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괴산군 청안면 소재지에서 592번 도로를 이용해 부흥, 청천면 방향으로 가다가 보면, 느티나무들이 서 있는 문당리 오리목 마을 입구가 나온다. 이 느티나무 밑에는 돌무더기가 수북이 쌓여 있는데, 막돌을 쌓아올린 이것이 바로 문당리 성황단이다. 안내판이 없으면 그냥 지나치기 십상이다.

 

막돌로 쌓은 돌 제단

 

여름에 나뭇잎이 무성할 때는 돌무더기가 잘 보이지 않는다. 그러나 나뭇잎이 무성하기 전의 성황단은 모습 그대로를 드러내 놓고 있다. 성황단은 앞쪽 길가에 서 있는 느티나무를 기점으로 해서, 뒤 산 능선을 향해 쌓아 올렸다. 철책을 돌아 돌무지 위로 올라가니, 길가 쪽에 폭 3m, 길이 5m 정도로 편편하게 돌을 놓아뒀다. 이곳이 제사를 지내는 제단이다.

 

 

그리고 뒤편에는 제물을 차릴 수 있도록 단을 만들고 그 뒤로는 돌을 수북이 쌓아 능선을 향하게 하였다. 능선을 향해 놓은 돌무더기는, 산의 정기를 받아 마을이 잘 되고, 주민들 중에서 큰 인물이 나기를 바라는 마음을 표현한 것이다.

 

제단은 마을을 둘러싼 능선 하단의 경사지에 막돌을 사용하여 쌓았다. 아래 제단의 높이는 2.5m 정도가 된다. 제단의 위로 올라가니 넓이가 꽤 되어, 10여명은 족히 올라설 만하다. 뒤편으로 10여m 정도 길게 만들어 주산과 연결을 해놓았다. 좌, 우에는 높이 1.5m 정도에 지름 3m 정도의 원추형 돌탑이 서있다. 마을에서는 이것이 남녀를 상징하는 탑이라고 한다.

 

 

 

성황단의 다양한 형태

 

성황단은 일반적으로'서낭'이라고 부른다. 서낭은 오랜 옛날부터 마을제의 신위로 모셔지면서, 우리민족의 토착신앙 대상이 되어왔다. 서낭의 형태는 대개 돌무더기를 쌓은 누석총(累石塚)이나, 고목을 지정해 만든 서낭목 등으로 나타난다.

 

그런가하면 장승과 솟대를 세워놓고 서낭제를 지내는 곳도 있다. 일부 마을에서는 성황당이라는 당집을 짓고, 그 안에 위폐를 모시거나 화분을 그려 모시기도 한다. 이렇게 다양한 형태로 나타나는 성황은 보편적인 마을의 수호신으로 자리하고 있다.

 

 

 

마을의 수호신으로 위함을 받는 성황신 외에도, 지역의 방백이 직접 성황을 모시는 경우도 있다. 이럴 경우에는 성 안 높은 곳에 성황사를 짓고, 그 안에 위폐를 모신다. 성황사의 집제는 고을의 방백이 주관을 한다. 또한 길거리에 지나는 길손들의 안위를 위한 서낭도 있다. 이렇게 다양하게 나타나는 성황은, 우리민족의 마을신앙과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에 있다.

 

문당리 성황단은 독특한 제단으로 가치가 높아

 

문당리 성황단은 앞에 열거한 일반적인 성황제의 신표와는 다르다. 우선은 누석총을 양편에 쌓아 남녀를 상징하는 것도 그렇지만, 돌을 쌓아올려 제단을 조성하였다는 점도 특이하다. 그리고 그 뒤쪽을 높이 층이 나게 쌓아, 음식을 차리는 진설대를 만든 것도 그렇다. 또한 그 뒤편을 길게 늘어놓아, 산의 능선과 연결을 시도한 것도 이 마을 성황단의 특징이다.

 

 

현재 충청북도 민속자료 제13호로 지정이 되어 있는 문당리 성황단은, 조선 중기에 마을이 형성 된 후 오랜 시간 마을의 수호신으로 지역주민들과 함께 지내왔다. 전국적으로 많은 마을제의 신표들이 점차 사라지고 있는 이즈음에, 문당리 성황단의 가치는 더욱 높다고 할 것이다.

  1. 온누리49 2012.06.04 13:35 신고

    오늘 도의회 후기 상임위 개원식이라
    아침 일찍 의회로 갑니다
    어제 마신 술이 아직 골을 때리고 있는데
    가서 졸게 생겼다는^^
    한 주간도 행복한 날들 되시고요

최신 댓글