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늦게까지 마신 술로 인해 아침에 갈증이 난다. 새벽녘에 누군가 부르는 소리가 들려 창을 열어보니 친구 녀석 하나가 문 밖에 서 있다. 외국에 나가 사는 녀석인데 뻔질나게 들어온다. 말이야 사업차라지만, 이 새벽에 서울도 아니고 예까지 웬일인가 싶다. 들어오자마자 이 녀석 밥 타령이다.

 

배고프다 밥 좀 다오

해장국이라도 사먹지 그랬냐.”

난 조미료 친 음식은 못 먹는 것 알잖아.”

그래도 그렇지 여기가 무슨 식당이냐.”

 

친구녀석이 딱 8,000원짜리 밥상이라고 우긴 상차림이다. 밥은 현미밥이다.

 

정말 말이야 육두문자를 섞어가면서 했지만, 적을 글이야 그럴 수 없으니 말이다. 암튼 이 친구 녀석은 한국만 나오면 우리 집에 와서 밥을 차려달란다. 딴 곳에서 한 그릇 먹던지, 아님 제 동생들도 서울에 살고 있는데 새벽이고 밤이고 우리 집으로 오는 이유를 모르겠다. 물론 동생네 집보다 우리 집이 밥 달라고 하기가 편하다고 너스레를 떠는 데야 어쩔 수 없지만.

 

어찌하랴 얼른 차려 먹어야지

 

참 이 정도면 이 녀석 친구가 아니고 상전이다. 어쩌다가 이 나이에 상전 한 분 모셔야 하는지 어이가 없다. 아마 매일 이렇게 찾아온다고 하면 벌써 어디론가 잠적을 했을 것만 같다. 이 친구 녀석은 참 당당도 하다. 밥을 달라고 하는 주제에 주문은 어지간히 해 댄다.

 

야 된장국 좀 시원하게 끓여봐라. 너희 집 된장 맛있잖아.”

됐다. 넌 여기가 무슨 식당인줄 아냐. 아니면 돈을 내던지

돈이야 달라면 주지, 그럼 8,000원짜리 밥상으로 차려라

 

냉이된장국. 조미료를 친 음식을 먹으면 머리가 아프다는 녀석때문에 된장으로만 끓인다. 물론 청영고추, 마늘, 파 등등은 다 들어갔지만. 

 

이 정도면 이 녀석하고는 더 이상 말을 섞으면 나만 손해다. 어떻게 예전에는 말도 제대로 하지 못하는 녀석인데 이렇게 뻔뻔해졌는지. 요즈음은 말하는 투가 여간이 아니다.

 

마침 냉장고에 사다 놓은 냉이가 있어, 냉이국을 끓여주었다. 반찬이야 나 혼자 먹을 땐 3~4가지면 족하지만 그래도 친구 녀석을 먹여야 하니, 이것저것 한상 차려주었다. 현미밥에 냉이된장국. 거기다가 푸짐한 반찬. 이 정도면 식당에서 먹어도 8,000원짜리는 될 것만 같다.

 

밥 먹기가 무섭게 떠나버린 친구 녀석

 

참 블로그가 무엇인지 모르겠다. 친구 녀석 밥상을 차리면서도 그것을 찍고 있다니. 왜 블로그를 하면 사람이 이렇게 변하는 것인지.

 

야 네 나이가 얼만데 아직도 밥 하면서 사진을 찍고 있냐. 이제 그 블로그인지 말라비틀어진 수수깡인지 그만 좀 해라. 밥을 하면서도 사진을 찍어대니 참 못말릴 병이다. 넌 아주 중병에 걸린 거야.”

 

그 녀석 참 밥을 얻어먹는 주제에 탈도 많다. 하긴 그렇다. 이 블로그란 것이 참 묘하기는 하다. 밥이나 차려 먹이면 될 것을 일일이 사진을 찍고 있으니 말이다. 어쨌거나 배고프다고 졸라대는 친구 녀석을 위해 상을 차려놓고, 잠시 일이 있어 밖으로 나갔다. 그런데 참 어이가 없다.

 

녀석은 외국에 살면서도 참 시골스럽다. 된장에 넣었던 깻잎, 고추, 민들레 뿌리 김치, 오징어채 무침 이런것들을 유난히 좋아한다. 친구이긴 하지만 식성까지 나와 흡사하다.

 

30분 정도밖에 시간이 지나지 않았는데 집에 들어오니 친구 녀석이 보이지 않는다. 어디 산책이라도 나갔나보다고 밥상을 치우고 앉아있는데 전화가 온다.

 

! 친구야 나 서울 가고 있다. 내일 다시 들어가야 하는데, 이젠 가을에나 나올란다. 나오면 또 들릴게. 밥 잘 먹고 간다.”

 

참 어이가 없다. 밥 한 그릇을 먹자고 그 새벽에 서울에서 내려오다니. 하기야 꼭 밥을 먹으러만 왔을 리는 없다. 늘 여기저기를 돌아다니면서 바쁘게 사는 녀석이라, 그래도 얼굴이라도 보려고 온 것이지를 다 일고 있으니 말이다. 그래서 늘 고맙다. 그냥 한국에 나왔다가 모르는 체 들어가도 되는데 말이다. 나이가 먹어 가면 친구가 좋은 것인지도 모르겠지만.

 

이나저나 오늘도 밥 값 또 뜯겼다.”

  1. 가을사나이 2013.01.08 12:39 신고

    아주 웰빙 상차림입니다.
    친구가 잘 먹고 가셨겠네요

  2. 버섯공주 2013.01.08 12:51 신고

    와. 정말 상차림이 후덜덜합니다. 상다리 부러지겠어요. ^^

  3. 코리즌 2013.01.08 12:54 신고

    와~ 나도 온누리님 집에 쳐 들어가겠다.
    그런데 어디인지 모른다.
    크~ 실수다. 진즉에 연락처를 받아 놓을 것을~~~ㅎㅎㅎ

  4. 박씨아저씨 2013.01.08 17:56

    ㅎㅎㅎ 대단한 우정입니다~ㅎㅎㅎ
    항상 건강하시구요^^
    반찬류 보니 걱정안해도 되겠습니다~

  5. pennpenn 2013.01.08 18:01 신고

    상차림이 완전 짱입니다
    화요일 저녁을 잘 보내세요~

  6. 펨께 2013.01.08 18:29

    제가 딱 좋아하는 한국식 밥상이군요.ㅎㅎ
    같이 밥 먹을 친구가 있으니 그게 얼마나
    행복한 일입니까!

  7. 솔향기 2013.01.08 19:06

    건강밥상 입니다
    그래서 친구가 정말 좋은 것이지요~
    두분의 우정이 잘 묻어 납니다

  8. *저녁노을* 2013.01.08 21:00 신고

    대단한 우정입니다.ㅎㅎㅎ

  9. 웅크린 감자 2013.01.08 21:02 신고

    아, 저도 언제든 찾아가면 맛있는 밥한끼 차려줄 친구가 있는지 주변을 돌아보게 됩니다.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10. 주리니 2013.01.08 21:18

    그러게요. 친구 밥상 차리면서도 사진을 찍고 있으니... ㅋㅋ
    어쩔 수 없나 봅니다. 그래도 다양한데요 찬이?

  11. Zoom-in 2013.01.08 22:09 신고

    친구를 위한 밥상에 정이 철철 넘칩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