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1월 첫 번째 답사는 강원도 최북단의 고성군 현내면으로 정했다. 이곳은 아름다운 화진포를 비롯하여 김일성별장과 전 이승만, 이기붕의 별장 등이 있는 곳이다. 또한 이곳에는 인근에 건봉사를 비롯해, 여러 가지 문화재들이 있는 곳이기도 하다. 그 중 둘째 날인 16일 오전에 찾아간 곳은, 바로 화진포 일대에 자리하고 있는 고인들 들이다.

 

강원도 고성군 화진포 일대에는 5기의 고인돌이 있다. 북방식 고인돌인 이 지석묘들은 문화재로 지정을 받지 못했지만, 그 규모가 크고 이 일대에서 많은 선사시대 유물이 발견이 된 것으로 보아 대단위의 주민들이 거주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청동기시대에서 철기시대까지의 선사유적이 곳곳에 자리하고 있는 곳이다.

 

 

 

모두 5기의 고인돌이 분포 해

 

화진포 일대에는 패총과 마제석기 등 유물이 주변 곳곳에 산포되어 있는 것으로 보아, 이 지역은 고대 집단 주거지였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곳에 산재한 지석묘를 찾아보기 위해 화진포 콘도 지역 안으로 들어갔다. 첫 번째 만난 지석묘는 건물 출입문에서 30m거리에 있는, 이른바 '장평리 지석묘'라고 부르는 고인돌을 처음으로 만났다.

 

이 지석묘의 덮개돌은 긴 각진 타원형인데 동남쪽 일부가 파손되었다. 덮개돌의 길이는 2.5m×2,4m 정도이고 두께는 30~40cm 정도이다. 남북방향으로 자리를 하고 있는 이 지석묘는 석실의 장축인 동벽과 서벽 그리고 단벽인 남벽은 각각 1매의 판석으로 되어 있고, 북벽은 소실되었다. 남벽의 지석은 1m정도만 남아있고 북벽의 지석은 소실되어 없어졌다.

 

 

바닥에서 덮개돌까지의 높이는 약 50cm 정도이다. 석실 동쪽의 높이는 15cm밖에 되지 않고 고인돌 동쪽 바로 옆에 있는 나무뿌리에 돌이 박혀 있는 상태로 지상에 노출되어 있는 점으로 보아 이 지석묘는 묘실이 지하에 있다가 모래가 없어지면서 석실 지상에 노출되어 보이는 것으로 판단된다. 현재 석실 바닥과 주변 지역에는 천석(자갈돌)들이 산재하였다.

 

이승만 별장 기념관 주변에 3기가 있어

 

화진포 앞에서 만난 안내판에는 모두 5기의 고인돌이 있는 곳으로 표시가 되어있다. 그 하나는 앞서 언급한 화진포 콘도 옆에 1. 그리고 이승만 별장 기념관 위편 도로 양편에 3, 그리고 마지막 1기는 화포리에 자리하고 있다. 두 번째로 3기가 있는 이승만 별장 기념관으로 자리를 옮겼다.

 

 

장소를 확인하고도 정확하게 어디에 지석묘가 있는지를 알 수 없어, 이승만 별장 기념관 앞에 있는 매표소에 가서 고인돌이 어디에 있는가를 물어보았다. 그런데 돌아오는 답변이 의외였다.

 

가끔 사람들이 고인돌이 어디 있는지 물어보는데 정확한 위치를 모르겠어요. 그분들도 찾아보다가 없다고 하고 그냥 돌아가셨거든요

 

어디에도 이곳에 고인돌이 있다는 안내판 하나가 없다. 할 수 없이 주변을 뒤져보는 수밖에. 도로를 따라 위로 오르는데 커다란 돌이 보인다. 얼핏 보아도 고인돌의 윗돌이다. 차에서 내려 올라가 보았더니 두 기의 고인돌이 자리하고 있다. 또 한 기는 길 건너편 비탈 위에 자리하고 있다. 안내판의 설명대로 그대로 자리를 하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왜 사람들은 이곳에 고인돌을 찾지 못했을까? 아마도 여름철이라면 풀이 자라 고인돌이 가려져 있었을 수도 있다. 1월에는 다행히 풀이 마르고 쓰러져 있어 고인돌이 들어나 있는 것이다. 세 기의 고인돌은 모두 북방식의 고인돌로 그 규모가 상당히 크다.

 

비지정문화재는 이렇게 관리해도 되나?

 

매표소를 지나 길 좌측 위에 있는 두 기를 돌아보고 건너편 비탈 위에 있는 고인돌로 향했다. 길 좌측에 있는 고인돌은 밑에 굄돌이 제대로 갖추지 못한 것에 비해 비탈 위에 고인돌은 그보다는 굄돌이 제대로 되어있다. 그런데 이것이 무엇인가? 소주병과 쓰레기들이 주변에 널려있다.

 

 

고인돌 사이에는 불을 놓은 흔적 같은 것도 보인다. 도대체 이곳에서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일까? 누가 이곳에 와서 술을 따라놓고 치성이라도 들인 것일까? 아니면 술을 먹으며 날이 추우니까 군불이라도 지핀 것일까? 고성군 지역은 유난히 선사유적인 지석묘가 많이 분포되어 있는 곳이다.

 

그런데 이 화진포 주변 다섯 기의 고인돌이 제대로 관리가 되어있지 않다. 문화재로 지정된 것만이 소중한 것이 아니다. 이 지역의 문화를 연구하는데 있어 소중한 자료인 고인돌이 이렇게 함부로 취급을 받는다는 것이 부아가 치민다. 이제라도 이 옛것의 소중함을 사람들에게 일깨 울 수 있는 안내판을 설치하고, 조금 더 많은 신경을 써야할 것만 같다. 첫 번 째 답사에서 만난 불쾌함은 오래도록 가시지 않을 것만 같다.

  1. 온누리49 2013.01.07 01:20 신고

    지금이 새벽 한 시 반이 다 되어가네요
    강원도 고성에서 늦게 도착해 부랴부랴 글 하나 올립니다
    내일은(실은 오늘 7일이지만) 일찍 나가야 할 듯해
    미리 인사를 합니다. 한 주간도 행복하세요^^

  2. 주리니 2013.01.07 07:05

    술 친구 하기 좋았나 봅니다.
    그래도 가져온건 가져가는게 인지상정인것을....

  3. 참교육 2013.01.07 07:42 신고

    여기는 눈이 안 왔는가 보네요.
    이쪽 세종시는 눈에 덮혀 살고 있습니다.
    건강관리 잘하시고 다니세요.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1.07 08:21

    먹었으면 치워야하는데...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1.07 09:05

    아아 씁쓸하네요..
    관리가 필요한 듯 합니다..!!

  6. 행복끼니 2013.01.07 09:34

    먹고치우지않는사람이 젤나빠요~~
    행복한 일주일되세요~^^

  7. 부동산 2013.01.07 09:54 신고

    정말 관리가 중요한 부분이라고 생각됩니다
    우리의 문화유산 안타깝습니다

  8. 또웃음 2013.01.07 09:55 신고

    누군가 고인돌을 식탁처럼 사용한 건 아닌가 싶어요.
    고인돌인 줄도 모르고 말이죠. -.-;;;

  9.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1.07 10:07

    정말 관리가 허술한 것 같습니다 ㅠ
    시정되어야 할 부분이죠

  10. Hansik's Drink 2013.01.07 10:22 신고

    참 아쉬운 부분이네요..
    저기다가 버릴 생각을 한 것도 참 안타깝습니다 ㅜ_ㅜ

  11. 솔향기 2013.01.07 10:26

    친구삼아 같이 마셨나 봅니다
    뒷처리를 좀 했음 좋았을걸 아쉽네요
    기분좋은 월요일 되세요~~

  12. 코리즌 2013.01.07 10:50 신고

    국가 문화재가 지정이 안된다면 지방 문화재라도 지정해 지자체에서 관리를 좀 했으면 하네요.
    추운 날씨에 고생 많이 하셨습니다.

  13. 클라우드 2013.01.07 11:10

    고인돌과 술친구를 하셨나 봐요...
    보기엔 안 좋지만...^^;;
    추위에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14. 리뷰걸이 말한다 2013.01.07 19:04 신고

    문화재 관리 직원도 문제지만요. 안 계실 때 한 잔 하고 그냥 놔두고 달아나면 어쩌겠습니까. 시민들도 같이 깨끗하게 놀아야 할 텐데 말이지요.

    맛있는 장칼국수나 먹고 싶네요. 쩝......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