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자(亭子)는 아름답다. 정자라는 것은 대개가 세도하는 사람들이나, 동계(洞契)모임 등에서 아름다운 풍광을 자랑하는 곳에다가 짓기 때문에, 주변과 어우러진 모습으로 서 있는 것이 보통이다. 우리나라의 절경에는 많은 정자가 있고, 그 정자에는 이런저런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몇 년간 정자 기행을 하면서 참으로 아픈 역사를 가진 정자를 만났다. 갑오농민혁명의 현장을 취재하면서 보니 두 곳의 정자가 있다. 그 외에도 많은 정자가 있으나, 이곳은 오래전에 세운 것이 아니라고 해도 뜻이 깊은 곳이기에 더욱 마음에 닿는다.

 

 

그저 그곳에 있어야 할 만석정

 

그 중 하나는 이평면 예평마을에 있는 만석정이다. 만석정은 갑오농민혁명을 일으키는 불씨가 되었던 곳이다. 만석보터에서 조금 더 들어가면 좌측으로 안길수의 만석보혁파비가 서 있다. 만석보혁파비는 1892년 고부군수로 부임을 한 조병갑이 만석보를 만들고, 농민들에게 무리한 조세를 수취한 장소이다.

 

배들평야의 농민들은 이것에 불만을 품고 고부관아를 습격하였는데, 이것이 갑오농민혁명의 발단이 되었다. 그 후 광무 2년인 1898년 고부군수로 부임한 안길수가 만석보를 완전히 혁파시켰다. 농민들은 그 뜻을 감사히 여겨 9월에 만석보혁파비를 세웠다.

 

만석정은 그 혁파비 바로 곁에 서 있다. 그저 단청도 하지 않은 정자. 그리고 지은지 얼마 되지 않은 듯 수수히 서 있는 모습이지만, 그 안에는 농민들의 정감어린 마음이 있다. 그리고, 그 정감어린 마음속에는, 1894년 갑오농민혁명을 일으킨 끓는 피가 있어 더욱 애틋한 마음이 드는가 보다.

 

 

갑오농민혁명의 장서에 선 말목정

 

또 하나의 정자는 바로 정읍시 이평면 면사무소 곁에 있는 말목정이다. 말목정은 만석정과는 달리 단청이 되어 있고, 잘 가꾸어진 모습이다. 말목정은 원래 현재 전라북도 기념물 110호인 말목장터와 감나무 곁에 서 있었던 것을, 70m 정도를 옮겨 현재의 자리에 지어 놓았다. 말목정은 삼강오륜의 정신 계승과 실천으로, 살기 좋은 고장을 만들기 위한 뜻을 갖고 세워졌다고 한다. 현재의 말목정은 원형 그대로를 옮겨놓은 것으로, 2002년 7월에 이전하였다.

 

말목정은 옮겨지기 전에 감나무 곁에 서 있었다. 이곳은 1894년 1월 전봉준 선생이 농민군수 천명을 모아 놓고, 고부군수 조병갑의 비리와 포악한 실상에 관해 일장 연설을 한 곳이다. 전봉준 선생은 이곳에서 농민봉기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고부관아를 습격하였다. 말목정은 그러한 곳에 1994년 지어진 정자이다.

 

전봉준 생가

 

고부농민혁명의 자리에 선 두 곳의 정자. 아름다운 곳에 서 있지는 않지만, 그래도 말목정과 만석정은 깊은 뜻을 갖고 있다. 비록 그 서 있는 곳이 장터 앞과 만석보터 앞이긴 하지만, 어느 정자보다도 의미가 깊다고 하겠다. 갑오농민혁명을 찾아 떠난 길에 만나 두 곳의 정자. 정자 위에 오르니 감회가 새롭다.

 

지난날의 피의 역사를 아는지, 모르는지 어린 아이 두서넛이 모여 맴을 돌며 뛰어다닌다. 그래, 그곳에서 너희 선조들은 피를 흘리며 이 땅과 삶을 지켜내었으니, 너희들이야 말로 그렇게 뛰놀 자격이 충분하지 않겠느냐? 앞으로 또 너희 중에 누가 이곳에서 분연히 떨치고 일어나, 이곳을 근거지로 농민운동을 할지도 모르는 일이니 말이다. 한 해의 끝자락이 가까워 오는 날에 만난 정자, 높다란 하늘에 뭉게구름 한 덩이가 한가로운 날이다.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2.02 12:01

    저도예전에 문화제쪽에일을해봤는데 저런정자나 옛가옥들이 고스란히 그당시의 아픔 또는 정서를 여실히 느껴지게하더군요..좋은글잘봤구요. 앞으로 댓글달러오겠습니다 ^^좋은하루되세염

  2. 돈재미 2012.12.02 12:26 신고

    전봉준님의 생가를 보니 그 시절 아픔이 컸을 역사를
    다시금 새겨 봅니다.
    오히려 단청을 하지 않은 만석정이 고즈넉해 보이고
    또한 그 역사가 지니고 있는 아픔도 함께 느껴 봅니다.
    우리 민초들과 함께한 만석정은 지금도 힘겹게 살아가는
    서민들을 보는 듯 합니다.

    온누리님 그동안 안녕 하셨는지요?
    참으로 오랜만에 찾아 뵙습니다.
    몸도 아프고,,,
    아픔이 큰일들도 다반사로 겪다보니
    제 자신 미치지 않고 견딘것만도 신기 할 따름입니다.

    늘 찾아 주심에 감사를 드리고
    앞으로 모든일이 정리되고 건강해지면
    열심히 답방 하겠습니다.

    하지만 수개월은 족히 지금과 같은 생활이
    계속 될 듯 하여 차거운 겨울만큼이나
    마음이 춥습니다.

    언제나 이곳저곳의
    그늘진 문화유산을 알리는데 큰 기둥이시니
    그져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늘 감사를 드립니다.

    온누리님도 건강 잘 챙기시고
    행복하시길 항상 기원드리겠습니다.

    시간 되면 응원하러 찾아 뵙겠습니다...^^

  3. 클라우드 2012.12.02 14:54

    저런 모습을 바라보면 전 마음이 편안해지곤 해요.;;;

  4. Hansik's Drink 2012.12.02 15:33 신고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
    즐거운 주말을 보내세요~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2.02 16:06

    의미있는 곳이로군요..
    덕분에 너무 잘 보고 갑니다.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2.02 16:17

    한번 꼭 가보고 싶은 곳이네요

  7. 참다래 2012.12.02 18:58

    글을 읽다 보니
    갑오농민군으 함성이 들리는것 같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8. pennpenn 2012.12.02 23:40 신고

    찰 읽었습니다
    좋은 꿈꾸세요~

  9. 윤복림 2012.12.03 04:23

    안녕하세요?

    12월의 첫 월요일
    가슴 활짝 펴시고
    행복 가득 받으시어요.
    감사합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