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 포구에는 개들도 생선 한 마리씩 물고 다녔다’

 

강경은 예부터 조운이 발달되었던 곳이다. 강경은 현재도 유명한 젓갈시장이 선다. 사람들은 ‘젓갈하면 강경’이라는 말을 한다. 그만큼 강경은 금강 가의 포구로 유명한 곳이다. 한 때는 강경은 현재의 논산보다 더 큰 상업의 중심지였다. 금강 가의 나루에는 색주가가 즐비했는데, 성황리에는 100여개가 되었다고 전한다.

 

 

김장생이 지은 정자

 

강경에서 금강을 건너 부여와 서천으로 나가는 길이 있다. 이 곳 다리를 건너기 전 우측으로 조금 들어가면 서원이 있고, 서원의 우측 낮은 산 중턱에 정자가 하나 서 있다. 논산시 강경읍 황산리 95번지에 소재한 임이정은, 지금은 계단을 정비하고 들어가는 길에 대나무를 심어 놓았다. 임이정은 김장생의 『임이정기』에 의하면 시경의 「두려워하고 조심하기를 깊은 못에 임하는 것같이 하며, 엷은 어름을 밟는 것같이 하라(如臨深淵, 如履薄氷)」는 구절에서 인용했다고 한다.

 

이 말은 즉 자신의 처지와 행동거지에 신중을 기하라는 증자의 글에서 나온 말이다. 원래 임이정은 ‘황산정’이었다. 임이정은 김장생이 이 정자를 짓고, 후학들에게 강학을 하기 위해서 지은 정자이다. 정자는 정면 세 칸, 측면 두 칸으로 지어졌으며, 왼쪽 두 칸은 마루방이고 오른쪽 한 칸은 온돌방을 놓았다.

 

 

화려하지 않으나 기품을 유지해

 

정자에 오르니 금강이 아래로 흘러간다. 서향으로 지어진 정자는 정면 세 칸의 기둥사이를 동일하게 조성하였다. 온돌방 앞에는 반 칸을 안으로 들여 위는 누마루로 깔고, 아래는 아궁이를 두었다. 기둥은 둥근 기둥을 사용했으며, 그 위에 기둥머리를 배치하였다. 충남 유형문화재 제67호인 임이정. 화려하지도 크지도 않은 정자이지만, 그 안에 품은 뜻이 컸을 것이란 생각이다.

 

정자의 앞쪽에는 보호각 안에 세운 임이정기가 있다. 머릿돌을 올린 비석은 고종 12년인 1875년 김상현이 글을 짓고, 김영목이 글을 썼다고 한다. 정자 주변에는 보호철책을 둘러놓았으며, 주변에 큰 석재들이 있는 것으로 보아, 이 정자 외에도 가른 건축물이 있지 않았을까 한다.

 

낙향하여 지은 정자 임이정

 

사계 김장생이 임이정을 지은 해는 인조 4년인 1626년이다. 김장생이 인조 9년인 1631년에 세상을 떠났으니, 임이정을 짓고 난 뒤 6년 뒤 일이다. 김장생은 1625년 동지중추부사에 올라, 다음해 벼슬에서 물러나 행호군의 산직으로 낙향하였다. 낙향 후 황산서원을 세우고, 1627년 정묘호란이 일어나자, 양호호소사로 의병을 모아 공주로 온 세자를 호위하기도 하였다.

 

 

그 뒤 1630년에는 가의대부가 되었으나 조정에 나가지 않고, 향리에 줄곧 머물면서 학문과 후진양성에 힘썼다. 사계 김장생이 ‘계축옥사’ 때 동생이 이에 관련됨으로써 연좌되어 심문을 받았다가, 무혐의로 풀려나온 뒤, 곧 관직을 사퇴하고 다시 연산에 은거하면서 학문에 몰두했다. 이 때 임이정을 지은 것으로 보인다.

 

 

금강가 높지 않은 곳에 자리를 한 임이정. 역사의 소용돌이에서 벗어나 후학을 가르치기 위해서 세운 임이정이 화려하지 않은 것은, 스스로를 살얼음을 밟듯이 세상을 조신하게 살라는 김장생의 뜻이 배어있기 때문이라고 본다. 황사 바람이 드센 날 찾은 임이정. 앞을 흐르는 금강은 언제나 말이 없다.

  1. *저녁노을* 2012.12.12 06:20 신고

    유형문화재로군요.
    조용하니 좋으네요.ㅎㅎ

    잘 보고가요

  2. 주리니 2012.12.12 06:46

    살얼음 밟듯 세상을 조신있게....
    모두가 그런 맘으로 세상살이를 하면 좀더 사악한 마수에서 벗어날 수 있을텐데...
    소박한 아름다움을 엿보며 갑니다.

  3. 온누리 온누리49 2012.12.12 06:47 신고

    11일 밤에 예약한 글입니다
    아침 일찍 구미 불산누출 사고마을로 들어갑니다
    아직도 집으로 돌아갈 수 없는 분들이 마을회관에 머물고 있다고 하네요
    다녀와 소식 전하겠습니다
    좋은 날들 되시고요^^

  4. 광제 2012.12.12 07:07 신고

    구미 불산누출....충격적인 사고였지요..
    많이 위로해드리고 오세요~~!

  5. meryamun 2012.12.12 07:24

    주변 풍경은 많이 변했지만 옛 선인들의 풍류를 느낄 수 있는 곳이네요..

  6. 참교육 2012.12.12 07:28

    불산 누출... 그후 주민들의 소식이 궁금합니다.
    기대하겠습니다.

  7. 2012.12.12 07:31

    비밀댓글입니다

  8. landbank 2012.12.12 08:44 신고

    아 정말 멋진곳이네요
    선인들의 풍류를 느낄 수 있는 곳이네요

  9. 예또보 2012.12.12 08:47 신고

    풍류를 느낄 수 있는 멋진 곳이네요
    덕분에 잘보고 갑니다.

  10. +요롱이+ 2012.12.12 09:01 신고

    정말 멋진 문화재로군요^^
    덕분에 너무 잘 보고 갑니다..!!

  11. pennpenn 2012.12.12 09:07 신고

    정저가 매우 반듯합니다
    매서운 한파에 감기 조심하세요~

  12. 모피우스 2012.12.12 09:10 신고

    임의정을 세운 뜻이 참 좋습니다.

    위험 지역에서 들어가시는데 무탈없이 돌아 올 수 있게 기도합니다.

    추운 날씨 감기 조심하세요.

  13. Hansik's Drink 2012.12.12 09:15 신고

    잘 보고 간답니다 ~ ㅎ
    기분좋은 하루를 보내세요~

  14. 아빠소 2012.12.12 09:25 신고

    강경이라해서 제주 강경인줄 알았습니다. 추운 날씨에 건강 유의하세요~

  15. 행복끼니 2012.12.12 09:27

    강경 임이정 정자~
    잘보고갑니다~
    몸조심~ 건강조심하세요~^^

  16. 코리즌 2012.12.12 10:08 신고

    살얼음을 밟듯 조신하게 살라는 깊은 뜻을 오늘날 우리도 본 받아야겠습니다.
    역사 속에는 우리 선조들의 얼과 넋이 숨어 있네요.
    추운 날 조심히 다녀 오세요.

  17. 가을사나이 2012.12.12 10:12 신고

    아주 멋진 장소네요.
    우리나라에 숨은 곳이 많군요

  18. 솔향기 2012.12.12 10:44

    옛 선인들이 풍류를 즐길만큼 아름다운 곳이네요
    우리문화재에 대해 여기서 많이 공부하게 됩니다
    행복한 수요일 되세요~~

  19. 클라우드 2012.12.12 11:35

    임이정에 관한 귀한 자료에
    많은 공부하고 갑니다.
    김장생의 그 깊은 마음을 헤아려 보면서요...
    이 하루도 가시는 걸음마다 행운과 행복이 함께 하시길 바랍니다.

  20. 최정호 2014.02.16 12:47

    김장생은 인조~선조 때 활동했던 인물이고 당시 은진읍의 강경이란 곳은-큰 배가 드나드는 포구가 아니고-작은 나룻가에 불과했습니다.
    대신 물 건너 전라도 여산읍의 황산포(현재 강경읍 황산리)는 한때 제물포, 부산과 더불어 조선의 ‘3대 어시장’으로 불리웠고 또 여산의 우시장은 개성, 남원과 더불어 ‘3대 우시장’으로 꼽혔는데, 따라서 개들도 생선을 물고 다녔다는 곳은 강경이 아니고 황산포라야 적확한 표현이 됩니다.
    또한 김장생이 활동했던 곳은 죽림서원(황산서원), 임리정, 팔괘정이 소재한 여산이었기에 ‘연산’을 여산으로 바로잡아야 합니다.
    여산읍의 나암창(현재 익산시 망성면)은 조선후기 학자 이태수가 조선 8도의 군량을 공급할 창고를 세우자고 주장한 곳이고, 실학자 박제가는 중국과의 교역을 위해 평안도의 선천, 황해도의 장연과 더불어 여산과 은진 사이에 시장을 조성하고 활성화시키자고 제안했습니다.
    강경은 일본으로의 쌀 수탈이 본격화되면서-철도가 놓여진 이후 급성장했는데 1920년대에 강경이 평양, 대구와 더불어 ‘조선의 3대시장’으로 성장하게 된 배경은 한때 11개 속읍(여산,익산,고산,진산,금산,용담,함열,용안,임피,옥구,군산)을 거느렸던 여산부(礪山府)가 배후에 있었기에 가능했던 것이었습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