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5년 5월 18일일 개관한 석탄박물관은 충남 보령시 성주면 개화리 114-4에 소재하고 있다. 지난 1989년부터 석탄의 수요 감소에 따른 석탄산업의 합리화조치로, 다수의 비경제 탄광이 폐광이 되었다. 이에 따라 과거에 국민의 주된 연료로서 근대 산업발전의 원동력으로 크게 공헌한, 석탄산업의 역사성을 보존하고 후손들의 산 교육장으로 활용하기 위해 건립되었다.

 

보령석탄박물관은 특수공법을 사용, FRC 재질로 산을 상징한 건물형태로서 입구는 갱을 나타내었고 전시실은 크게 내부전시관과 외부전시장으로 구분하여 석탄의 생성과정, 굴진, 채탄, 이용과정 등의 각종 장비를 전시하고 있다.

 

 

지하로 내려가는 효과를 낸 케이지

 

또한 모의갱도는 국내 최초로 엘리베이터를 이용, 수직갱에서 사용하는 승강기(케이지)를 재현하여 지하 400m까지 내려가는 듯한 효과와 지하 400m에서 올라오는 효과를 내어 실감나게 하였고 폐광에서 나오는 찬바람을 이용하여 냉풍터널을 시설하였으며, 터널벽면에 광산관련 사진을 전시하고 모형갱도 내에는 굴진, 채탄, 운반, 과정을 실물 크기로 하여 알기 쉽게 하였다.

 

석탄박물관을 가려면 경부고속도로를 이용할 때는 천안 IC → 아산 → 홍성 → 보령을 택하든지, 유성 IC → 공주 → 청양 → 보령을 들어가 성주면에 있는 박물관으로 가면 된다. 보령시청에서 박물관까지는 승용차로 10분 정도가 소요된다. 서해안고속도로를 이용하면 서울 → 포승 IC → 아산 → 홍성 → 보령으로, 호남고속도로를 이용할 시는 연무대 IC → 논산 → 부여 → 보령으로 이도이 가능하다.

 

 

모두 다섯 부분으로 구분

 

 

보령석탄박물관의 전시실은 다섯 부분으로 구분이 되어 있다.

☞ 탐구의 장 - 석탄의 기원으로부터 석탄의 생성과정을 전시하고 또 종류별로 분석한 자료와 에너지발전 단계에서 석탄의 위치, 그 사용 방법 등을 보여준다.

☞ 발견의 장 - 석탄에 대한 새로운 발견을 목표로 석탄이 근대사에 기여한 공로와 가치를 평가하고자 이러한 목표에 근접하기 위해 석탄의 분포와 석탄산업의 역사를 중점적으로 진단하고 분석하였다.

☞ 참여의 장 - 광산갱도모형, 광산촌모형, 탄전이 많은 보령시와 부여군을 중심으로 한 충남지역의 모형을 나타내었으며, 광산의 갱도모형은 영보탄광 대본갱을 선정하여 탄광과 주변 환경을 보여준다.

☞ 확인의 장 - 관람객이 석탄의 생산과정을 확인할 수 있게 하여, 열악한 환경 속에서 땀을 흘리는 광부들의 모습을 가슴으로 느끼게 하고자 계획 하였으며, 어떤 과정을 거쳐 석탄이 생산되는지를 인식시켜 석탄자원의 소중함을 깨닫게 하기위한 장이다.

☞ 체험의 장 - 수갱엘리베이터 및 굴진, 채탄, 운반 과정을 보여준다.

 

 

 

관람시간 : - 하절기 (3월 ~ 10월) 09:00 ~ 18:00 (매표시간 : 17:30)

                - 동절기 (11월 ~ 2월) 09:00 ~ 17:00 (매표시간 : 16:30)

관람소요시간 : 약 30분 ~ 1시간

휴 관 일 : 매주 월요일, 매년1월1일, 설날연휴, 추석연휴, 관공서 공휴일다음날

입 장 료 : 개인 1,000원 단체(20인 이상) 800원

어린이 청소년 군인 500원 단체 400원 

※ 단체는 20명 이상

※ 무료 : 5세 이하 65세 이상, 국가유공자, 장애인

  1. 온누리49 2012.11.30 01:36 신고

    금요일 새벽에 에약송고한 글입니다
    저는 일요일 늦은 시간에 돌아옵니다^^
    좋은 시간들 되시기 바랍니다

  2. Hansik's Drink 2012.12.01 12:06 신고

    좋은글 잘 보고 갑니다 ^^
    기분좋은 하루를 보내세요~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2.01 12:07

    잘 다녀오시기 바래요..^^
    좋은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아! 포스팅 잘 보구 갑니다^^

  4. 클라우드 2012.12.01 12:44

    어릴적 엄마 따라서 나무하던 생각이 나네요.
    12월도 건승하십시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