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온 뒤에 걷는 화성은 아름답다

 

어제 수원에는 첫눈인데도 불구하고, 10cm가 넘는 눈이 쌓였다. 거기다가 밤에 갑자기 기온이 하락하여 뒷골목 등의 도로는 그야말로 빙판을 방불케 한다. 12월 6일 아침, 아직 몸이 채 추슬러지지도 않았지만 화성을 향했다. 누가 시켜서도 아니다. 그저 눈 온 뒤의 아름다움 광경을 공유하기 위해서이다.

 

화성은 어느 계절이나 다 아름답다. 자연과 자연을 닮고 싶은 사람들, 그리고 자연처럼 화성을 그렇게 은색의 세계로 변해있었다. 지동 골목길을 벗어나 화성 겉으로 천천히 갇기 시작했다. 그리고 다시 동문(창룡문)을 들어서 동북공심돈과 연무대를 들러 본 후, 다시 남수문을 향해 걷기 시작했다.

 

 

2시간 만에 돌아 본 화성 설경

 

제일교회 종탑에 올라가 주변 설경을 먼저 본 후, 돌아본 화성은 또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그리고 그 안에서 모르고 지냈던, 또 하나의 가슴 뜨듯한 사연을 만났다. 그래서 늘 주장하는 것이, 화성은 보면 볼수록 좋다는 느낌이 든다. 이제부터 화성의 전체 구간 중 25%에 해당하는 화성의 설경을 함께 돌아보자.

 

 

화성을 가장 잘 볼 수 있는 명소가 한 곳 생겨났다. 바로 제동 제일교회 종탑이다. 이곳에 올라가면 눈 앞으로 펼쳐지는 화성의 설경을 한 눈에 볼 수가 있다.  

 

 

지동 골목길을 벗어나 화성의 성곽 밖으로 봉돈으로 향했다. 하얗게 변한 화성과 가끔 보이는 발자국들이 조화를 이룬다, 오래 묵은 빛갈과 어우러지는 하얀 색이 멋진 조화를 이룬다.

 


나뭇가지에 쌓인 눈이 전설 하나쯤 들려줄 것만 같다. 그리고 포루지붕에 쌓인 하얀 눈이 우리에게 지난 역사의 이야기 한 토막을 알려주려는 듯하다.

 


적송과 눈, 그리고 화성이 신비롭기까지 하다. 그래서 화성은 눈이 와 미끄럽고 바람까지 불어 조금은 추운 듯도 하지만, 발밑에서 감촉있게 밟히는 눈이 좋기도하다. 동문 앞에는 이 추운 날씨에도 관람을 하러 오는가 보다.      

 

 

 

여장 위에도 눈이 수북히 쌓였다. 어제 내린 눈이 10cm가 넘는다고 한다. 성 벽에는 연신 카메라로 설경을  찍느라 분주하다. 공심돈도 예외는 아니다.

 

 

치성 안을 누군가 한바퀴 돌아서 갔다, 아마도 그 누가보다도 먼저 눈이 쌓인 화성의 벽화길을 걷고 싶어쓴가 보다.그렇게 돌아보는 시간에 화성과 정조의 마음을 읽어보려고 노려을 한다. 

  1. Boramirang 2012.12.06 13:54 신고

    어제 폭설이 내릴 때
    요런 풍경 촬영하고 싶었다는 거...ㅜㅜ

    멋진 곳입니다. ^^

  2. 클라우드 2012.12.06 13:55

    평일이라서 그런걸까요..인적이 드물다는 느낌이 듭니다.
    저곳에 한번 가봤다는 것이 왠지 모르게 뿌듯한데요.^^
    수고 하셨습니다.
    감기조심 하세요.^^

  3. 펨께 2012.12.06 15:35

    오늘 좀 일찍 일어나서 바깥을 보니 이곳도 눈에 내렸네요.
    고속도로는 야단인 것 같아요.
    눈 덮힌 화성의 모습 아름답습니다.

  4. 김천령 2012.12.06 16:57 신고

    이곳은 춥기만 하고 눈은 없습니다. 건강하십시오.

  5. 해바라기 2012.12.06 17:18

    새하얀 눈이 내린 겨울 풍경을 보니 넘 감동이네요.
    화성을 기억 하고 싶어요. 좋은 오후 되세요.^^

  6. Zoom-in 2012.12.06 17:37 신고

    운이 좋게 올해는 화성의 사계절을 다 보게되었네요.
    눈 내린 풍경이 오히려 따스하게 보여집니다.^^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2.07 00:01

    눈이 정말 많이 쌓였네요. 또다른 멋이있어 좋아요^^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꿈 꾸세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