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체정은 경북 봉화군 법전면 법전리에 소재한 정자이다. 경체정은 뒤편에 낮은 산을 두고 앞으로는 작은 내가 흐르는 곳에 자리를 한다. 그저 바라다보면 단아한 선비 같은 느낌을 주는 그런 정자다. 크지도 화려하지도 않지만, 어딘가 함부로 범접할 수 없는 그런 정자다.

 

전국에 있는 많은 정자를 찾아다니면서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거개의 정자들이 문을 닫아 안으로 들어갈 수가 없다는 점이다. 그런 정자를 만나면 그저 담 밖으로만 돌아야 하기 때문에 그 안에 어떻게 생겼는지를 모른다. 설명이야 안내판이 있으니 대략적인 것은 알 수가 있다고 해도, 그 속을 모르니 답답할 때도 있다.



 

사면에 다른 글씨로 현판을 달아

 

  
경체정에는 모두 4개의 현판이 걸려있다. 이중에 추사 김정희가 쓴 현판이 있다고 한다

  
안으로 들어가 모든 것을 확인을 할 수가 없는 정자는 늘 안타까움만 더한다

경제청은 모두 4개의 현판이 걸려있다

 

조선조 철종 때인 1854년에 지어진 경채정의 현판은 추사 김정희가 썼다고 한다. 경체정이라는 현판이 4개나 달려있으니 어느 글이 추사 것인지 밖에서는 정확히 알 수가 없다. 경체정은 강윤(예조정랑, 승지),강완, 강한 세 형제의 덕행과 학식을 기리기 위해 후손인 강태중이 지었다고 한다.

 

현재 경상북도 문화재자료 제298호로 지정이 되어있는 경체정은 높지 않은 담을 주위에 두르고 그 중앙에 정자를 세웠다. 정자는 정면 2칸, 측면 2칸의 정방형으로 세웠으며 앞으로는 누마루를 깔고 뒤로는 방을 드렸다. 안을 들어가 볼 수가 없으니 외형만 보고 정자의 모습을 그려야 한다는 것이 쉽지가 않다. 주변에는 사방에 난간을 둘렀다.

 

마루 밑에 있는 외바퀴 손수레의 용도는 무엇이었을까?

현재 경상북도 문화재자료 제298호로 지정이 되어있는 경체정은 높지 않은 담을 주위에 두르고 그 중앙에 정자를 세웠다

 

정자는 주인의 마음을 닮아

 

담 밖에서 경체정을 둘러보니 정자의 누마루 부분은 기둥을 세워 받쳤고, 방을 드린 뒤편은 흙으로 쌓았다. 그 한편에 아궁이가 있는 것으로 보아 온돌을 놓은 듯 하다. 기둥이 선 뒤편에는 무엇에 사용을 한 것인지 외바퀴 수레가 놓여있다. 정자 주위를 돌과 흙을 섞어 담을 쌓고 그 위를 기와를 얹어 마감을 한 담장, 앞쪽에 낸 작은 일각문, 그리고 단아한 모습으로 앉은 경체정. 주변과 잘 어우러지며 서 있는 정자는, 그저 선비 같은 모습으로 말이 없다.

 

정자를 볼 때마다 그 정자를 닮아가는 마음이 없다면, 정자가 그저 단순한 전각 하나로만 보일 텐데. 찬바람이 옷깃을 여미게 하는 날 만난 경체정은 오래도록 머리에 남을 것 같다.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1.25 12:23

    덕분에 좋은 곳 너무 잘 둘러보고 갑니다^^

  2. 신선함! 2012.11.25 16:08 신고

    잘 둘러보고 갑니다 ^^
    알찬 하루를 보내셔요!

  3. 둥이 아빠 2012.11.25 20:28 신고

    잘보고 갑니다. 우리의 문화유산들이 오래 오래 잘 지켜졌으면 좋겠어요

  4. 2012.11.25 23:03

    비밀댓글입니다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1.26 02:33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밤 되시길 바래요~

  6. 워크뷰 2012.11.26 05:07 신고

    외바퀴수레가 특이합니다^^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