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국민의 절반이 넘는 사람들이 막대한 예산이 들어간다는 4대강 사업에 반대를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 정부는 4대강 사업은 꼭 해야 할 국책사업이라고 홍보를 했고, 누가 보아도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하는 일부 인사들을 불러들여 4대강 사업이 엄청난 이득을 줄 것이라고 큰 소리를 쳤다.

 

물론 4대강 사업에 구간 공사를 맡은 대기업들이나, 일부 주변 땅 장사들은 이득을 보았을 것이란 생각이다. 하지만 정작 홍수와 가뭄에 대비한다는 이 4대강 사업은, 그들 말대로 그렇게 홍수와 가뭄에 대비를 할 수 없는 무늬만 현란한 것이었다는 생각이다.

 

4대강 공사 전 굴암리 강길을 걸으면서(2010, 2, 9)

 

찜통더위에 타들어가는 농심

 

10일이 넘게 40도를 육박하는 찜통더위가 계속되고 있다. 그동안 장마 때 내린 비로 물줄기가 형성이 되었던 계곡도 다시 말라 들어가고 있다. 낮에는 더위로 인해 농사일을 할 수 없는 농사꾼들은, 저녁 7시 경이 되면 모두 논과 밭으로 달려간다. 논과 밭에 ‘물대기 전쟁’을 벌이기 때문이다.

 

8월 5일(일) 오후 8시, 여주군 북내면 상교리의 논과 밭에는 어르신들이 연신 말라가고 있는 개울에서 모터를 이용해 물을 끌어올리고 있다. 논과 밭에 물을 대기 위해서이다. 이 마을은 상수도가 들어오지 않았다. 하기에 지하수를 이용하는데, 일부 주민들은 식수가 마를까봐 그것도 걱정이라고 한다.

 

해돋이 길을 걸으면서 본 남한강은 정말 아름다웠다(2010, 3, 28)

 

장마가 끝나고 난 뒤 개울을 꽉 채우고 흐르던 물줄기는, 이제 겨우 한 구석을 따라 흐르고 있다. 조금이라도 물이 고여 있는 곳이라면, 그곳에는 물을 끌어올리기 위한 호스가 연결되어 있다. 이렇게 저녁 늦게 물을 대기 위한 ‘물대기전쟁’을 벌이고 있는 것이, 벌써 며칠 째인지 모른다.

 

“가뭄대비는 무슨, 새빨간 거짓말이야”

 

연세가 지긋하신 분이 어둑해지는 시간에 개울가에서 떠나지를 못한다. 길가에는 여기저기 차들이 서 있다. 모두 논과 밭에 물을 대기위해 나온 사람들이다. 타들어가는 논바닥을 바라다보면서 깊은 한숨만 쉬고 있다. 봄철 내내 심한 가뭄으로 타들어간 농심은, 이제 다시 이 찜통더위에 타고 있다.

 

“물이 부족한가 봐요?”

“그렇지 않으면 무엇 하러 이 시간에 나와 이 짓을 하겠소. 지금이 논에 물이 많이 필요할 때인데, 이렇게 논도 밭도 다 말라가고 있구먼.”

“비가 안와서 걱정이네요”

“비가 며칠 내로 오지 않으면 그나마 이 개천 물도 다 말라버릴 테고, 정작 그 다음이 문제지. 돈 들여 4대강인지 먼지 해놓고, 물 걱정 하지 말라고 하더니 모두 새빨간 거짓말이지”

 

이포나루,터, 옛날 노산군(단종)도 이곳을 이용해 영월로 향했다

 

어르신은 자신들이 무엇을 알겠냐고 한다. 그저 4대강 개발을 하면 가뭄걱정 홍수걱정 안 해도 된다고 했으니, 그것만으로도 다행이라고 여겼다는 것이다. 그런 4대강 중 보를 세 개씩이나 만든 남한강이 멀지 않은 곳에 흐르고 있고, 그 물을 이용해 물 걱정 안하고 농사를 지을 수 있는 줄만 알았다는 것이다. 그랬던 것이 가뭄걱정으로 이렇게 고생을 할 줄은 몰랐다는 것.

 

넘쳐나는 강물은 그림의 떡

 

지난 5~6월 봄 가뭄 때도 남한강에는 물이 넘실대는데, 인근의 나무들은 말라 들어가는 모습을 보였다. 가뭄대비라는 말은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사람들은 이야기를 한다. 22조원이라는 막대한 예산을 들여 조성한 4대강 사업. 그 중 남한강 3개보를 건설한 곳 여주. 요즈음 여주 사람들 중에는 4대강 사업이 허구라고 이야기를 한다.

 

결국 눈앞에 가득 차 흐르는 4대강을 보면서, 속만 더 까맣게 타들어갈 뿐이다. 밤늦게 까지 논에 물을 대기 위해 작은 물이 흐르고 있는 개천에 있던 어르신은, 허리를 두드리며 자조 섞인 한 마디를 한다.

 

신륵사 앞 바위에 모여있는 중대백로(2010, 2, 2)

 

“전부 천벌을 받아야지. 그래야 다시는 이런 짓거리들을 하지 않을 것이여. 강을 깊게 파놓아 오히려 물이 그리 빨려 들어가고 있는 것 같아. 강물이 지천에 있는 여주읍 천송리에 지어놓은 여성회관 앞에 가봐, 올 봄 가뭄에 나무들이 다 말라 새빨갛게 타 죽었어. 그게 남한강이 가뭄에 대비한 것이라고. 새빨간 거짓말이여 다”

  1. 노지 2012.08.06 12:59 신고

    정부는 오로지 우리 국민들에게 거짓말만 하면 통하는 줄 아나봅니다.

  2. 아빠소 2012.08.06 14:04 신고

    그런데 그런분들이 또다시 선거때만 되면 새누리당을 찍는다는 불편한 진실...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8.06 15:45

    자연은 자연 그대로 둬야 한다고
    전 생각합니다. 물론 어느 정도 자연에게
    인간의 힘이 필요할 때가 있기도 하지만요.
    4대강 사업 한 백년이 지난 다음 어떤 모습이
    될지 무척 궁금합니다.

  4. pennpenn 2012.08.06 17:35 신고

    반대가 심하시군요
    계속되는 찜통 더위를 슬기롭게 극복하세요~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8.06 18:17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날씨가 너무 덥네요~~
    더위 조심하세요.. 그럼 전 이만 총총~~~~~~~^0^

  6. 너돌양 2012.08.06 18:27 신고

    자연은 있는 그대로 보존해야할텐데 그러지 못해서....안타까울 뿐입니다. 남은 하루 행복하게 보내세요

  7. ♡ 아로마 ♡ 2012.08.06 20:12 신고

    ㅎㅎㅎ
    직접 눈으로 보면 욕나옵니다 ;;

    저는 한두달전에 낙동강 보구선 정말 욕이 어찌나 나오던지요 ㅡㅡ;

  8. 윤뽀 2012.08.06 20:23 신고

    에효 안타깝네요 ㅠㅠ

  9. Zoom-in 2012.08.07 00:47 신고

    4대강 사업이 누굴위한 것인지 참... 애꿏은 자연과 농민들만 힘들게 하네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