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 한 끝이 나를 불러

다시 돌아와 선

애월리 바닷가

 

不感

마른 생각 하나

솔숲에 묻는다.

 

꼭 손바닥만 하던

나의 열일곱,

시간은 늘

위태로운 몸짓으로

바다의 둥지 속으로 풀려가고

 

해풍에 절은 기다림이

점박이 나리꽃으로 붉던 날

억새꽃 마른 꽃대로

일어서던 섬이여(하략)

 

 

임애월의 시집 <정박 혹은 출항>에 실린 다시 애월리에서라는 시의 한 부분이다. 2013년 새해 들어 첫 만남을 가진 시인 임애월(경기도 화성시 우정읍 석천리 거주, , 54). 그녀를 만난 곳은 허름한 수원천변의 한 선술집이다. 그런 곳을 마다않고 선뜻 자리를 함께 해준 임애월 시인의 본명은 홍성열(洪性烈)이다.

 

제가 필명을 임애월(林涯月)이라고 사용하면서, 사실은 많은 분들이 아깝다는 생각을 하셨을 것 같아요. 숲과 물가 그리고 달, 그 세 가지를 아우르는 이름이거든요. 제주를 그리는 애월이란 호를 많은 분들이 시용하고 싶어 하셨는데, 제가 먼저 필명으로 사용을 하서 정말 죄스럽기도 하고요

 

책 읽기를 좋아했던 섬소녀

 

시인 임애월은 제주 출신이다. 시를 쓰기 시작한 것은 15년 정도가 되었다. 정식으로 등단을 하기도 전에, 그 이전부터 벌써 문인지에 시가 실릴 정도였다. 그만큼 차곡차곡 쌓아왔던 어릴 적 책읽기가 글을 쓰는데 도움이 되었는가 보다.

 

기자님은 어릴 때 어땠는지 모르겠지만, 저희가 살던 곳은 어릴 적 교과서 외는 책이라고는 찾아볼 수가 없었어요. 책을 읽는 것이 행복해 오빠들이 만화책을 빌려오면, 그것을 보고 자려고 밤늦게까지 졸린 눈을 부비며 기다리고는 했죠. 그래도 정말 재미있는 책은 국어 교과서였어요. 제가 초등학생 때 오빠가 중학교를 다녀서 오빠 국어책을 보는 재미가 쏠쏠했죠. 오빠가 고등학생일 때는 제가 중학생인데 고등학교 교과서를 보고는 했어요.”

 

어릴 적부터 책읽기가 좋았다는 섬 소녀 임애월은 그렇게 글과 접하게 되었다. 그러다가 결혼을 한 후 서울을 거쳐 수원으로 화서 정착을 했다. 아이가 중학교를 다닐 때 어머니회에서 활동을 하고 있는데, 수원문화원(당시 심재덕 원장)에서 백일장이 있다고 주변에서 나가보라는 권유를 했다.

 

벌써 20년이나 지났네요. 수원에서 하는 백일장은 초, , , 일반으로 나뉘어졌는데, 당시 일반부는 전국에서 많은 분들이 참가를 했어요. 거기서 운 좋게 시 부분 장원을 한 것이죠. 그 뒤 임병호 선생님께서 하시는 문학 강의 등을 듣게 된 것이 본격적으로 시를 배우게 된 계기가 되었고요. 등단은 1999년에 했는데, 그 이전인 1998년에 경기시학에 글이 실리고는 했어요.”

 

시인이 되어 정말 행복하다

 

임애월 시인은 감성으로 시를 쓴다고 한다. 시상(詩想)이 필요하다고 느낄 때는 주저없이 여행을 떠난다고. 그곳에서 만난 모든 것이 시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글쎄요, 사람들은 흔히 시인을 영감설과 장인설로 나누고는 하는데, 저는 영감설 쪽에 가까운 것 같습니다. 저는 어떤 지시에 의해서 80% 이상의 시를 쓰고 있으니까요. 시는 억지로는 되지 않잖아요. 오히려 억지로 글을 쓰려고 하면 더 깊은 수렁으로 빠지는 듯도 하고요. 그저 어느 순간 떠오르는 시어를 적어갈 때가 가장 좋은 시를 쓸 수 있는 듯해요

 

 

그저 막걸리 한 잔 앞에 놓고 이야기를 하는데도 즐겁다. 시를 쓰면서 가장 좋은 일이 무엇인가를 물어보았다.

 

세상 모든 사람은 직업을 가지면 정년이라는 것의 올무에 갇히게 되죠. 하지만 시인은 그런 것이 없어요. 저는 시인이 되어서 정말 행복하다고 생각을 합니다. 나이가 아무리 먹어도 의지할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행복해요. 물론 시를 쓴다는 것이 생활에 수단은 되지 않겠지만, 기댈 수 있다는 것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좋죠. 시는 자신과의 대화라고 하잖아요. 이 다음에 더 나이가 먹어도 나 자신을 들여다 볼 수가 있다는 것이죠.”

 

표정조차도 정말 행복해 보인다. 그 동안 <정박 혹은 출항><어떤 혹성을 위하여> 등 두 권의 시집을 펴냈다. 시를 쓰면서도 지역에서 많은 역할을 하고 있는 임애월 시인은 한국경기시인협회 이사와 수원시인협회 이사, 국제 PEN 한국본부 경기자역위원회 사무국장, 유네스코 경기도협회 이사, 기전문화연구회 연구위원 등을 역임하고 있다.

 

수원문학상과 경기문학인대상을 수상하기도 한 임애월 시인. 시인이어서인가? 마주 앉아 있으니 시인의 고향 제주 바닷가의 한적한 길을 걷는 듯한 분위기를 풍긴다.

 

절반쯤 버리고 나니

바다가 보였다

남양만의 밀물이

가슴 속으로 흘러왔다.

 

임애월 시인이 살고 있는 화성시 우정읍 석천리를 그린 시이다. 늘 그렇게 자연과 대화를 하고 사는 임애월 시인. 언젠가는 그녀를 졸라대 바람을 따라 길을 나서고 싶다.

  1. 온누리49 2013.01.04 22:06 신고

    4일 밤에 에약을 한 글입니다
    5일 아침 일찍 간원도로 갑니다
    컴퓨터가 없는 오지로 들어갑니다
    아마도 월요일이나 되어야 돌아올 듯 합니다
    7일까지의 글은 모두 에약송고를 한 글입니다
    날이 다시 추워진다고 합니다.
    건강들 하세요^^

  2. pennpenn 2013.01.05 06:37 신고

    임애월이라는 시인을 만나고 갑니다
    주말을 잘 보내세요~

  3. 참교육 2013.01.05 08:07

    많이 다니시다보면 좋은 시인분들도 만나는 군요.
    잘 보고갑니다. 눈길 조심하십시오.

  4. 펨께 2013.01.05 08:07

    아름다운 모습만큼이나 아름다운 시를 쓰는 분이군요.
    간원도에서 어떤 이야기꺼리를
    가지고 오실지 벌써 궁금하네요.ㅎ

  5. 행복끼니 2013.01.05 08:07

    날 추운데~
    건강 조심하세요~^^

  6. 라이너스™ 2013.01.05 08:14 신고

    정말 좋은 시간이셨겠어요^^
    멋지세요.ㅎ

  7. 익명 2013.01.05 08:45

    비밀댓글입니다

  8. 버섯공주 2013.01.05 09:26 신고

    와. 멋집니다. ^^
    새해 인사도 못드렸네요. 새해 복 많이 많이 받으시구요. ^^

  9. 클라우드 2013.01.05 09:44

    미소가 예쁘신 시인님이세요.^^
    새해 첫 주말입니다.
    건강안에서 행복하세요.^^

  10. *저녁노을* 2013.01.05 12:20 신고

    욕심없는 모습이 보입니다.ㅎㅎ

  11. 에스델 ♥ 2013.01.05 12:39 신고

    건강조심하시고 잘 다녀오십시요^^
    임애월 시인에 대해 알게되어 좋습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12. Zorro 2013.01.05 14:58 신고

    온누리님 날씨가 풀렸다지만 아직까지 많이 춥네요.
    건강유의하셔요~~

  1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1.05 15:19

    글 잘읽고 갑니다 추운데 건강 조심하세요

  14. 버드나무그늘 2013.01.05 15:22 신고

    마음을 담아낼 수 있는 시인이 된다는 것. 정말 대단한 일이죠.

  1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1.05 18:40

    잘 읽어보고 갑니다.
    아무쪼록 좋은 주말 되시기 바랍니다

  1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1.05 18:56

    건강관리 유념하시고 잘 다녀오시기 바랍니다..^^
    들렀다 갑니다!

  17. 리뷰걸이 말한다 2013.01.06 01:20 신고

    멋진 인터뷰였습니다. 선술집도 마다 않는 그녀가 아름답습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