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세상을 살다가 보면 가끔은 팍팍할 때가 있습니다. 더욱 주변에 함께 하는 사람이 없는데, 몸이 아프다거나 비가 부슬부슬 오는 날이면 무엇인가 모를 허전함도 생겨나고요. 그런 날은 괜히 누군가 해질녘이 되면, 전화라도 걸어 한잔하자고 하기를 기다리기도 합니다. 바로 어제 같은 날이 그런 날이죠.

 

마침 전화가 한통 왔습니다. 날도 꾸무럭한데 막걸리나 한 잔 하자고요. 예전에는 막거리를 잘 마시지 않았지만, 요즈음은 아주 좋은 막걸리에 푹 빠져 있습니다. 이 막걸리를 아무데서나 팔지 않는다는 것이, 좀 불편하지는 하지만요. 대충 정리를 하고 만나기로 한 집으로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갖은 양념에 한 냄비 가득한 도루묵 찌개가 단돈 만원입니다

 

항상 정갈한 찬이 마음에 들어

 

수원천 변 화성박물관 길 건너편에 있는 ‘소머리국밥’집은 제가 가장 자주 가는 곳 중 한 곳입니다. 우선은 이 집 주인은 항상 손님들을 반갑게 맞이합니다. 그리고 음식솜씨가 또 일품이기도 하지만, 그보다는 이집의 밑반찬은 모든 것을 직접 만듭니다. 그리고 조미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습니다.

 

그런 것도 물론 다 좋지만, 이 집을 가는 이유는 다른데 있습니다. 우리가 즐겨 마시는 좋은 막걸리가 있고, 안주 값이 딴 곳에 비해 아주 저렴하기 때문입니다. 한 달에 몇 번을 가보아도 늘 정갈한 음식에 싼 가격, 술을 가볍게 한 잔 하고 싶을 때는 참 부담이 없는 집이기 때문입니다.

 

 이 집의 정갈한 밑반찬(위)과 서비스로 내주는 소머리국입니다. 소머리국에는 수육이 가득합니다

 

착한 가격에 먹을 수 있는 계절별 음식

 

수원시 팔달구 남수동 71 -1 에 소재한 ‘소머리국밥’집. 이 집의 사장을 우리는 주모(김정희, 여, 55세)라고 부릅니다. 주모는 나이에 걸맞지 않은 미모를 자랑하고 있죠. 아름다운 데다가 음식까지 잘하니, 어찌 일석이조가 아니겠습니까? 그런데 이 집은 일석삼조나 됩니다. 바로 음식 값이 정말 저렴하다는 것이죠.

 

그런데 이 집의 특징은 바로 서비스가 좋다는 점입니다. 국물을 달라고 하면, 수육이 많이 들어간 소머리 진국을 내어 줍니다. 딴 곳에 가면 이것도 7,000 ~ 10,000원을 받습니다. 또 하나는 바로 계절별 음식을 즐길 수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가을철에는 전어가 상당히 쌉니다.(이 집만 그렇습니다)

 

 도루묵에 알이 꽉 차 있습니다. 요즈음이 제철이죠

 

요즈음에는 꼼장어와 도루묵찌개, 거기다가 꼬막 등을 준비해 놓고 있습니다. 요즈음이 제철 들인 것들이죠. 어제 세 사람이 자리를 함께 해 도루묵찌개를 시켰습니다. 냄비 안에서 맛을 내며 끓고 있는 도루묵찌개는 정말 기가 막힙니다. 그런데 단 돈 10,000원이라는 겁니다. 세상에 이런 집은 없습니다.

 

어려운 사람들을 위한 서비스  

 

계란찜 하나에도 딴 곳에서는 최하 5,000원입니다. 그런데 이 집은 3,000원입니다. 가오리찜을 딴 곳에서는 12,000 ~ 20,000원 정도 받습니다. 이 집은 6,000원입니다. 이렇게 싼 가격에 줄 수 있는 것은, 바로 코앞에 재래시장에 세 곳이나 있기 때문입니다. 하기에 항상 싱싱한 어물을 사용해 멋이 일품입니다.

 

 도루구 하나를 접시에 옮겼습니다. 누르자 알집이 쏟아집니다. 휴대폰으로 찍어 화잘 엉망입니다

 

아무튼 이 집만 가면 기분이 좋아집니다. 어제 세 사람이 먹은 것은 도루묵찌개 한 냄비 10,000원, 계란찜 하나 3,000원에 막걸리 9병입니다. 막걸리는 형평에 의해 딴 집들처럼 3,000원씩을 받습니다. 그래서 세 사람이 정말 포식을 하고 난 뒤 지불한 돈이 4만원입니다. 거기다가 막걸리 한 병을 또 서비스로 더 마셨지만. 이 집 주모는 늘 이런 말을 합니다. "우리 집에는 어려운 분들이 많이 찾아온다고" 

 

이랬거나 저랬거나 이 집 이렇게 장사하고도 망하지 않는 것을 보면 참 이상합니다. 아무리 손을 꼽아가며 계산을 해보지만, 남는 것이 없을 것 같습니다. 그런데도 장사를 계속하는 것을 보면, 참 이 집에 무슨 화수분이라도 있는 듯합니다. 다음에 수원을 들리시거든 꼭 한 번씩 찾아가 보세요. 애주가들에게는 정말 끝내주는 집입니다.

 

속리산 자락 지하 250m 암반수에서 길어올린 물로 빚는 막걸리입니다. 우리는 이 술만 먹습니다. 탄산을 섞지 않는 술입니다(위) 아래는 이 집의 가격표입니다. 정말 대단히 착한 가격이죠. 요즈음 조금 올린 것들도 딴 집과는 비교가 되지 않습니다. 

 

주 소 : 수원시 남수동 71 -1(수원천 변)

문의전화 : (031) 253 - 6363)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1.26 12:23

    허어.. 이렇게 착한 집이.. 왠지 먹기 미안할 정도로군요..!!

  2. 코리즌 2012.11.26 13:30 신고

    맛도 좋으며 가격이 이렇게 착한 음식집을 만나다니~
    그것도 하나의 행복이 될 것 같은데요.

  3. 아빠소 2012.11.26 14:34 신고

    대단합니다. 정말 가오리찜 하나 시켜놓고 막걸리 들이키면 부담없이 만끽하고 나오겠네요~
    수원분들 꼭 가보시길~~

  4. 루비™ 2012.11.26 15:29 신고

    6000원으로 이리도 푸짐하게 먹을 수 있군요.
    이런 집이 대박나야 합니다.

  5. 모피우스 2012.11.26 23:18 신고

    캬~~~ 당장 달려가고 싶은 식당입니다.
    날씨가 추워졌습니다. 항상 따스하게 입고 감기 조심하시길 바랍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