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뚫어라 뚫어라 물구멍을 뚫어라”

 

거북이를 몰고 나온 질라래비가 우물 앞에서 하는 덕담이다. 놀이에 참석한 모든 사람들은 그 말을 따라한다. “물주쇼 물주쇼, 사해용왕 물주쇼” 지금처럼 이 말이 간절한 적은 없었던 것 같다. 벌써 비가 오지 않은 지가 언제 적인지 모른다. 물론 일부지방에서는 소나기와 우박이 내리기도 했지만, 100년 이래 처음으로 맞는 봄 가뭄이라고 한다.

 

수수잎과 짚 등을 이용해 만든 거북놀이의 거북이와 거북이를 몰고 다니는 질라래비

 

6월 23일 수원시 영통구 청명단오제에 나타난 거북이 한 마리. 질라래비가 그 거북을 몰고 다니면서 간절하게 기원을 한다. 제발 비 좀 내리게 해 달라는 것이다. 마당놀이를 하는 사람들은, 경기도 무형문화재 제50호인 ‘이천 거북놀이’ 보존회 회원들이다. 이들이 영통구의 단오제 마당에 와서 비를 간구하고 있다.

 

정월 대보름과 추속에 즐기던 놀이

 

본인이 이천 거북놀이를 직접 이천시(당시 이천군) 전역과 근동 지역을 돌아다니면서 발굴을 해, ‘이천의 민속 거북놀이’라는 책을 펴낸 지가 벌써 30년이 지났다. 아마 이 조사보고서 형식으로 꾸며진 소책자가, 그동안 써온 20여권의 책을 엮게 된 기폭제가 되었는가 보다. 그러한 거북놀이를 이천이 아닌 수원시 영통구에서 만나보니 참 묘한 기분이 들기도 한다.

 

 

대문에서 문굿을 치고 마당 안으로 들어가면 우물굿을 한다(사진 위) 마당굿에서는 한바탕 신나는 풍물굿을 펼친다

 

거북놀이는 기원성민속이다. 가내의 안과태평과 풍농 등을 기원하는 놀이이다. 거북놀이는 정월 대보름이나 추석날에, 마을의 청소년들이 짚과 수수깡으로 거북이 모양을 만들어 집집마다 찾아다니면서 즐기던 놀이이다. 이천지방에서는 대월면에서 이 놀이가 전승이 되어왔다. 거북이는 장수동물이요 부귀를 상징하기 때문에, 놀이의 주체가 되었을 것이다.

 

거북놀이는 대개 정월 대보름 밤이나 추석날 밤에 하는 놀이로, 수숫대와 짚 등을 이용해 거북이 모양을 만든다. 거북이의 앞에는 2~4명 정도가 안에 `들어가는데, 앞 사람이 주기능자가 된다. 거북이를 몰고 다니는 질라래비도 옥수수 잎과 짚 등으로 머리에 쓰는 모자와 허리에 두르는 치마를 만든다.

 

 

풍물패의 어린 무동들(위)과 풍물패 부쇠. 30도를 웃도는 더위에 연희를 감당해 냈다

 

가내의 안과태평을 기원하는 놀이

 

거북놀이는 마을의 집집마다 다니면서 연희를 하는데, 집 대문 앞에서는 문굿을 먼저 치고, 마당에 들어서면 우물굿(용왕굿)과 마당굿을 한다. 마당에서 굿을 하는 도중 거북이가 쓰러지면 사람들은 거북이 곁으로 몰려들게 된다. 이때 질라래비는 ‘이 거북이가 동해를 건너(지역에 따라서는 서해를 건넌다고도 한다) 여기까지 오느라 배가고파 쓸어졌으니, 먹을 것을 좀 주십쇼’ 하고 소리를 치면 주인이 먹을 것을 내준다.

 

그렇게 밤새도록 집집마다 다니면서 축원을 해준다. 대개 정월에 하는 거북놀이가 갖고 있는 내적사고가 풍농과 가내의 안과태평을 기원한다고 하면, 추석에 하는 거북놀이는 풍농에 대한 감사로 행해진다. 경기도 이천군 대월면 초지리에서 전승이 되는 거북놀이는 한 때 중단이 되었던 것을, 마을 주민들이 재현을 하여 전승이 되고 있다.

 

 

마당굿을 하고 있을 떄 거북이가 쓸어졌다. 마을 사람들이 모두 모여 거북이를 다시 일으켜 세운다(위) 대청에서 하는 고사덕담에서는 누구나 참석을 하여 기원을 할 수 있다

 

기우제를 지내는 마음으로 연희를 해

 

이천거북놀이 조남걸(남, 58세)보존회장은

 

“우리 거북놀이는 한수 이남과 금강 이북의 마을에서 주로 연희가 되어왔습니다. 아마도 이러한 거북놀이는 풍농과 안과태평을 위한 놀이였지만, 결국에는 공동체를 형성하는 대동의 놀이였습니다. 거북이를 놀이의 주체로 삼은 것도 알고 보면, 농사에 가장 필요한 물 때문은 아닌가 생각이듭니다. 거북이는 용왕의 심부름꾼으로 늘 등장을 하기 때문이죠. 오늘 이 거북놀이가 연희가 된 다음 비라도 뿌렸으면 좋겠습니다. 이러다가 정말 농촌이 다 망가질 것 같습니다” 라며 간절한 비를 기다리는 마음으로 연희를 한다고 한다.

 

 

이천거북놀이 보존회 조남걸 회장(위)과 최 고령 연희자인 이종철 옹의 비나리 모습

 

대청 앞에서 가내의 안녕을 위해 축원을 하는 ‘고사덕담(告祀德談)’에서 비나리를 하는 최고령 회원인 이종철옹(80세)도, 비를 기다리는 간절한 마음을 전한다. 30도를 웃도는 더위의 햇볕 아래서 개인놀이를 하는 풍물잽이들 역시, 비를 기다리는 마음은 한 가지였을 것이다. 그렇게 땀이 흐르듯, 비라도 뿌려 대신 빗물이라도 흘렀으면 하는 바람이었을 것이다.

 

풍농과 가내의 안과태평을 위해 축원을 하는 기원성민속인 ‘거북놀이’. 영통구 청명단오데 행사장에서 한 바탕 땀을 흘려낸 이천거북놀이 보존회원들의 바람이 하늘에 닿기만을 바랄 뿐이다. 거북이를 몰고 가는 질라래비(성정섭. 남, 45세)의 소리가 절규가 되어 돌아온다.

 

두손을 모우고 비손을 하는 이천 거북놀이 연희자. 이들의 바람처럼 비라도 쏟아 부었으면 좋겠다

 

“인간이 물이 없으면 살 수 없는 법. 이렇게 오랜 가뭄에 사람도 농작물도 다 죽어 가는데 오늘 우리 물이나 한 번 뚫어봅시다. 뚫으세 뚫으세 물구멍을 뚫으세.”

  1. 광제 2012.06.24 08:07 신고

    104년만의 대가뭄이라는데..정말 걱정입니다..
    그나마 제가사는 제주는 얼마전 내린비로 해갈은 되었다는데...
    어젯밤에 내린다는 비도 안내렸습니다..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6.24 08:37

    정말 걱정입니다.
    제 시골부모님도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네요.

  3. Zoom-in 2012.06.24 09:04 신고

    거북이가 비는 정성을 하늘이 알아줬으면 좋겠네요.
    애타는 농민들의 마음이 전해지길 바랍니다.

  4. 朱雀 2012.06.24 09:09 신고

    정말 이번 가뭄은 지독한 것 같습니다.
    부디 빨리 단비가 내리길 기원할 뿐입니다...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6.24 09:30

    정말 비가 너무 안오네요 ㅠ
    이런 가뭄은 정말 처음 봅니다 ㅠ

  6. 참교육 2012.06.24 09:33 신고

    정말 야단났습니다.
    그렇잖아도 어려운 농민들의 고통... 하늘도 무심하시지....

  7. 부동산 2012.06.24 09:44 신고

    요즘 정말 너무 비가 안오는게 너무 한것 같아요 ㅠㅠ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6.24 10:51

    비가 안오면 농민들의 가슴은 더 타들어가겠죠.
    이천거북놀이 단순한 놀이만으로 뵈진 않습니다.
    더운 날씨 모쪼록 건강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9. 비바리 2012.06.24 11:03 신고

    강바닥 박박 긇어냈으니 비가 와줘도 좋으련만..
    중부지방 그 위로만 가문가 봅니다.
    대구는 그래도 종종 비가 내렸거든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