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어떤 때는 내가 생각해도 ‘미쳤다’라고 생각이 든다. 문화재 답사는 그저 좋아서 하는 일이다. 만일 누가 이 40도를 육박하는 더위에 답사를 하라고 시켰다면, 길길이 뛰고 난리를 쳤을 것이다. 그런데도 이렇게 답사를 하는 것을 보면, 아마 전생에 내가 우리 문화재에 큰 잘못을 했던 것만 같다. 이런 나를 두고 누군가 한 마디 한다.

 

“아마도 과거에 우리 문화재를 일본 놈들에게 팔아먹던 사람이었을 것” 이란다. 전생에 그런 죄를 지은 업보로, 이렇게 20년이 넘는 시간을 문화재를 찾아디닌다는 것. 그러지 않고서야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날이 더우나 추우나 그렇게 돌아다닐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과거야 알 수 없으니, 그만해도 참 다행이란 생각이다. 만일 정말로 그랬다면 어떻게 고개를 들고 다닐 수가 있을 것인가?

 

 

하기야 지금도 그런 인사들이 없는 것은 아니다. 문화재에 낙서를 하는 사람들. 문화재를 보호해야 할 위치에 있으면서도, 문화재를 방치하는 사람들. 그리고 소중한 문화재를 도굴하여 몰래 치부를 하는 사람들. 이 모두가 다 이 땅에서 사라져야만 할 사람들이다. 내가 그런 사람이 아니라는 것 하나만으로도, 참 고맙고 또 고맙다.

 

문화재의 보고 여주 고달사지

 

사적 고달사지, 여주군 북내면 상교리 일대에 광범위하게 형성되었던 사찰이었다. 고달사지에는 국보를 비롯한 보물, 그리고 경기도지정 유형문화재와 비지정 문화재 등 많은 석조유물들이 남아있다. 고달사는 신라 경덕왕 23년인 764년에 창건되었다고 전해지고 있으나, 아직까지 구체적으로 확인된 바는 없다.

 

 

다만 사지에서 출토되는 많은 유물들로 보아, 신라말기 이전에 창건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을 뿐이다. 요즈음 고달사지를 가면 또 다른 발굴작업을 하고 있어, 고달사지에서 앞으로 얼마나 더 많은 문화재가 출토될 것인가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예전 고달사는 한강을 끼고 있던 흥법사와 법천사, 거돈사, 신륵사 등과 함께, 한강의 수로를 이용한 교통 요지에 자리 잡고 있었다.

 

현재 고달사지에는 두 점의 석조가 남아있다. 삼국시대부터 제작되어 사용된 수조는 일정한 공간에 물을 담아 저장 하거나, 곡물을 씻거나 하는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되었다. 수조는 일반적으로 돌이나 나무로 만들어져 석조 또는 목조가 많이 제작되었으며, 사찰이나 궁궐 등 규모가 크고 사람들이 많이 기거하는 건축 공간에 조성하였다.

 

새롭게 보인 고달사지 석조

 

고달사지 남쪽에 자리하고 있는 가-4 건물지에서 발견 된 석조는, 물을 담아 두기 위한 시설이기 때문에 한 돌로 치석, 조성하였다. 이 석조는 일부 파손되기는 했지만 전체적으로 보존상태가 양호한 편으로, 그 규모는 장변 321cm, 단변 149cm, 높이 98cm 이다. 석조는 한 돌로 치석되었으며, 평면이 긴사각형으로 표면을 고르게 다듬어 전체적으로 정연하면서도 정교한 인상을 주고 있다.

 

 

 

33도를 웃돈다는 8월 4일. 고달사지를 한 바퀴 돌면서 만난 석조 앞에는, 예전 답사 때 볼 수 없었던 문화재 안내판 하나가 서 있다. 석조를 설명하는 이 안내판에는 석조가 경기도 지정 유형문화재 제247호로 지정이 되었음을 알려 주고 있다. 이 석조를 살펴보니 각 면의 모서리부분을 부드럽게 다듬어, 세심한 부분까지 관심을 가지고 치석했음을 알 수 있다.

 

그동안 몇 번이나 이 석조를 보았지만, 이렇게 안내판을 보고 다시 돌아보니 모르고 있던 부분까지 알게 된다. 문화재를 자주 찾아보아야 한다는 것을 알게 하는 부분이다. 이 석조의 내부는 아래쪽으로 내려가면서 밑 부분에서 호형으로 치석하여 장식적인 기교를 보이고 있으며, 바닥 중앙부에는 지름 7.5cm의 원형 배수공이 관통 되어 뚫려 있다.

 

이 외에 주목되는 부분은 모서리의 치석과 장식 수법이다. 특히 모서리는 바깥 면 중간에 1단의 굴곡을 두었으며, 상면 모서리에는 안쪽으로 연꽃잎이 말려 들어가는 듯한 양감을 느낄 수 있도록 표현하였다. 이처럼 석조의 모서리부분을 화형으로 치석한 경우는 보기 드문 예에 속한다.

 

 

 

쌀을 씻기 위한 석조인 듯

 

이 석조는 전체적인 치석 수법과 고달사지의 연혁 등을 고려할 때 고려 전기 에서도 이른 시기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 밖에도 고달사지에는 또 하나의 석조가 있다. 한편이 심하게 훼손이 된 또 하나의 석조는, 지금은 중앙국립박물관으로 옮겨 간 쌍사자 석등지로 올라가는 길목에 있어, 이는 예불을 드리기 전 손을 씻기 위한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이 유형문화재로 지정이 된 석조는 건물터 안에 있는 것으로 보아, 쌀을 씻기 위한 것이나, 식수를 담아두기 위한 것이 아니었을까 생각한다. 이 석조가 쌀을 씻기 위한 것이었다면, 당시 고달사에 얼마나 많은 사부대중이 있었는가를 알 수 있다.

 

 

경기도 지역에서는 보기 드물게 조성 시기가 빠른 편에 속하는 고달사지 석조, 문화재는 보면 볼수록 눈이 맑아진다고 한다. 그만큼 많이 알아가기 때문이다. 고달사지 한편에 자리하고 있는 이 석조로 인해, 과거 고달사의 또 다른 일면을 유추해 낼 수 있다는 즐거움이 찜통더위마저 잊게 만든다.

  1. 온누리49 2012.08.06 21:24 신고

    예약 한 글입니다
    아침 일찍 길 나섭니다
    오며가며 들리렵니다. 오늘도 날이 무덥다고 하네요. 건강들 하시고요^^

  2. *저녁노을* 2012.08.07 06:12 신고

    ㅎㅎ그럴수도...
    전생의 업보..없애기 위해서...ㅋㅋㅋ

    정말 무덥습니다. 건강관리 잘 하세요.

  3. 아이엠피터 2012.08.07 07:00 신고

    너무 무서운 이야기인데요 ㅎㅎ
    형님은 아마 예전에 문화재를 만들던 사람이 아닐까요?
    그래서 자신의 소중한 작품들이 훼손되는 것이 억울해서
    그토록 고생하며 찾아 다니는 것 같습니다.

  4. 김천령 2012.08.07 07:03 신고

    그럴 수도 있겠군요. ㅎㅎ
    아무튼 죄를 씻는다 생각하시고 열심히 다니십시오.
    무리는 하지 마시고요.
    그동안 다니신 것만 해도 거의 용서가 된 듯하오니...

  5. 참교육 2012.08.07 07:36 신고

    선생님의 고행을 보면 늘 마음 속으로 박수를 보냅니다. 이런 일은 문광부차원에서 해야할 과제가 아닐까요? 개인의 발품을 팔아 초인적인 노력을 하는 차원이 아니라 정부차원의 지원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8.07 07:40

    한국은 폭염이라고 하던데 건강 조심해야겠습니다.
    전생의 업보는 누구에게나 있는거지요.ㅎㅎ
    문화재를 봐도 그냥 지나치는 습관 이제는 저도
    좀 고쳐야겠어요.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8.07 08:09

    안녕하세요..잘 지내시죠? 너무 오랜만에 오네요.. 그간 찾아 뵙지도 못하고 죄송합니다. 조만간에 한번 찾아 뵙겠습니다. 너무 더운 여름 항상 건강 챙기시길 바라겠습니다.

  8. 광제 2012.08.07 08:33 신고

    오늘은 날씨가 완전 우중충이네요..
    먹구름이 잔뜩....금방 소나기가 쏟아질 기세입니다..
    요즘 날씬 장난아닌데...건강 유의하세요~~!

  9. 티런 2012.08.07 08:39 신고

    오늘은 더위가 좀 꺽일려나...
    기대하는 맘으로 시작해봅니다.
    항상 건강유의하세요~

  10. 아빠소 2012.08.07 08:47 신고

    욕조 아니었을까요? 저기서 귀족들이 거품목욕도 즐기고 이랬을거 같아요... ^^;;

  1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8.07 09:00

    이 무더위에 정말 대단하시네요 ㅎ
    잘보고갑니다

  12. ★입질의추억★ 2012.08.07 09:08 신고

    40도에 가까운 날씨에 정말 대단하십니다.
    너무 무리하지 마시고요. 하루빨리 폭염이 꺾였으면 좋겠어요

  13. 카메라대감 2012.12.02 22:52 신고

    고달사지에서 석조는 못보고 온것 같은데 다음에 다시 가볼때 찾아봐야겠네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