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재 서울 경기지역에 첫 눈이 내렸다. 첫 눈이라고 하지만 눈이 온 표시도 나지 않게 조금 내리는가 싶더니 그쳐버렸다. 한 겨울에 이렇게 눈이 많이 내리는 날은 가급적이면 고택답사는 피하고 있다. 그것은 눈에 덮힌 고택의 정취는 아름답지만, 곳곳을 제대로 살필 수가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명오리 고가를 찾아 간 날은 눈이 발목까지 빠지게 쌓여있는 날이었다.

 

제천시 한수면 소재지에서 597번 도로를 따라 한수면에 있는 덕주사를 찾아가기 전, 좌측으로 보면 도로에서 조금 들어가 한송초등학교가 있다. 그 학교 교문 옆에는 초가 한 채와 기와 한 채가 나란히 보인다. 이 초가가 충북 민속문화재 제5호인 한수 명오리 고가이다. 이 명오리 고가는 초가로 꾸며졌으며, 원래는 한수면 명오리 303번지 풍무골에 있었던 것을, 충주댐의 건설로 1983년에 지금의 자리로 옮겨 복원한 것이다.

 

 

눈밭에 집 주위를 몇 바퀴나 돌아

 

명오리 고가를 찾아간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벌써 세 번째 찾아가는 집이지만, 갈 때마다 문이 잠겨 있었다. 대문 안으로 보면 슬리퍼 등도 보이고, 패널을 여기저기 쌓아 놓은 것이 사람이 사는 집 같은데 항상 문이 자물통으로 채워져 있다. 이곳도 눈이 꽤나 내렸는지 집 뒤편으로 돌아가니, 밭에는 발목까지 빠지는 눈이 쌓여있고 담장의 초가위에도 눈이 쌓여있다. 할 수 없이 눈밭을 몇 바퀴를 돌면서, 집의 구석구석을 촬영하는 수밖에. 고가를 찾아다니다가 보면 이렇게 문이 잠겨 있는 집들이 대부분이다.        

 

명오리 고가는 튼 ㅁ 자형의 집이다. 대문을 사랑채로 삼아 대문을 들어서면서 좌측에는 두 칸 방을 드렸고, 대문을 지나 남쪽으로는 방과 외양간, 방앗간, 광으로 배열하였다. ㄴ 자형의 이 대문채는 사랑과 대문채를 겸한 집이다. 이 지역의 일반적인 민가의 형태를 갖고 있는 명오리 고가는 특별한 점은 없으나, 나름대로 중부지방 민가의 형태를 잘 나타내고 있는 고가이다.

 

 

건넌방에 낸 까치구멍의 용도는?

 

명오리 고가의 안채는 ㄱ 자 형으로 대문채와 마주하고 있다. 삼단의 돌로 쌓은 기단위에 지은 안채는, 안방을 기준으로 하여 정남향을 하고 있다. 안방의 좌측으로는 부엌이 있고, 우측으로는 윗방이 있다. 꺾인 부분에는 한 칸 대청과 건넌방이 자리하고 있다. 안채의 부엌 앞에는 누군가 패널을 가득 쌓아 놓아, 밖에서는 부엌문을 확인할 수가 없다.

 

밖을 몇 바퀴를 돌았지만, 안방이 있는 곳은 가려서 보이지를 않는다. 이럴 때는 할 수 없이 안방의 뒤편을 확인하는 수밖에 없다. 고가를 답사하면서 생긴 나름대로의 답사방법이다. 이제는 웬만한 집은 밖에서 한 바퀴만 돌아보아도 집안 구조를 알 수 있으니, 그도 다행이랄 수밖에.

 

 

안채는 평범한 민가의 꾸밈이다. 그런데 안채의 건넌방에서 이상한 점을 발견할 수 있다. 건넌방의 앞쪽에는 툇간으로 달아낸 한데 아궁이를 두었는데, 그 아궁이 우측에 까치구멍이 있다. 바람을 막으려고 종이로 발라 놓았지만, 이렇게 건넌방에 까치구멍을 낸 이유는 무엇일까? 이 까치구멍의 용도는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가 가질 않는다. 그냥 작은 쪽문이라면 이 문을 통해 음식물 등을 들여보낼 수 있다고 하지만, 까치구멍이라니.

 

건넌방의 옆문 밖으로는 툇마루를 놓았다. 뒤로 돌아가니 대청의 뒤편에는 판자문이 있다. 옆과 뒷면을 보고나서야 이 까치구멍의 용도가 이해가 간다. 일반적으로 건넌방에도 뒷벽에 문을 하나정도 내는 것이 통례이다. 그런데 건넌방은 툇마루를 놓은 곳과, 대청에서 드나드는 곳 밖에 문이 없다. 그러다보니 이렇게 작은 까치구멍을 한데 아궁이쪽에 하나 내어놓음으로써 환기를 원활하게 한 것이다. 작은 것 하나에서도 느낄 수 있는 지혜다.

 

 

판자굴뚝이 아름다운 집

 

명오리 고가는 굴뚝이 모두 판자굴뚝이다. 이 판자굴뚝이 이 초가집을 멋지게 장식하고 있다. 판자굴뚝은 네모난 판자로 길게 사각의 연기통을 만들고, 그 중간에는 역시 나무로 움직이지 않게 고정을 시켰다. 그리고 맨 위에는 사방을 트이게 해, 위를 꺾은 판자로 마감을 하였다. 흡사 고깔을 쓴 것처럼 만들었는데, 모든 방의 뒤편에는 이 판자굴뚝이 서 있다. 이 판자굴뚝이 서 있어, 초가집이 더욱 여유 있게 보인다.

 

명오리 고가의 또 하나의 특징은 집은 전체적으로 크지 않지만, 이용을 잘 하고 있다는 점이다. 전체적으로 조금 흐트러진 사각형으로 쌓은 담 안에 집을 놓았는데, 대문채에서 북쪽 담 끄트머리에 측간을 두었다. 그리고 안채 부엌 밖에는 또 다른 한데 아궁이를 놓았다. 이렇게 전체적인 조형을 생각한 것이 명오리 고가의 특징이다. 비록 화려하지도 않고 남다를 것도 없는 초가이지만, 그 안에 한껏 여유를 부린 집이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라이너스™ 2013.11.19 07:41 신고

    잘보고갑니다. 멋진 하루되세요^^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11.19 07:49

    저런 집에 살고 싶어요.
    눈 내리면 정말 운치있겠습니다.

    명오리라 하여 식당인가 했어요.
    그런데 아무리 봐도...ㅎ

  4. Boramirang 2013.11.19 08:00 신고

    판자굴뚝이 이색적인 풍경을 자아내고 있군요,
    명오리라 해서 무슨 오리집인줄...ㅎ

    날씨가 추워졌습니다.
    오가시는 길 늘 무탈하시기 바랍니다. ^^

  5. 뉴엘 2013.11.19 08:03 신고

    멋진사진과 글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6. 행복끼니 2013.11.19 08:11

    고가가 참 멋지네요~
    즐겁고 행복한 하루되세요~^^

  7. 해바라기 2013.11.19 08:22

    판자굴뚝이 특이 하네요. 노란 초가지붕을 보니 먼먼 향수도 느껴집니다.
    오늘도 즐거운 시간 되세요.^^

  8. pennpenn 2013.11.19 08:23 신고

    앞으로 잘 보존되었으면 좋겠어요
    날씨가 참 좋아요~

  9. The 노라 2013.11.19 08:40 신고

    부자 양반네 기와집도 참 멋지고 잘 만들어졌지만 초가집도 그 느낌이 있고 미가 살아 있네요.
    눈이 덮혀 있으니까 더 운치있어요. ^^

  10. 솔향기 2013.11.19 09:00

    초가집 정말 오랫만에 보네요
    정겨움이 묻어나는 어린시절 추억의 집입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11. 펨께 2013.11.19 09:38

    여전하시네요. 바쁘시고 문화재에 대한 열정이..
    역시 정겨운 우리의 모습입니다.

  12. 朱雀 2013.11.19 09:46 신고

    음식이야기를 해주실 줄 알았는데, 의외로(?) 집에 대해서 이야기해주셨네요. ^^
    잘 봤습니다. 늘 온누리님의 포스트를 보면서 배우고 있습니다.
    말씀하신대로 눈이오면 위험한데 늘 조심하시고 건강하시길 빌겠습니다.

  13. 류시화 2013.11.19 09:58 신고

    초가집이라 오랫만에 보네요^^

  1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11.19 10:00

    초가집 정말 오랫만에 보네요^^

  15. 행복한요리사 2013.11.19 10:03

    봉사하시느라 많이 바쁘시지요?
    제천의 명오리고가~
    옛사람들의 지혜를 만나고 갑니다.
    항상 건상 조심하세요. ^^

  16. 예우 2013.11.19 10:07

    옛날 생각 나네요~ 잘보고 갑니다^^

  17. Hansik's Drink 2013.11.19 10:50 신고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
    의미있는 하루가 되셔요~~

  18. 대한모황효순 2013.11.19 11:13

    초가 지붕 완전 오랜만.ㅎㅎ
    너무 아름다워요~

  19. 에스델 ♥ 2013.11.19 11:16 신고

    판자굴뚝이 참 신기합니다.^^
    눈내린 풍경의 초가집이 멋지기도 하구요...ㅎㅎ
    어제 내린 서울의 첫눈을 보면서
    정말 즐거워했습니다.
    추워진 날씨에 감기조심하시고,
    즐거운 시간 보내세요!

  20. ★입질의추억★ 2013.11.19 12:03 신고

    스님짜장도 기대됩니다.
    알찬 하루 보내십시요~

  21. 믹스라임 2013.11.19 16:29 신고

    날씨가 무척 차가워졌는데 잘 지내시죠? 참으로 멋스러운 초가집 잘 보고 갑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