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0일 행궁동을 들려 수원천을 따라 걷다가보니, 어미오리 주변에 무엇인가 작은 것들이 돌아다니고 있다. 자세히 보니 오리새끼들이다. 6마리 정도의 새끼오리들이 열심히 물을 휘젓고 다니면서 무엇인가를 찾고 있다. 먹을 것이라도 찾는 것인가 보다. 어미오리는 연신 새끼들을 둘러보고 있다.

 

새끼오리들의 크기로 보아, 이 녀석들은 수원천에서 태어났음을 알 수 있다. 이제는 생태순환 하천인 수원천에서 오리들도 알을 낳고 있었다는 것을 뜻한다. 그만큼 수원천이 생명을 품고 있다는 것이다. 어미 근처를 돌아다니면서 열심히 먹을 것을 찾고 있는 새끼들을 보면서, 앞으로 얼마나 많은 생명들이 수원천에서 태어날 것인가가 기대된다.

 

 

화성의 주요시설인 수원천

 

수원천은 광교산에서 발원을 한다. 광교산에서 여러 갈래로 내려오는 물줄기를 서쪽으로 유도하여 용연(龍淵)의 곁을 지나게 하였다. 화성에는 750보 거리의 남북을 관통하는 수원천(水原川)이 정비되어 있는데, 화성성역 당시에는 대천(大川)이라고 칭하였다. 축성 당시에는 매년 반복되는 범람이 문제였던 수원천을, 정조 18년인 17943월에는 개천을 깊이 파는 준천(濬川)작업을 하였다.

 

광교산에서 내려오는 물길을 광교대천(光敎大川)’이라고 했는데, 용연을 침범하지 않게 제방을 따라 화홍문으로 들어오는 물길을 대천(大川)’이라고 이름을 바꾸었다. 북수문인 화홍문의 7간 수문으로 유입된 수원천을 너비는 20여 보(23.5m), 깊이는 반장에서 1(1.5m에서 3m) 정도로 정비를 하였다고 하였으니 지금보다 상당히 넓고 깊은 아천이었다.

 

 

행궁에서 창룡문으로 나가는 길목과 대천이 만나는 곳에는 길이 95척의 오교(午橋)’라는 나무다리를 놓았다. 이 오교가 후에 매향교(梅香橋)’로 이름이 바꾸게 된다. 7칸의 홍예를 가진 화홍문을 지난 대천은 성곽 내의 하수(下水)가 더해지면서 수량이 증가되어, 남수문에 이르면 9칸의 홍예를 통과하게 된다. 이 때부터는 '구천(龜川)'이라는 이름으로 성 밖으로 배출된다. 지금 남수문 아래편의 구천동도 수원천의 명칭에서 유래한 동명이다.

 

아름답게 지켜져야 할 수원천

 

이렇게 수원천이 생명의 보금자리로 변화하고 있는 시기에, 마침 13()부터 염태영 수원시장을 비롯하여 시의회 의원과 수원시정연구원, 기업 등 78명이 내달 3일까지 수원천을 비롯화여 서호천과 원천리천, 황구지천 등 수원의 4대 하천을 도보 탐사할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이번 하천탐사의 주요 일정으로는 13일에는 수원천 약 14유역(광교저수지~남수문~군부대앞), 20일에는 서호천 약 12유역(이목2~SKC~평고교)을 돌아본다. 28일네는 원천리천 약 11km 유역(원천저수지방류구간~삼성교~대황교동)을 걷게 되며, 63일에는 황구지천 13km 유역(왕송저수지~금곡교~서호천합류지점)을 돌아보게 된다

 

수원시는 이번 탐사에서 하천 유역주변의 오염원과 수질상태, 하천생태계 등을 육안으로 조사할 예정이며, 퇴적구간, 주변토지이용 상황 등 유지관리 실태를 세밀히 살펴볼 방침이다. 또한 하천정비 사항과 장마철 대비 하천관련 안전관리 여부, 산책로 안전 등 안전문제도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시는 대대적인 도보탐사를 통해 강제적 하천 관리보다 자연상태의 하천을 유지하고 생태계를 보전할 효율적 방안을 도출하는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4개 하천에 대한 도보 현장탐사가 마무리되는 6월초에는, 염태영 시장 주재로 대규모 토론회를 개최해 하천살리기 사업의 바람직한 방향과 하천의 사전관리 기능 강화방안 등을 수립할 예정이다.

 

수원시민의 휴식공간이자 역사의 현장인 수원천. 새 생명을 잉태한 수원천이야말로 깨끗하게 보존하여야 수원시의 젖줄이다. 곳곳에 나뒹구는 오물 등이 보인다는 것이 마음이 아프다. 이번 탐사에서 가장 먼저 이루어져야 할 것은, 시민들의 수원천을 깨끗하게 지켜야하는 의식이다.

  1. 해바라기 2013.05.13 06:21

    오리새끼들을 보더라도 수원천이 깨끗하게 정화되야 겠네요.
    좋은 한주 되세요.^^

  2. 참교육 2013.05.13 07:23 신고

    며칠 전에 마산에 갔더니 옛날 시멘트로 덮은 복개천을 뜯어 내고 있더군요.
    한치 앞을 못내다보고... 냄새가 나서 견딜 수 없는 하천과 오리들이 사는 생태하천... 너무 대조적입니다.

  3. 라이너스™ 2013.05.13 07:23 신고

    잘보고갑니다. 멋진 하루되세요^^

  4. The 노라 2013.05.13 09:26 신고

    자연이 함께 할 수 있는 강줄기여야 사람도 건강하게 함께 살죠.
    오리가족과 다른 동물들이 건강하게 살 수 있는 환경이 되길 기원합니다. ^^

  5. Hansik's Drink 2013.05.13 09:30 신고

    정말 깨끗히 정화가 되어야겠죠~ ^^
    즐거운 한 주를 보내세요~

  6. 행복끼니 2013.05.13 10:21

    잘보고갑니다~
    행복한 일주일되세요~^^

  7. 朱雀 2013.05.13 10:35 신고

    정말 보기 좋네요. 자연은 인간 혼자가 아닌 모두가 함게 사는 공간이란 평범한 진리를 다시금 생각하게 되네요. ^^;;;

  8. 에스델 ♥ 2013.05.13 11:41 신고

    수원천에서 태어난 아기오리들
    모습 너무 귀엽습니다...ㅎㅎ
    즐거운 월요일 보내세요!

  9. 주리니 2013.05.13 12:21

    이렇게 새끼를 언제...?
    와아... 모두가 잘 살 길은 깨끗하게 보존하는 길 밖에 없는 것 같아요.
    다소 불편하더라도 말이죠.

  10. 행복한요리사 2013.05.13 13:00

    깨끗한 환경이 필요할것 같은데요~
    기분좋은 한주되세요. ^^

  11. widow7 2013.05.13 18:56

    수원시민이라 수원천이 더욱 깨끗해지길 원하는 사람인데, 오리만으로 하천의 깨끗함을 논하기에는 부족합니다. 아시다시피 오리는 유황을 먹어도 죽지 않을 정도로 간의 해독능력이 뛰어난 동물입니다. 굳이 깨끗하지 않아도 견딜만 하면 버틸 수 있는 새가 오리입니다. 오리 말고 다른 새도 볼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시민들 제발 하천에 쓰레기좀 버리지 마셔......

  12. 잉여토기 2013.05.14 00:42 신고

    수원천이 깨끗하게 잘 보전되어
    오리들도 다른 생명들도 다들 건강하게 잘 살면 좋겠네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