 똥 컴퓨터가 느려터진 데다가, 무슨 알지 못하는 땅이 그리 많이 뜨는 것인지. 병원 다녀온 지가 불과 10일 밖에 안 되었는데, 벌써 고장이 나도 단단히 난 듯하다. 그나저나 두 시간 만에 20명의 이웃님들을 찾아다녔다. 참 찾아가기도 힘들다. 글 쓰는 시간보다 이웃님들 찾아보기가 더 어렵다.

 

그래서 다음 뷰를 들여다보다가 한 가지 생각을 했다. 그동안 이웃블로거로 정해놓고 오랫동안 왕래가 없던 블로거들을 정리를 해야겠다는 생각이다. 그러면 이웃님들 찾아다니기가 조금은 수월해질 수 있지 않을까 하는, 머리 안 좋은 인간의 꼼수란 생각이다. 잠시 한 바퀴 열어보니 왕래한 지가 오래된 이웃님들이 꽤 많다.

 

 

거개는 두 개의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어, 하나는 소원해진 블로그도 그대로 블친으로 남아있다. 그런 것까지 정리를 한다면 조금 더 편하게 찾아볼 수 있을 것이란 생각이다.

 

‘나쁜 블로거’가 되었습니다. 용서하세요.

 

한 명 한 면 구독 중을 지울 때마다 옛 생각이 난다. ‘이 분은 예전에 어땠는데, 이 분도 예전에는 활발하게 교류를 했는데’ 하면서. 그렇게 100여 명이 넘는 블친을 정리했다. 그러면서도 영 마음에 개운찮다. 그분들이 다시 돌아왔을 때 얼마나 실망을 할까를 생각하면 말이다.

 

블로그는 소통이다. 그런 소통이 없다고 한다면 그저 혼자만의 낙서장에 불과하다. 그런 낙서장을 만들고 싶지가 않아, 가금은 <복사신공>을 날리기도 하지만, 이제는 정말 나쁜 블로거가 되고 말았다. 정리가 된 이웃님들에게는 정말 머리 조아려 사과를 하고 싶다. 워낙 글 하나 밖에는 쓸 줄 모르는 인간인지라, 컴퓨터의 기능에 대해서는 아는 바가 별로 없기 때문이다.

 

 

그러다가 보니 정말 못할 짓을 했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그래도 딱 하나 마음에 위안이 있다면, 이제는 조금 더 빠르게 이웃님들을 찾아갈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 때문이다. 마른장마라고 하더니, 오랜만에 빗줄기 한 번 세차다. 이 빗소리라도 들리지 않았다면, 난 오늘 더 큰 결심 하나를 했을 것만 같다.

 

나만의 생각인지는 모르지만, 소통이 불편해 진 다음 뷰는 이제 깊이 생각을 좀 해보아야 할 것 같다. 어디 여행이라도 좀 다녀왔으면 하는 바람이다. 위 사진들과 같이 경치 좋은 정자를 찾아서.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주리니 2013.07.02 12:36

    저는 어제사 제대로 바뀐 뷰를 보고 있습니다.
    그런데요... 뷰를 통해 클릭해서 들어가도 조회수는 올라가지 않던데 이게 뭔지 모르겠습니다.
    구독글을 먼저 보는게 아니라 카테고리를 통해 보고 있는 실정이니... 참 힘듭니다.

  3. 탐나는 입술 2013.07.02 13:01

    다음뷰는 그런 시스템이군요.. 네이버블로그만 하다보니 처음알았습니다.
    비운만큼 더 많이 채우고 돌아오셔서 좋은 이야기 많이 들려주세요~ 아자!!

  4. 가슴이 따스한 사람 해피 2013.07.02 13:54

    쩝...오래 마음에 간직하진 마세요.
    마음을 훌훌 털어버리고 자기 자신만의 세계로 나아가세요.

    글이란 자기 자신만의 표현으로 남들과 주고 받으며 소통하고 기쁨을 주기 위함인데
    자칫 이러한 글들로 오히려 블로그의 경쟁과 상업화로 이어진다면
    결국 자신이 처음 다집했던 그 마음은 헛 수고만 되어질 뿐입니다.

    저두 하루에도 몇 차례씩 독자들이 빠져 나가는가 하면 어떤 때는 조회수마져
    형편없이 아무런 방문자도 없을 때가 많지요.

    하루에도 여기 저기 돌아다니며 읽어보고 편견을 없애면서 수천명의 블로그를 추천해 보지만
    결국 돌아오는 것은 몇 사람에 불과하지요.

    마음을 비워버리세요. 자기만의 길을 가세요. 그것이 나아요.

    해버나이스 데이하세요^^
    가슴이 따스한 사람 해피 드림

  5. 세친구 2013.07.02 15:00 신고

    어쩔 수 없이 나쁜 블로거가 되어 가고 있습니다. ㅠㅠ

  6. 펨께 2013.07.02 15:00

    바뀐 뷰가 조금 불편한 것 사실인 것 같습니다.
    그냥 추천 버튼을 누르는 게 아니라 페이지를 열어야
    추천도 가능하고 최신글이 빨리 뜨지 않는 것도 같구요.
    전 카테고리를 보거나 제가 구독하는 이웃 블로거 구독을 통해
    글을 보긴 합니다만은 개편된 뷰 장점보다 단점이 현재로는
    더 많은 것 같아요.

  7. 봄날 2013.07.02 15:22

    공감이 가는 글입니다.
    이번에 개편이 되고나서는 추천도 바닥을 기고 있습니다.
    활동은 상당히 많이 하고 있다고 생각을 하는데요.
    해피님 댓글처럼 돌아오는것은 별로군요^^
    그래도 하는 동안은 최선을 다 해야 겠지요?..
    제 포스트가 형편없기때문에 돌아오는 결과라고 생각을 하겠습니다..
    힘내시고 하는날까지 화이팅 합시다^^

  8. Hansik's Drink 2013.07.02 16:31 신고

    정말 이해가 안되는 변화가 종종 있는것 같군요..
    그래도 변화를 준데는 나름의 이유가 있겠죠..^^

  9. 동글기자 2013.07.02 17:38

    저도 무척 불편합니다. 어떻게 글들을 보는 건지도 잘 모르겠더군요.ㅎ,,정곡을 찔러주신 글 잘보고 갑니다.

  10. 주테카 2013.07.02 21:15 신고

    다른 건 다 불편하지만, 글을 보지 않고 추천할 수 없게 한 건 훌륭합니다.
    그간 글을 보지 않고 추천한 뒤 나중에 시간 났을 때 글을 봤다면 오히려 이웃분들께
    죄송해야 하는 문제 아닐는지. 그런 추천은 무효 추천이라서 추천 받은 사람에게
    엄청난 패널티를 주게 되어 있었습니다.

    즉, 온누리님의 추천에 이웃들이 큰 피해를 입어왔다는 것이죠.

  11. Zoom-in 2013.07.02 21:20 신고

    블로그 이웃분들에 대한 관리는 주기적으로 해야되겠더군요.
    솔직히 다음뷰의 정책은 이해가 안되는 부분이 많아 요즘은 신경쓰지 않네요.

  12. Boramirang 2013.07.02 21:49 신고

    티스토리블로그는 독이된 것일까요.
    다음블로그를 사용하는 분들에게는 오히려 득(?)이 된 게 이번 개편같아요.
    추천 버튼을 여전히 카페 등으로 퍼날라 추천수가 넘치지요.
    그러나 이번 개편에서 돋보이는 건 추천수와 선택(Pick)은 별개 같다는 거죠.
    좀 더 두고 봐야 겠지만 뷰에서 전통적으로 강세를 보여온 <음식>과 <연예>가 주를 이루고
    <사진블로그>의 약진이 눈에 띕니다.
    <시사> 쪽에는 워낙 내공이 깊은 블로거가 차지하고 있으니 거기서 거기고요.
    모바일폰을 겨냥한 플렛품 같다는...
    저도 처음엔 불편을 감수했지만 지금은 오히려 더 편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추천제도나 랭킹제도의 폐지를 고려해 봤음 했는데
    그건 잘 안되나 봐요. 주절주절...하하
    암튼 오가시는 길 늘 무탈 하세요. ^^

  13. 솔향기 2013.07.02 22:22

    저도 일이 있어 몇일만에 들어 왔드니 뭐가 뭔지 영~~모르겠네요
    지금부터 잘 살펴봐야 겠습니다
    좋은 시간 되세요~~

  14. 저와 사정이 비슷하시군요. 공감합니다.
    어차피 소통이나 정보교류 등 그럴듯한 이유들은 많지만, 어차피 스스로에게 유익하고 재밌기 위한 블로깅입니다.
    주고 받는 것도 굉장히 자연스럽게 이뤄지더군요. 힘든 부분, 떨추어 내셨으면 합니다. 그런 것들로 죄의식 느끼시면 즐거운 블로깅이 될 수 없을 듯 합니다.
    참고로 전, 4개월 왕초보~ 포장지기님 글 따라 왔어요~^^
    화이팅!!!

  15. 빌노트 2013.07.03 00:39 신고

    많은 공감을 하고 갑니다.
    이제는 추천도 생각하고 눌러야겠습니다!
    물론 이웃도 가려가면서 사귀고용 ㅎ

  16. 워크뷰 2013.07.03 03:47 신고

    많은 블로거분들이 물편해 하고 있답니다!

  17. The 노라 2013.07.03 06:38 신고

    저도 새 다음뷰에 지금 익숙해지려고 노력 중 이예요. 이웃들의 글이 전에는 새글이나 인기글 순서대로 쭉 나와서 찾아 읽기 쉬웠는데 이제는 이웃들 목록만 쭈~욱. 뭐, 좋으니까 이리 바꿨겠지 하면서 열심히 이웃을 찾아다니고 있습니다. 근데 시간 꽤 걸리네요... 헥헥헥 ㅠㅠ

  18. D00kie™ 2013.07.03 07:32 신고

    온누리님도 저랑 같은 생각을 하고 계셨군요..
    저는 그래서 무조건 맞구독을 안하고 자주 다닌 블로거님들만 맞구독 해놓았습니다.
    하지만 그래도 마치 안대를 가려놓은 것 같은 답답함은 왜일까요..
    처음에는 구독목록에 새로 글올린 블친님들에게는 빨간색으로 new가 있었던거 같은데
    지금은 그게 사라져버린 것 같습니다.
    일일이 들어가봐야 누가 새글 올렸는지 알 수 있는 것 같습니다.
    더운 날씨에 건강 유의하시구요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19. 공감공유 2013.07.03 08:58 신고

    이번 개편 전혀 익숙하지가.않습니다...정말 네이버 따라한 듯 하면서도 반도 못따라간 느낌도 들고.. 시각적으로는 좋아졌는데 영 아니네요...

  20. 윤뽀 2013.07.03 09:24 신고

    너무 신경쓰지 마세요 뷰 구독이 이웃의 전부는 아닌 것 같아요

  21. ecology 2013.07.03 14:19 신고

    이해하기 힘든일이 많네요 그렇지만 어느 시점부터 좋아 질것으로 기대합니다 좋은 시간 되세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