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여인이 배신을 했다. 장인은 그 여인에게 평생 벗어날 수 없는 멍에를 씌웠다. 전등사는 인천시 강화군 길상면 온수리 635번지에 자리하고 있으며, 정족산성 안에 있는 절로 대한불교조계종 조계사의 말사이다. 고구려 소수림왕 11년인 381년에 아도화상이 창건하고 이름을 ‘진종사(眞宗寺)’라 한 데서 비롯되었다고 한다.

 

원종 7년인 1266년에 중창하였으며, 충렬왕 8년인 1282년에 충렬왕의 비인 정화궁주가 승려 인기에게 부탁하여, 송나라의 대장경을 가져와 이 절에 두게 하고 옥등을 시주하여 전등사라 개칭하였다고 한다. 충숙왕 6년인 1337년과 1341년 승려들이 중수하였고, 그 뒤 여러 차례 중수를 거쳐 오늘에 이르고 있는 고찰이다.

 

 

고졸한 멋을 풍기는 전등사 대웅전

 

전등사대웅전은 1963년 1월 21일에 보물 제178호로 지정이 되었다. 전등사 대웅전은 1916년 수리 시에 발견된 ‘양간록(樑間錄)’에 의하면 선조 38년인 1605년에 일부가 불탔으며, 다시 광해군 6년인 1614년에 불이나 전소가 되었다. 다음해인 1615년에 공사를 시작하여, 광해군 13년인 1621년에 거의 완공을 본 것으로 되어 있다.

 

『전등본말사지(傳燈本末寺誌)』에는 철종 6년인 1855년에 규영화주에 의해 중건되었다는 기록도 있다. 전등사 대웅전은 아름답다. 정면 3칸, 측면 3칸의 단층팔작집으로 막돌 허튼층 쌓기 한 높은 기단 위에 막돌 초석을 놓고, 민흘림 두리기둥을 세워 공포를 기둥 위와 기둥 사이에도 짜올린 다포식 건축이다.

 

 

 

처마를 받치고 있는 벌거벗은 여인들

 

전등사를 몇 번이나 찾아갔지만 전등사와 만날 때마다 새로운 기분에 젖는 것은 주변의 경관이 아름답다는 점도 있겠으나 볼 때마다 달라지는 처마 밑 ‘나목녀(裸木女)’들의 표정인 것 같다. 어느 날은 편안한 듯한 표정이었다가, 또 어느 땐가는 절박한 표정이기도 한 것은 찾을 때의 내 마음이 비치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

 

전하는 이야기 대로라면 도목수를 속이고 정분이 나서 사라진 여인을 영원히 절의 처마를 바치고 참회를 하라는 뜻으로 조각을 해서 올렸다는 것이다. 전하는 이야기가 참으로 마음 아프게 다가오는 것은 왜인. 휴일을 맞아 찾아드는 많은 관광객들은 그저 처마 밑에 웬 사람이 있느냐고 반문을 하다가도 죄를 지은 여인이 벌을 받고 있다는 말에 시큰둥한 표정이다.

 

쭈그리고 앉은채로 무거운 처마를 받치고 있는 나목녀

 

아마도 요즈음에 그런 것이 무슨 죄가 되겠느냐는 그런 마음인지도 모른다. 전등사 처마 밑의 나목녀들을 바라보면서 세상이 참으로 많이도 변했다는 생각과, 이제는 그만 그 올무를 벗고 처마 밑에서 내려왔으면 하는 마음이다.    

 

여인을 벌거 벗겨놓은 도목수의 숨겨진 마음

 

전등사 대웅전의 처마를 받치고 있는 나목녀는 마을에 사는 여인네라고 한다. 절집을 짓던 도목수는 그 여인에게 반하여 돈을 벌어 모두 그 여인에게 주었다고 한다. 그러나 그 여인은 도목수가 벌어다 준 많은 돈을 갖고 딴 남자와 눈이 받아 도망을 갔다는 것. 실의에 빠져 있던 목수는 배신감을 느꼈고, 그 여인을 벌거벗겨 대웅전 처마 밑에 올렸다. 그 곳에서 참회를 하고 살라는 것이다.

 

 

나는 이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의아심을 갖는다. 그 도목수의 마음이다. 참회를 하라고 그 여인상을 만들아 올렸다고 하는데, 그러면 옷이나 입혀줄 일이지 하필이면 발가벗겨 놓았을까? 갈 때마다 그 여인을 바라보면서 측은하다는 생각을 한다. 오랫동안 무거운 처마를 이고 벗은 몸이 부끄러워 한손으로는 처마를 받치고, 한손으로는 무릎 밑을 가린 채 엉거주춤 쭈그리고 앉아있는 그 여인은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 때로는 그 도목수가 원망스럽기도 하다.

 

그러나 그 도목수의 깊은 마음을 알게 된 것은 몇 번인가 전등사를 찾은 후였다. 옷을 입혀 놓으면 자신이 사랑했던 여인이 다시 도망을 갈 테고 그러면 죄를 또 짓게 되어 그 업보가 더 깊어질 것을 막기 위함이라는 것이다. 사랑하던 여인이 더 이상 죄를 짓지 못하게, 마음이 아프지만 옷을 벗겨 대웅전 처마 밑에 올린 도목수.

 

 

 

그야말로 정녕 그 시대의 아름다운 사랑을 안 것은 아닐는지. 요즈음 그런 이야기를 듣고 콧방귀를 뀌는 사람들에게, 진정한 사랑이 무엇인지를 알려주는 것 같아 고개가 숙여진다. 이번 여름 피서도 할 겸 강화 전등사를 찾아 나목녀를 바라보며, 다시 한 번 사랑을 다지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1. 김천령 2012.07.11 11:16 신고

    전등사 가본 지도 오래되었습니다.
    제주도가 무리였는지
    몸살이 걸렸습니다. ㅎㅎ

  2. 또웃음 2012.07.11 11:37 신고

    오늘처럼 비가 오는 날에도 혹시 답사 나가셨나요?
    비 때문에 온통 축축합니다.
    온누리님 건강 조심하세요. ^^

  3. ★입질의추억★ 2012.07.11 12:11 신고

    그런 슬픈 전설이..
    근데 저 여인상이 왜 제 눈엔 여자로 안보일까요 ^^;
    삼일간 여수에서 낚시하느라 지금 비몽사몽입니다.
    그간 잘 지내셨는지요. 안부 인사드리고 갑니다~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7.11 15:06

    이렇게 슬픈 전설이 있는줄은 몰랏네요.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5. 대한모 황효순 2012.07.11 15:28 신고

    온누리님 아니였음
    요런것도 몰랐을 것을~~
    또 한가지 배워 갑니다.ㅎㅎ

  6. Zoom-in 2012.07.11 15:50 신고

    그렇긴해도 절을 짓는 목수가 치정?에 얽힌 자신의 마음을 신성한 절에 남긴것은 이해할수 없네요.
    사실이라면 말이죠...

  7. 출가녀 2012.07.11 16:40 신고

    저렇게 아름다운 곳에 그런 슬픈전설이....
    화창한 날씨와 고운 색깔이 더 슬퍼지게하네요~*
    역시 오늘도 많이 배우고 갑니다~*

  8. 날아라뽀 2012.07.11 18:16 신고

    정말 멋지네요.
    우리나라 전통 건물 너무 아름답습니다^^

  9. ecology 2012.07.11 21:45 신고

    신기한 조각작품을 처음 봅니다
    자세하게 소개하여 주셔서 감사드리며 잘보고 갑니다
    요즘 우천으로 하는 일이 지장이 많습니다

  10. 모피우스 2012.07.11 23:57 신고

    오호... 이런 사연이 깃든 사찰이군요. 아이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