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영주시 이산면 석포리에 소재한 흑석사. 흑석사는 통일신라시대에 건립된 사찰이다. 오랜 역사를 지닌 흑석사는 임진왜란 때 소실되어 폐찰로 내려오다가, 1945년부터 새롭게 중창을 하고 있다. 흑석사는 국보인 목조아미타불 좌상, 보물인 석조여래좌상, 그리고 문화재자료인 마애삼존불 등이 있는 절이다.

 

현재 불사 중에 있는 흑석사는 극락전에는 목조아미타불이, 그리고 경내의 가장 높은 곳에는 마애삼존불과 그 앞에 석조여래좌상이 자리하고 있다. 절 안에 모셔진 부처님들이 모두 문화재로 지정되어 있는 곳이다.

 


부처님이 답답하시겠네

 

흑석사 경내를 들어서면 마애불로 오르기 전 좌측에 극락전이 있다. 이 극락전 주위에는 석물들이 있고, 극락전 안에는 국보 제282호인 목조아미타불이 유리 안에 모셔져 있다. 이 목조아미타불의 안에서 발견된 복장유물과 함께 국보로 지정된 아미타불은, 조선조 세조 4년인 1458년에 왕실과 종친들의 시주로 조성된 삼존불 중 한분임이 밝혀졌다. 이 목조아미타불이 처음 있었던 사찰도 흑석사가 아니고, 정암사 법천사라는 것도 복장유물로 인해 알게 되었다.

 

  
극락전에 모셔진 국보 제282호 목조아미타불. 1458년에 왕실과 종친들의 시주로 조성된 삼존불 중 한분이다.


국보를 만나는 마음은 조금은 다른 것 같다. 전문가가 아니니 국보와 보물의 차이점을 정확히는 알 수 없으나, 복장유물, 보존상태, 전체적인 형태의 생김새, 희귀성 등을 고려한다면 이 석조아미타불은 그 모든 조건을 다 갖추고 있다. 조선시대의 대표적인 목조불상의 하나로 평가를 받는 이 목조아미타불은, 높이 72cm, 어깨 폭이 29cm, 무릎 폭 50cm이다. 바라다만 보아도 저절로 마음이 경건해짐을 느낀다.

 

조금은 수척한 듯한 안면과 단아한 모습에서, 그저 알기 쉬운 부처님의 미소를 찾기란 쉽지가 않다. 그러나 앞에 서서 손을 모으고 절을 한 후 올려다본 석조아미타불의 모습은 무엇인가 알 수 없는 따듯함이 배어나오게 만든다. 한참이나 앞에 앉아 마음속으로 간구를 하다가 문득 부처님이 답답하실 것이란 생각을 한다. 소중한 문화재를 보호하는 것은 좋지만, 꼭 저렇게 유리 상자 안에 가두어 놓았어야 할까? 조금은 마음이 편치가 않다.

 

  
보물인 석조여래좌상과 문화재자료인 마애삼존불을 모셔놓은 전각

 

높은 곳에서 중생을 바라보는 석불과 마애불

 

극락전을 나와 조금 위에 있는 전각으로 향한다. 축대를 쌓고 높다라니 모셔진 마애불과 석불이 함께 좌정하고 계시다. 보물 제681호로 지정된 석조여래좌상은 9세기 경 통일신라시대의 작품으로 본다. 흑석사 주변에 매몰되어 있던 것을 발굴하여 마애불 잎에 모셔놓았다고 한다. 앞에 문화재 안내판이 없었다면, 아마 이 석불이 근자에 조성된 것으로 착각을 했을 것이다. 그 정도로 상태가 양호하다. 그래서 우리 문화재에 대한 공부는 끝이 없는 것인지. 아무리 열심히 답사를 하고 배워보지만, 그저 답답할 때가 한두 번이 아니다. 전문적으로 공부를 하지 못했다는 것이 늘 아쉬운 부분이다.

 

  
보물 제681호로 지정된 석조여래좌상은 9세기 경 통일신라시대의 작품으로 본다


석조여래좌상은 높이 160cm, 어깨 폭 80cm, 무릎 폭 90cm로 전체적인 표현이 안정감이 있다. 이 좌상의 뒤에는 경상북도 문화재자료 제355호로 지정된 마애삼존불상이 있다. 커다란 자연 바위에 새긴 이 마애삼존불은 입상으로, 중앙의 본존불과 앙편에 협시불을 모셨다. 그런데 이 삼존불에서 특이한 점을 발견한다. 본존불은 가슴 이하, 협시불은 목 부분 이하를 조각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통일신라 말이나 고려 초기에 조성된 것으로 보이는 이 마애불은 원형이 잘 보존되어 있다.

 

자연바위에 조각한 마애불의 앞에는 석조여래좌상이 자리한다

  
마애불의 상단부분. 통일신라 말이나 고려 초기에 조성된 것으로 보이는 이 마애불은 원형이 잘 보존되어 있다.

 

마애불을 제외하고는 제 자리를 벗어난 부처님들. 세상에는 '처처불상 사사불공(處處佛像 事事佛供)'이라 했던가? 어디에나 부처님이 계시고, 어느 때나 불공을 드리라는 소리인지. 이 흑석사에 모셔진 부처님들이 모두 문화재라고 해서 세상이 달라질 것은 하나도 없다. 다만 그 믿음이 어느 정도인가에 따라, 그리고 얼마나 인간적인 삶을 사느냐에 따라 세상이 달라질 뿐이다.

 

높은 곳에서 인간들을 내려다보고 있는 흑석사의 부처님들은, 오늘도 세상을 자기 아집으로 살아가는 인간들을 측은함으로 보고 있지나 않을까? 흑석사를 떠나면서 몇 번이고 뒤를 돌아다보게 한다. 난 과연 인간답게 살았는가를 생각하면서.

  1. 리뷰걸이 말한다 2013.01.31 09:11 신고

    목조아미타불 국보를 현대에 유리관에 모셨을 듯합니다. 만일 옛날부터라면 세조에게 죽임을 당할까봐 무서워서 유리 안에 안치했을 거지만요.

  2. 부동산 2013.01.31 09:32 신고

    정말 대단한 불상들이네요
    마음이 진정되는 느낌이 듭니다 ^^

  3. 김천령 2013.01.31 09:37 신고

    흑석사, 늘 지나치기만 했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4. 클라우드 2013.01.31 09:43

    마지막 말씀이 마음에 내려앉는 시간이예요.
    인간이라면 인간답게 살아감이 세상을 살아가면서
    최고의 의무가 아닐까 싶어요.
    건강하세요.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1.31 10:35

    아 한번쯤 가보고 싶은곳이네요

  6. @파란연필@ 2013.01.31 10:37 신고

    소중한 우리의 문화재 잘보구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1.31 10:53

    기회가 되면 한 번쯤 찾아가보고 싶어지는 곳입니다.
    덕분에 너무 잘 보고 갑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