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에 산재한 문화재를 답사하다가 보면, 사연도 참 많다. 이런 저런 사연을 듣다가 보면 시간이 가는 줄도 모른다. 그만큼 재미있는 것이 바로 문화재 답사이다. 왜 힘든 문화재 답사를 하느냐고 묻는 분들도 있지만, 그건 답사의 재미를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

 

경주에 있는 보물 제121호인 굴불사지 사면석불. 극락정토를 바라는 많은 사람들의 염원이 만들어낸 걸작품이다. <삼국유사> 권3 탑상(塔像) 사불산굴불산만불산(四佛山掘佛山萬佛山)조에 보인다. 그 기록에 의하면 신라의 경덕왕이 백률사를 찾았을 때, 땅에서 염불소리가 들렸다고 한다. 땅을 파보니 사면에 석불이 새겨져 있는 커다란 바위가 나와 이곳에 절을 짓고 절 이름을 <굴불사>라 칭했다고 기록하고 있다.

 

 

초기의 절터로 추정

 

최근에 들어 이 일대를 발굴 조사한 결과 고려시대의 건물터가 확인이 되었으며, 출토유물 가운데는 <굴석사>라는 명문이 새겨져 있었다. 현재 백률사라는 절이 굴불사지 사면석불을 지나 있는데, 이 절은 이차돈이 순교할 때 그 머리가 날아가 떨어진 곳이라고 전한다.

 

굴불사지 사면석불은 높이 3.5m 정도의 커다란 암벽 사방에 부처와 보살상을 조각한 사방불이다. 흔하지 않은 사방불이라 그 가치도 높지만 사방에 새겨진 불상의 조각이 뛰어나다. 사면석불은 산을 향해 올라가면서 정면으로 보이는 서면은 아미타삼존불, 동면에는 약사여래좌상, 남면에는 삼존입상, 북면에는 보살상이 돋을새김이 되어있다.

 

굴불사지 사면석불 중 아미타삼존불

 

뛰어난 조각이 돋보이는 사면석불

 

사방불을 조성할 때는 남방에 석가모니불을 위시하여 북방에는 미륵불, 동방에 약사여래, 서방에 아미타불을 조각하는 것이 일반적인 예이다. 굴불사지 사면석불도 서방에는 아미타삼존불을 조성했다.

 

아미타삼존불의 중앙에는 아미타불을 몸체는 돋을새김을 하여 놓았다. 머리는 따로 조성을 하여 몸체에 올려놓은 형태이다. 아미타불의 죄우에 모신 협시보살인 관세음보살과 대세지보살은 따로 조각을 하여 좌우에 모셔놓았다. 대세지보살의 경우 머리 부분이 떨어져나가 알아볼 수가 없다

 

11면의 관음보살, 마모가 심해

 

아미타삼존불을 바라보고 좌측으로 돌면 북면에 돋을 새김한 보살상이 있다. 이 보살상은 크게 들어 올린 머리에 보관을 쓰고 있다. 돋을새김을 한 보살상의 옆으로는 희미하게 음각을 한 선이 보인다. 분명하게 알아볼 수는 없지만 11면의 얼굴과 6개의 손을 가진 관음보살이라고 한다.

 

오랜 세월 비바람에 마모가 되어 알아볼 수는 없고, 형체는 많이 훼손이 되었지만, 당시의 사람들은 자연 암석에 이렇게 다양한 모습의 불상을 새겨 넣음으로써 극락정토를 그리며 살았을 것만 같다.

 

위 사진은 북면 보살상으로 굴불사지 사면석불의 북면에 돋을새김한 보살상이며, 아래사진은 굴불사지 사면석불의 동면에 돋을새김한 약사여래상 이다

 

돔면을 상징하는 곳에는 약사여래좌상이 돋을새김 되어있다. 머리는 크고 높은 육계로 표현을 했다. 상반신에는 희미하게 법의가 음각을 한 선으로 표현이 되어있으나, 이 또한 오랜 세월 비바람에 씻겨 희미하다.

 

훼손이 된 부조, 정말 아쉽고 또 아쉽다

 

다리는 결가부좌를 하고 있으며 왼손에는 약함을 들고 있으나 오른손은 파손이 되어있다. 사면석불 중 그 어느 것보다 보존상태가 좋은 편이다. 아마 석불의 뒤편에 조성이 되어있어 상대적으로 자연적인 훼손을 막은 듯하다.

 

굴불사지 사면석불 남면에 돋을새김한 보살상. 좌측은 아예 떼어낸 듯 사라졌다.

 

남면의 보살입상을 보면 좌측이 무엇인가 떼어낸 듯한 흔적이 보인다. 원래는 세 분의 보살입상이 있었던 것 같다. 현재 돋을새김한 두 분의 보살 중 한분은 머리가 사라진 상태다. 남면의 보살입상은 신체의 비례가 적합하고 조각수법도 빼어나다. 둥근 연꽃대좌를 만들어 발밑을 받치고 있으며, 배 모양의 신광에는 연꽃무늬를 비롯한 다양한 무늬들이 새겨져 있다.

 

해가 따갑다. 하루에 몇 군데를 돌기위해서는 발길을 재촉할 수밖에 없다. 그러다가 보면 흐르는 땀조차 주체를 못한다. 물 한 병은 1시간을 넘기지 못한다. 그렇다고 물병을 수두룩하게 짊어지고 다닐 수도 없는 답사 길이다. 그러다가보니 어디를 가나 이렇게 만나는 석불에게도 속으로 기원을 한다. 즐겁고 평안한 답사 길이 되게 해달라고. 그리고 또 하나 흉측하게 변해버린 문화재를 만나는 일이 없도록 해달라고.

  1. Yujin Hwang 2012.06.07 13:34 신고

    문화재를 돌아보는 것이 힘든 작업이지만
    나름 운동도 되니
    건강을 지키는 비결로 만드시길 바래요^^
    물많이 드시니까...ㅎㅎ

  2. 또웃음 2012.06.07 13:52 신고

    떼어낸 듯 사라진 불상이 아쉽습니다.
    사면석불, 참 신비롭네요. ^^

  3. 티런 2012.06.07 14:35 신고

    아이고 .... 더운날 온누리님 노력하시는 모습이 눈에 선합니다.
    항상 건강유의하시고 다니시길^^~

  4. 신기한별 2012.06.07 15:13 신고

    오늘도 문화재 정보 잘 보고 갑니다.

  5. 비바리 2012.06.07 19:00 신고

    여기는 아직 제가 가보지 못한 곳인가봅니다.
    골굴사는 아는데
    굴불사지라~~~~~~~~~~
    사방불의 뛰어난 조각미가 오랜 세월의 흔적에도
    영롱히 빛나는군요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6.07 20:51

    온누리님 안녕하세요~! VJ뮤직입니다~ 포토샵강좌하는 나부랭이;;;
    암튼!!! 어두운 부분을 밝게 하는 방법에 대한 포스팅을 했으니 언제 시간 되실때 한번 들려서 구경해주시고~! 다른것이 궁금한게 있을땐 댓글로 문의해주세요^^ 그럼 오늘도 즐거운 시간 보내시고~ 행복하세요

최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