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장수군 계남면 화음리에는 수열마을이 있다. 이 마을의 이름에는 특별한 사연이 있으니, 바로 열녀 해주오씨 부인의 이야기에서 비롯한 이름이다. 수열마을 입구에는 작은 구능 위에 비각이 서 있다. 정면 한 칸, 측면 한 칸으로 된 이 비각은, 장수군의 여인들이 얼마나 절개가 곧고 충정스러운가를 잘 알려주고 있다.

 

장수는 의녀(義女)’의 고장이다. 1593729, 임진왜란 때 진주 촉석루 아래 의암에서 왜장을 안고 남강 푸른 물로 뛰어든 의녀 주논개를 비롯하여, 많은 여인들이 꿋꿋하게 절개를 지키기 위해 죽음을 택한 고장이다. 장수군을 답사하면서 보면 이러한 열녀들의 이야기를 수도 없이 들을 수가 있다.

 

 

 

의녀의 고장 장수를 가다.

 

전주를 출발해 장수로 향했다. 20번 고속도로를 이용해 장수IC 나들목을 나서, 장수읍 방향으로 19번 도로를 타고가다 보면 수열비란 문화재 안내판이 보인다. 길을 따라 마을 안으로 조금 들어서면 멋진 소나무 두 그루가 서 있는 곳에 비각이 서 있다. 이 비각은 최근에 세운 것이며, 그 비각 안에는 수열평(樹烈坪)’이라 쓴 비석 한 기가 서 있다.

 

이 비를 수열비라고 하는데, 그 뒤편에는 세임진위양사순처오씨열행립(歲壬辰爲梁思舜妻吳氏烈行立)’이라고 내리쓰기로 하였다. 임진년에 양사순의 처 열녀 오씨의 덕행을 세운다는 뜻이다. 앞에 쓴 수열평이라는 글씨는 조선조 선조의 손자인, 낭선군 우가 쓴 것이다. 이 비를 세우고 마을 이름을 수열이라고 했다는 것이다.

 

이놈들 더러운 이 유방을 가져가라

 

조선조 선조 30년인 1597년은 정유재란이 일어난 해이다. 전라도로 침입한 왜병들은 남원성을 무너트리고, 금산, 장수 등 내륙으로 들어와 갖은 만행을 저질렀다. 이곳 수열마을에도 왜병들이 들어와 마을에서 온갖 만행을 저질렀다는 것이다. 산 중에 있던 이 마을에는 아마도 그런 난리가 났다는 것도 모르고 있었는가 보다.

 

방에서 삼베를 짜고 있던 양사순의 처 해주오씨는, 갑자기 들이닥친 왜병들을 보고 놀랐을 것이다. 왜병들은 양사순의 집 방으로 들어와 해주오씨의 유방을 강제로 만지며 희롱을 하였다. 이에 격분한 양사순의 처 해주오씨는 부엌으로 들어가, 왜병들이 만진 유방을 부엌칼로 잘라내었다.

 

더러운 놈들이 만진 이 유방을 가지고 가라

 

고 일갈을 하는 해주오씨의 호령에, 왜병들은 혼이 나가 문 밖으로 달아나버렸다. 그 길로 해주오씨는 스스로 자결을 하고 말았다. 이러한 해주오씨의 행동이 그 마을에 위엄 있는 정신을 심었다고 하여, 마을 이름을 수열(樹烈)’이라 불렀다고 전한다.

 

수열평에 부는 바람

 

마을에서는 지금도 수열비가 서 있는 앞뜰을 수열평이라 부른다. 전각 앞에 서서 비를 바라다본다. 단 석자의 글씨가 쓰여 있는 비석이지만, 그 안에 얼마나 장한 뜻이 숨어있는 것일까? 감히 누가 그 기세등등한 왜병들 앞에서, 스스로 유방을 도려내고 호통을 칠 수 있을 것인가? 지금의 여인들 중에도 이런 행동을 할 수 있는 사람이 있을까?

 

 

수열평에 바람이 분다. 아침에는 쌀쌀하던 날씨가 오후가 되면서 기온이 올랐다. 수열비 앞에 서서 고개를 숙인다. 어느 누가 감히 이런 장한 행동을 할 수가 있었을까? 이렇게 죽음으로 자신을 지킨 해주오씨의 행동에, 어떠한 말로 위로를 할 수가 있을까? 비록 장중하지 않고 초라한 비이기는 하지만, 그 비석 안에 담긴 뜻은 어떤 화려한 것들보다도 더 아름답지 않은가? 오늘 여인이긴 하나, 해주오씨의 당당함을 배워 돌아간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출가녀 2013.01.16 08:12 신고

    헉.. 정말 대단한 분이네요...ㅠㅠ ;;;
    일본 여성들은 이런 지조가 있을까요?
    지조를 지키는 것이 일본에서도 존중을 받는지 궁금해 지네요..^^
    오랜만에 댓글이네요 바쁘다는 핑계로...ㅠㅠ
    항상 건강하시고 즐거운 날들 되시기를 바랍니다~*

  3. 진율 2013.01.16 08:18 신고

    정말 일본은 역사에서
    악명을 떨칠 수 없는가 봅니다.~!

  4. landbank 2013.01.16 08:35 신고

    정말 대단하신 분이네요
    일본 정말 치가 떨리네요

  5. 예또보 2013.01.16 08:39 신고

    대단하신분 옛날의 모습이 상상되어 집니다...
    잘보고갑니다

  6. 솔향기 2013.01.16 08:48

    수혈이란 마을이 그렇게 이름지어 졌군요~~
    정말 대단한 여인이네요
    오늘도 행복한 날 되세요~~

  7. 윤뽀 2013.01.16 08:56 신고

    어쿠 ㅎㅎ 저는 제목만 보고 깜짝 놀랐네요 ㅜ

  8. 참교육 2013.01.16 09:12 신고

    왜놈들의 폭거에 저항한 여성들의 활약상...
    요즈음 여성들은 뭐라고 생각할지 궁금합니다.

  9. 코리즌 2013.01.16 09:15 신고

    소름이 끼치도록 굳은 절개에 왜놈들이 넋이 나갔겠는데요.
    우리는 이 숭고한 정신을 본 받아야겠습니다.

  10. 금융연합 2013.01.16 09:20 신고

    쪽바리놈들 한방에 눌러버리는군요.

  11. Hansik's Drink 2013.01.16 09:23 신고

    마음을 다잡어도 쉽지가 않을텐데..
    의지가 대단하네요..

  12. 2013.01.16 09:25

    비밀댓글입니다

  13. 행복끼니 2013.01.16 09:39

    수열비 이야기~~
    잘보고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14. 들꽃 2013.01.16 09:40

    가슴아픈 역사를 보네요.
    단결된 힘으로 부강한 나라를 만들어야겠습니다.

  15. 공감공유 2013.01.16 09:59 신고

    정말 가슴 아픈 역시네요...

    몰랐던 이야기인데 참...

  16. 모르세 2013.01.16 10:00 신고

    오랜만에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시길 빕니다.

  17. +요롱이+ 2013.01.16 10:13 신고

    정말 대단한 분이로군요..
    가슴아픈 역사의 한 부분에 대해서 잘 보고 갑니다.

  18. pennpenn 2013.01.16 10:14 신고

    해주 오씨~ 정말 대단한 여걸이로군요
    수요일을 수수하게 보내세요~

  19. meryamun 2013.01.16 10:44

    가슴아픈 역사가 슬프게 다가오는 곳이네요.
    역시 전쟁은 피통치자만 고행을 강요하는 것 같아요.

  20. 신선함! 2013.01.16 11:11 신고

    괜히 기념비가 세워진게 아니네요 정말 ^^
    잘 알구 갑니닷 !!

  21. 아레아디 2013.01.16 11:31 신고

    정말 대단하다는 말 밖에는..
    잘보고 갑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