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견고하고, 아름답게 축성한 성이다. 이렇게 자연과 조형을 이루면서 축성이 된 화성은, 물자를 조달하는데도 강제적으로 한 것이 하나도 없다. 철저하게 그에 맞는 비용을 지불하고, 물자를 구입한 것이다. 이 모든 것은 <화성성역의궤>에 일일이 기록을 하고 있어, 당시 기록문화가 얼마나 대단했는가를 알 수가 있다.

 

성을 쌓는데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역시 석재이다. 화성 축성 시 사용한 석재는 모두 20만1천403덩어리로, 이를 가격으로 환산하면 13만6천960냥9전이었다고 한다. 이는 수년 전 진단학회와 경기문화재단이 공동으로 개최한 ‘화성성역의궤의 종합적 검토’라는 제목의 심포지엄에서 경기대 조병로 교수가 밝힌바 있다.  

 

 팔달산의 성돌 채취흔적

 

가까운 곳에서 돌을 채취해 와

 

화성을 축성 할 때 사용된 돌은 그 무게로 인해 멀리서 운반할 수가 없었다. 그래서 화성 축성의 장소에서 가까운 팔달산과 숙지산, 여기산, 권동 둥에서 석재를 채취했다. 지금도 팔달산과 숙지산, 여기산 일대에는 당시 돌을 뜬 자국들이 남아있다.

 

화성을 축성하면서 가장 많은 돌을 뜬 곳은 숙지산이다. 숙지산이 있는 곳의 옛 지명은 공‘석면(空石面)’이었다. 그야말로 돌이 비었다는 뜻이다. 이곳에 돌이 많다는 채제공의 보고를 받은 정조는 1796년 1월24일 수원에서 환궁하는 길에 이렇게 말했다.

 

“오늘 갑자기 단단한 돌이 셀 수 없이 발견되어 성 쌓는 용도로 사용됨으로써, 돌이 비워지게(空石) 될지 누가 알았겠는가? 암묵 중에 미리 정함이 있으니 기이하지 아니한가?”

 

라고 감탄을 하였다는 것이다. 우리 선조들의 옛 지명을 보면, 다 그렇게 변하게 된다. 앞을 내다본 선조들의 예지에 감탄을 하지 않을 수가 없는 부분이다.  

 

  숙지산의 성돌 채취흔적(위)와 여기산의 흔적

 

부석소를 설치하고 성돌을 떠내

 

공석면 숙지산은 현 화서동 숙지산을 일컫는 것이다. 이 산에서 돌을 뜨는 자리를 ‘부석소(浮石所)’라고 했으며, 각 부석소에서 캐낸 돌의 양을 보면 실로 어마어마하다. 그 양이 숙지산 8만1천100덩어리, 여기산 6만2천400덩어리, 권동 3만2천덩어리, 팔달산 1만3천900덩어리 등 18만9천400덩어리였다. 화성 축성에 사용된 돌들을 거의 모두 이 네 군데에서 떠냈다고 보아도 무방할 듯하다.

 

 

그렇다고 부석소에서 떠 낸 돌을 그대로 사용한 것이 아니다. 커다랗게 떼어내 옮겨온 돌은 치석소로 보내, 일정한 규격으로 다듬은 후에 사용을 했다. 특히 성곽에 사용된 돌의 경우 일정한 규격에 의해 척수에 따라 대. 중. 소로 규격화한 다음, 축성현장으로 옮겨져 성을 쌓는데 사용된 것이다.

 

 공석면 숙지산의 부석소 표지

 

각종 운반용 수레 사용

 

부석소에서 캐어낸 돌을 어떻게 화성의 축성현장까지 옮겼을까? 돌덩이 하나가 상당히 컸던 것으로 추정되기 때문에, 그 돌을 나르는 것도 힘이 들었을 것이다. 정조는 돌을 옮기기 위해서 지시를 내린다. 즉 도로를 `화살 같이 쭉 곧고 숫돌처럼 평평하게' 도로를 개설하라고 지시했다.  

 

돌은 소 40마리가 끄는 수레인 대거, 소 4~8마리가 끄는 수레인 평거, 소 한 마리가 끄는 수레인 발거와, 장정 4 사람이 끄는 수레인 동거 등이 있었다. 이렇게 수레를 이용해 축성현장까지 돌을 날랐으며, 때로는 썰매를 사용하기도 했다. 소 40마리가 끌었다는 대거에 올린 돌의 크기는 상당했을 것이란 생각이다.

 

화성의 축성에 사용된 돌, 지금은 팔달산과 여기산, 숙지산 등에 그 흔적이 일부 남아있는 정도지만, 그 역사의 현장을 가늠하기란 어렵지 않다. 그 모든 것이 <화성성역의궤>에 고스란히 기록이 되어있기 때문이다.

  1. 아빠소 2012.11.20 09:11 신고

    벽돌 갯수는 어떻게 셌는지 그게 신기할 따름이네요 ㅡㅡ;;

  2. 참교육 2012.11.20 09:30 신고

    아름다운 화성 꼭 한 번 가보고 싶습니다.

  3. 부동산 2012.11.20 09:48 신고

    아 정말 대단하네요
    덕분에 잘알고 갑니다 ^^

  4. 포카리스 2012.11.20 10:07

    대단합니다. 잘보고 추천 누르고 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 ^!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1.20 10:14

    우와.. 정말 대단하네요..^^
    덕분에 잘 알아 갑니다!

  6. 버섯공주 2012.11.20 10:17 신고

    와. 정말 무거운 돌을... 대단한 것 같아요. ^^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7. SOLB 2012.11.20 10:20

    수원화성에 관한 글이네요. 화성에 관한 글을 보니 반갑네요. 정말 아름다워요~ ^^

  8. 모피우스 2012.11.20 10:31 신고

    위대한 화성의 숨이 이야기를 알게 됩니다. 역시...

    아이들에게 이야기해주고 싶습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9.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1.20 11:32

    수원화성은 유네스코 지정 문화재 맞죠? 와...20만개라니...정말 엄청난 공사였을 것 같네요.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공감도 찍고 가요~^^

  10. 날으는 캡틴 2012.11.20 11:36 신고

    때로는 조상들이 지금의 우리들보다 훨씬 지혜롭다는 걸 알수있습니다..
    또한 자연과 융화되어 살아갔다는 것도요.
    지금의 우리들도 많이 배워야 겠습니다

  1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1.20 11:53

    오 정말 대단합니다
    덕분에 시야가 넓어졌습니다

  12. *저녁노을* 2012.11.20 12:21 신고

    대단하다는 말 밖엔...

    잘 보고가요

  13. pennpenn 2012.11.20 15:52 신고

    화성은 볼수록 감탄사가 저절로 나는군요
    화요일 오후를 편안하게 보내세요~

  14. 서하파 2012.11.20 17:08 신고

    오 그렇군요 ^^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15. 비바리 2012.11.20 19:06 신고

    화성의 보물캐기~~~~~~~
    ㅇㅇ역시 오라버니 최고~~~~
    티블 우수블로그 발표하였더군요
    저도 누군가 알려주어서 알았습니다만
    축하드립니다.

  16. 대한모황효순 2012.11.20 19:58

    우와~~
    놀라운걸요.ㅎㅎ
    저두 직접 가보고 싶어요.
    좋은곳 감사히 보고 갑니당.^^

  17. 시원한 하루 2012.11.20 20:40 신고

    저도 꼭 가보고 싶어요~
    추운데 감기조심하시고, 좋은 저녁시간 보내세요~ ^^

  18. 별이 2012.11.20 23:49

    온누리님 잘보고갑니다^^
    오늘 하루도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 저녁 되세요^^

  19. Zoom-in 2012.11.21 01:01 신고

    대단한 규모었군요.
    수작업을 하던 시대였는데 노고와 정성이 가득했던 공사였겠어요.^^

  20. 봉잡스 2012.11.21 01:04 신고

    좋은 정보네요~ 잘 보고 갑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