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시 북평동사무소는 동해에서 삼척으로 내려가는 7번국도 우편에 있다. 이 북평동사무소 맞은편으로 길이 있는데, 이 안으로 들어가면 동해와 만나는 막다른 곳을 <갯목>이라고 한다. 갯목이란 갯벌이 시작되는 목(입구)이라는 뜻인지, 혹은 포구가 열리는 목이라는 뜻인지 정확히 알 수는 없다.

 

하지만 이곳 갯목을 향해 가다가 보면 좌측에 동해 한가운데 커다란 공룡처럼 웅크리고 있는 시멘트공장이 있다. 공장과 길 가운데 바닷물이 들어와 있는 것으로 보아 원래는 바다를 매립하여 세운 듯하다. 시멘트 공장 중간쯤에 우측으로 만경대라는 표지판이 보인다. 150m를 올라가라는 표시를 따라 나무로 흙을 받친 계단을 따라 올라가니 그 등성이에 정자가 하나 보인다.

 

동해를 굽어보고 있는 정자, 그러나 지금은 절경이 사라져

 

만경대(萬景臺). 동해시청에 전화를 걸어 설명을 들었으나 찾기가 쉽지가 않다. 북평동사무소에 들어가 정자 있는 곳을 물으니, 점심시간에 자리를 지키고 있던 직원이 친절히 길을 알려준다. 설명대로 어렵지 않게 찾아온 만경대. 그 위에 오르니 동해가 한눈에 내려다보인다. 그러나 그 동해를 바라보기에는 지금은 쉽지가 않다. 커다란 공룡과 같은 시멘트공장이 시야를 가리고 있기 때문이다. 앞일 잘 아는 선조님들이 이곳이 이리 변할지는 모르셨나보다.

 

구미산 성산봉에 자리한 만경대는 조선조 광해군 5년인 1613년에 삼척에 사는 신당(新堂) 김공훈이 창건한 정자다. 동해에 있는 정자들이 100여년이 안된 것들이 대부분인데 비해 이 만경대는 400년 가까이 자리를 지키고 있는 셈이다.

 

만경대는 동은 망망대해요, 북으로는 송림에 백사장이 10리에 걸쳐있고, 서편으로는 두타산(頭陀山)의 절경이 펼쳐지며, 절벽 아래로는 전천강이 동해로 흐르니 가히 관동 제일경이라 하는 죽서루와 쌍벽을 이루어 시인, 묵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하였다. 그동안 만경대는 고종 9년인 1872년과 1924년 갑자에 걸쳐 두 차례 중건을 하였다.

 

만경대 안에는 수많은 글들이 걸려있는데 그 중에 1872년 중수 때 한성부윤 이남식이 쓴 <海上名區>라는 현판은 가히 만경대가 얼마나 절경에 자리하고 있었는가를 알려준다. 절경에 자리 잡은 많은 정자들이 만경대라는 이름을 걸었으나 동해의 만경대 역시 그에 뒤지지 않는 절경이었으리라.

 

 

 

또 한곳의 절경 호해정

 

아쉬운 발걸음으로 만경대를 뒤로하고 길을 따라 안으로 들어가니 집 몇 채 되지 않는 해안가 마을이 보인다. 갯목이라 부르는 이 동네는 시멘트공장의 끄트머리와 나란히 있다. 아마 저 시멘트공장만 아니었으면 이 또한 절경이리라. 호해정(湖海亭), 1945년 조국의 광복을 맞이한 최덕규 선생 등 39인이 계를 조직해 1947년 4월에 구미산 갯목 할매바위 옆에 18평의 호해정을 세웠다. 그동안 호해정은 1977년 5월과 1990년 4월, 두 차례에 걸쳐 중수를 하였다.

 

갯목 끝자락에 자리한 호해정은 60년 동안 마을의 변화를 지켜보면서 할매바위와 나란히 서 있다. 할매바위는 동해를 바라보고 노송 몇 그루와 벗 삼아 있는데 그 풍광이 아름답다. 아마 저 시멘트공장과 1979년 동해항의 개항이 없었더라면 그 얼마나 운치를 더했을 것인가? 할매바위인 마고암(麻姑岩)에는 그 전설을 다해 최윤상이 쓴 글이 있다.

 

 

 

아래로는 바다를 진압하며

위로는 하늘을 머리에 이고

광활한 천지에 높이 우뚝 앉아 있어

편안한 자취가 마치 마고와 같으니

선녀가 천년 뒤에 홀연히 나타나

돌이 되었구나.

 

갯목으로 가는 길에 만난 만경대와 호해정. 두 곳의 정자는 그렇게 다른 모습을 하면서 나그네를 맞이하지만, 그 안에 걸린 수많은 게판들은 제각각 자신이 최고라고 뽐내고 있었다. 그 자랑을 벗 삼아 나그네의 여정은 계속되고...

  1. 날아라뽀 2012.07.09 09:00 신고

    소중한 우리의 자연유산을
    잘 보호해야되겠습니다.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7.09 09:22

    정말 우리의 문화유산 잘가꾸고 보호하는게 우리의 의무이죠
    잘보고 갑니다

  3. 부동산 2012.07.09 09:45 신고

    야 정말 절경이 기가 막힐 정도로 좋아보입니다 ㅎ

  4. 루비™ 2012.07.09 10:11 신고

    공룡이 뭔가...하고 궁금했는데
    공장들이 절경을 막았군요.
    개발도 좋지만 보존이 우선인 것을...

  5. 라이너스™ 2012.07.09 10:51 신고

    인간이야말로 자연의 최대적일까요.ㅠㅠ
    잘보고갑니다.

  6. 비바리 2012.07.09 10:52 신고

    저도 공룡이 뭔가 하였어요..
    그 좋은 절경에 왜 하필 ..
    그런 공룡이 버팅기고 있는지..

  7. 꽃보다미선 2012.07.09 13:55 신고

    머리도 아픈데 저곳에서 잠시 쉬고싶어지네요 ^^

  8. Yujin Hwang 2012.07.09 14:40 신고

    하필이면 먼지나는 공장을 그곳에다
    비경을 가리게 지었을까요.
    더운데 건강조심하시구요^^

  9. 출가녀 2012.07.09 15:02 신고

    저런저런.... 안타깝네요. 환경에대한 아무런 고려없이 허가를 해주는가 봅니다.
    아름다운 자연의 가치는 공장의 수익과는 비교할수 없는 것인데...

  10. 진이늘이 2012.07.09 15:51 신고

    동해시... 제 고향이군요... 가본지 참 오래됐습니다^^;

  11. pennpenn 2012.07.09 16:21 신고

    경관이 일품이로군요
    월요일 오후를 편안하게 보내세요~

  12. Zoom-in 2012.07.09 17:11 신고

    만경대에 앉으면 시간을 초월해 당시로 돌아간 느낌이 들것 같애요.
    그때도 지금 보이는 바다를 그 모습 그대로 보았겠지요.^^

  13. 신기한별 2012.07.09 18:36 신고

    옛날엔 환경에 관련된 개념이 없었으니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